-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20/01/12 15:14:49
Name 가스불을깜빡했다
File #1 스크린샷_2020_01_12_오후_3.12.49.png (1.48 MB), Download : 0
Link #1 https://www.twitch.tv/videos/534632036
Subject [LOL] 젠지 COO 아놀드 허: LPL을 따라잡기 위해서는 프랜차이즈가 필요하다


ESPN 패널: LCK는 4개 메이저 지역 중에 유일하게 프랜차이즈로 전환되지 않은 지역이다. LCK도 미래에는 다른 지역처럼 바뀔 것으로 생각하나?

아놀드 허: 그래야 될 것이다. 프랜차이즈는 라이엇, LCK, 그리고 팀들이 원하는 인센티브를 조정할 수 있는 방법이다. 연습생들의 능력을 보여주기 위한 안정적인 환경이 마련되는 것도 그렇다. 우리에게는 뛰어난 연습생들이 많이 있는데 이들의 능력을 보여줄 기회가 없다. LCK의 미래를 위해서, 그리고 미리 말하지만 LPL은 LCK를 확실히 넘어섰고, 우리가 따라잡기 위해서는 프랜차이즈가 맞는 해결책이라고 본다. 물론 올바른 방법을 통해서 말이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LOL STAR
20/01/12 15:26
수정 아이콘
(수정됨) 프랜차이즈가 리그 상향이 되는 방향인지에 대한 논란은 있겠지만 LPL이 롤드컵 2연속 우승한 현 시점에서 틀린말은 아니네요.
모쿠카카
20/01/12 15:40
수정 아이콘
근데 프렌차이즈 하면 두려운게 팀들 한 두개 빼고 LPL 멀티 될까봐 두려운 것도 있네요..
20/01/12 15:47
수정 아이콘
프렌차이즈할만한 규모는 맞을까요? 가랑이 찢어질거같은데
20/01/12 16:01
수정 아이콘
프차가 리그 수준 상향과 연관성이 있냐에 대해서는 솔직히... 승강전 있는 지금 시스템에 2군리그, 아카데미리그도 충분히 협의만 있으면 진행 가능한데 안하죠. 축구 같은 종목에서 잘만 하는데 말이죠. 결국 종목, 로컬에 따른 인기와 시장성이 문제이지 LCK 시스템 자체의 문제인가에 대해서는 매우 연관성 없다고 생각합니다.
미국 스포츠들이 대표적인 프랜차이즈 형태이고, 유럽 축구가 승강제 형태인데. 시장성만 있으면 형태에 상관 없이 자본 끌어다 모으는건 마찬가지라는거죠. 프챠에서는 페이롤을 아껴 탱킹하며 의미가 많이 떨어지는 경기들이 양산시키는 팀들이 문제이고, 승강제에서는 투자에 따른 리스크 관리를 실패하고 파산하는 구단들이 있어서 투자자들에게 단점. 아직 E스포츠 구단이 과투자한다고 엄청 리스크있을 정도의 규모도 아닌데다 투자자들이 알아서 할 문제라 프챠 형태에서 탱킹이 더 문제될거라 생각합니다. 그것도 지금도 이미 셀링리그인데 말이죠
던파망해라
20/01/12 16:17
수정 아이콘
리그 규모가 더 작은 LJL이나 LCL, OPL도 프랜차이즈죠
라이엇 주관 리그 중에 프랜차이즈 아닌 리그가 더 적습니다
이정재
20/01/12 16:27
수정 아이콘
탱킹을 해서 얻는 이득이 없는데 탱킹을 왜하죠
Sinister
20/01/12 16:35
수정 아이콘
오히려 전 현 시점의 lck가 저투자된 상태라고 생각합니다. 프랜차이즈를 다른 말로 옮기면 리그 또는 주관사에서 참여한 팀들에게 안정된 지위를 약속하고 어느 정도 수익을 분배하겠다는 뜻이라서, 자본이 적게 투입된 lck가 살아남으려면 프랜차이즈가 반드시 이루어져야 합니다. 특히나 북미 프랜차이즈의 탱킹은 드래프트라는 안정된 신인 공급 제도와 샐러리캡이 융합되어서 나타난 기형적인 형태의 운영입니다. 유럽 스포츠처럼 신인이 자유계약을 보장받고 사치세 라인이 존재하지 않는 e스포츠 현 제도 상에서 탱킹은 오히려 투자자들의 반발을 불러올 운영일 가능성이 높아서 버려지는 경기가 현 시점보다 적어질 거라고 생각합니다. 현재 10팀 중 3팀이 월챔에 진출하는 lck는 lpl보다 월챔에 갈 확률도 높구요. 궁극적으로 e스포츠 구단이 추구해야 할 목표가 모기업의 자본에 기생하는 취미 스포츠가 아닌 구단 자체적으로 수익을 내는 형태라면, 프랜차이즈 없이 감당할 수 없습니다.
