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21/01/20 10:01:48
Name BitSae
Link #1 https://playhearthstone.com/ko-kr/news/23591149/19-4
Subject [하스스톤] 19.4 패치노트 (수정됨)
[전장 영웅]
• 티케투스 : 경품 교환소 - (지속) 4턴마다 다크문 경품을 발견
• 잿빛가지 : 뿌리 내려라! - (지속) 전투 중에 소환한 하수인들에게 +1/+2와 도발 부여

[전장 하수인]
• 영혼 포식자 (3단계, 3/3, 악마) - 전투의 함성 : 아군 악마를 선택합니다. 그 악마를 제거하고 그 악마의 능력치와 3골드를 얻습니다.
• 고리 조련사 (4단계, 6/4, 악마) - 도발, 죽음의 메아리: 3/2 임프를 둘 소환합니다.
• 떠 다니는 감시자 삭제

[정규전]
• 다크문 경주 미니 세트가 출시됩니다. 35장의 카드가 다크문 팩에 추가되며, 15000원 or 2000골드로 미니팩의 모든 카드를 받을 수 있습니다.
자세한 정보는 https://playhearthstone.com/ko-kr/news/23609762 에서 확인하세요.

[기타]
• 결투도 시즌 중반 업데이트를 합니다.
자세한 정보는 https://playhearthstone.com/ko-kr/news/23609763 에서 확인하세요.
• 2월 3일에 영웅들의 