또한 유망주 육성에 있어서도, 안정적인 자본을 가진 구단에서 성장하는게 훨씬 낫다는 것은 여러 스포츠에서 증명된 사례입니다. 유망주 육성도 전부 자본입니다. 또 이번 월챔에서 프로 경기가 종래의 방식에서 통계학적, 미시적 분석으로 넘어가 훨씬 다채로운 상황에 대비하고 메타를 먼저 정립한 쪽이 높은 성적을 낸다는 사실이 증명되서 코칭 스태프 역시 확충될 필요성을 많은 팬분들이 성토하고 있는데, 이것 역시 자본입니다. 투입량 없이 산출을 기대할 수 없고, 어쩌다 등장하는 천재에게 lck의 미래를 맡길 요량이 아니라면 전 프랜차이즈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봅니다.
하심군
20/01/12 18:17
수정 아이콘
이건 어쩔수 없이 좀 규제같은 부분이 해소되야 하는 측면은 있죠. 아무 생각도 없었던 부분이 의도치 않게 아무도 모르게 발목을 잡는 경우가 종종 있거든요. 그러면 국회가 좀 신속하게 처리를 해줘야 하는데......5월정도 되야 가능한 부분일까요. 참 이런 부분은 여기가 정부보다 한참 느려요.
klemens2
20/01/12 21:19
수정 아이콘
드래프트 제도가 없는데 탱킹을 왜 해요?
표저가
20/01/12 21:33
수정 아이콘
한결같이 프랜차이즈 반대해온 입장에서 젠지는 당연히 하고싶어하죠.. 객관적인 리그 자체의 상황을 봐야죠.
20/01/12 22:14
수정 아이콘
(수정됨) 스폰서 노출이요. KBO에도 여럿팀들 있지요. 드래프트제는 LCS,LPL,LEC 에서 이미 하고있는데 LCK는 프챠 전환하면서 드래프트제도 안생기면 그것도 웃기긴 하겠네요.
20/01/12 22:14
수정 아이콘
해외리그에 관심이 없으셔서 그런 것 같은데 LPL, LCS, LEC 전부 드래프트 제도를 시행하고 있습니다만... 당장 프챠가 안된 LCK보고 드래프트제가 없다고해서 프챠된다고 계속 없을거라 생각하시는거면 크흠...
이정재
20/01/12 22:34
수정 아이콘
강등걱정 없이 스폰서 노출의 이점이 있다고 할 수 있긴 한데, 프랜차이즈제도 도입하면 프차꼴등팀이 승강제 하위권잔류팀보다 돈 더쓸거라고 생각하기때문에 문제없어보입니다

드래프트제는 모든 선수가 그 통로 거치는게 아닌이상 드래프트라고 칭해서는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LEC LCS는 모르겠는데 LPL은 PGR에 올라온 글 내용 보면 드래프트제가 전혀 아니더라구요
가능성 있는 선수들은 벌써 팀 찾아 가고 뽑히지 못한 선수들이 자신을 어필해서 팀 찾아가는 트라이아웃으로 보였습니다
딱총새우
20/01/12 22:44
수정 아이콘
저분은 저런 식의 대답을 할 수 밖에 없지 않나요?
비역슨
20/01/12 22:46
수정 아이콘
LPL의 드래프트는 그냥 액수 많이 써낸 팀이 데려가는 경매식인걸로 알고있어서 말씀하시는 방향과는 별 상관이 없을거같고
굳이 따지자면 북미쪽의 스카우팅 그라운드가 유일하지 않나요?
그나마도 프랜차이즈 도입 이전부터 있던 시스템이라 프차-드래프트를 연결시켜 말하기는 어려운 경우고..

LEC의 드래프트는 정확히 어떤걸 말씀하시는건지 잘 모르겠네요.
klemens2
20/01/12 22:49
수정 아이콘
댓글 보고 찾아보니 드래프트가 다들 존재하는 군요. 잘 알지도 못하면서 댓글 달아서 죄송합니다.
20/01/12 22:50
수정 아이콘
애초에 프챠는 탱킹을해도 이득을 볼 수 있는 구조여야 '높은 가입비'를 지불하는 스폰서들이 달라붙는 구조입니다. 그래서 탱킹해서 얻는 이득이 없으면 프챠팀 수 자체가 굉장히 적을 수 밖에 없어요. LPL의 경우에도 당장 자금력이 애매한 탱킹말고 할게 없어보이는 몇팀들이 이미 눈에 보이고요... 하지만 그런 팀들보다 적극적 투자하는 팀들 숫자가 어느정도 있으니 단점 상쇄가 되는거죠.

드래프트제는 당장 제도적으로 엉성하고. 시행 이전에 돈 많은 팀들이 유망주들을 미리 계약으로 지금 싹슬이해가서 굉장히 매물이 애매해졌는데, 롤 인기가 유지가 된다면 2,3년만 지나도 유망주도 물갈이 싹되고 결국 드래프트제는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거라봅니다.
20/01/12 22:54
수정 아이콘
프챠 전환 되면 드래프트제가 시행되니, 그 이전에 돈 많은 팀들이 지금 유망주들을 싹슬이해간지라 유망주 매물 부족으로 당장은 트라이아웃 같은 드래프트제가 되긴했습니다.
롤 인기가 몇 년 더 유지되고 유망주들도 물갈이가 이루어지면 드래프트가 큰 화두로 떠오를거봅니다.
비역슨
20/01/12 22:58
수정 아이콘
유럽은 이미 LEC 산하의 지역 리그들이 어느정도 자리잡고 있는 마당이라 도입 가능성이 거의 없고, 그나마 시행중인 북미에서도 스카우팅 그라운드가 정말 유망주 선발에 효과적인 제도가 맞냐는 회의적인 목소리는 계속 나와서 오히려 롤에서 드래프트 제도의 앞날은 어둡다고 봅니다.

말씀하신대로 땅덩이 넓은 지역에서 유망주 한데 모아 트라이아웃하는 방식이 효율적인 면이 있으니 그런 형태로는 좀 잔존하기는 하겠지만요. 한국에서는 그런 식의 필요성은 거의 제로고..
20/01/12 23:01
수정 아이콘
죄송할건 없습니다. 아직 프챠가 이루어진지도 얼마 안되었고, 드래프트제 시행 이전에 자체적으로 유망주들과 온라인 계약을 엄청 해왔으니
앞으로도 몇 년은 드래프트로 뽑힌 유망주들보다 자체 육성 출신 선수들이 즐비할거에요.
그런데 프챠가 정착되고 (롤 인기가 어느정도 유지된다는 전제하에) 몇 년 지나면 드래프트제도로 뽑히는 선수들이 서서히 얼굴을 비출겁니다.
드래프트제와 프챠는 뗄레야 뗄 수 없는, 높은 가입비를 받고 프챠 가입받는 종목사에서 팀들에게 제공해줘야하는 서비스이거든요.
이정재
20/01/13 00:14
수정 아이콘
드래프트제는 제도를 통째로 뜯어고쳐야 되는데 그러려면 해외진출도 막아야하고 FA되기전 보유기간도 정해야하는데 가능성이 없어보입니다
20/01/14 11:38
수정 아이콘
(수정됨) 근데 롤에서 드래프트가 가능한가요?
드래프트에는 필수적으로 구단의 권리를 보호하기 위해(구단들은 돈내고 참여한 투자자니까) 서비스타임(MLB)이나 루키 스케일 샐러리(NBA), 보류권(KBO)처럼 선수의 권리(연봉이나 이적)를 일부 제한하는 게 필요합니다.
몇몇 아웃라이어를 빼면 4~5년 선수생활하는 게 대부분인데 장기간의 서비스타임을 도입할 수 있을지 모르겠네요.
저렇게 짧은 활동기간에 선수 계약을 제한하는 건 직업 선택권을 심각하게 침해하는 상황이죠.
서비스타임 없으면 그게 드래프트라고 부를 수 있는지도 의문이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댓글잠금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49805 0
공지 게임게시판 운영위원회 신설 및 게임게시판 임시규정 공지(16.6.16) [2] 노틸러스 15/08/31 121642 4
공지 [LOL] 아직 무엇이 중헌지 모르는 라이엇코리아, 다시 받아적으세요 [64] 스니스니 19/12/11 52227 288
공지 공지사항 - 게시판 글쓰기를 위한 안내 [29] 항즐이 03/10/05 242364 9
68879 [LOL] 어제 T1 vs DYN 이해 안 되는 드래곤 전투 운영 장면.jpg [9] 감별사561 20/07/13 561 1
68878 [LOL] 눕는 팀은 우승하면 안 된다 [39] roqur2506 20/07/13 2506 0
68877 [LOL] T1전 승리한 이후 다이나믹스 선수들의 말말말.txt [14] 감별사1898 20/07/13 1898 0
68876 [LOL] 어제 T1 경기를 본 울프의 코멘트 & T1의 특정챔프 의존도? [36] Ensis3118 20/07/13 3118 5
68875 [LOL] 오늘 나온 역대급 경기 & 하이라이트.....jpg (그의 미래는?) [32] Ensis5796 20/07/13 5796 0
68874 [LOL] LCK 4주차 종료. 이제 1R 종료까지 1경기 남았습니다. (feat 한화생명..) [65] Leeka5256 20/07/12 5256 0
68873 [LOL] 특정 팀이 못하는것과 LCK 의 발전은 크게 상관이 없습니다. [165] 김은동6959 20/07/12 6959 20
68872 수정잠금 댓글잠금 [LOL] 테디로 범인 몰아가는거는 너무하다고 봅니다. [149] LacusClyne8075 20/07/12 8075 10
68871 [LOL] 우리가 대진빨이라고?.. 내가 동부의 삼룡이다! - LCK 20일 1경기 후기 [139] Leeka6511 20/07/12 6511 0
68870 [LOL] DRX vs DWG 마지막 한타, 너구리 선수는 왜 들어갔을까? [33] 로각좁4921 20/07/12 4921 3
68869 [LOL] 에이밍은 왜 솔방울탄을 안 탔을까요? [9] 미원3283 20/07/12 3283 0
68868 [LOL] 팀별 상성관계에 대한 인상 [20] roqur3087 20/07/12 3087 1
68867 [하스스톤] 17.6 밸런스패치 예정 [20] 치미2137 20/07/12 2137 0
68866 [LOL] 1황, DRX 등장과, 체급차이로만 이기는 담원 - LCK 19일 1경기 후기 [98] Leeka9831 20/07/11 9831 0
68865 [LOL] 10.14패치를 통해 떡상(?)한 정글 카서스 [27] TAEYEON4990 20/07/11 4990 0
68864 [LOL] 야마토캐논선생님이 니 친구냐? 동부의 삼룡 두둥등장 - LCK 18일차 후기 [45] Leeka8092 20/07/10 8092 2
68863 [LOL] 올해 LCK 스프링/서머 15분 골드차이 비교 [18] 비역슨3469 20/07/10 3469 1
68862 [PC] 다음주의 에픽스토어 무료게임 Torch Light 2 [13] 키류4517 20/07/10 4517 0
68861 [LOL] 김정수 감독과 함께 하는 탑솔러는 무언가 특별한 걸까? [33] 감별사7367 20/07/10 7367 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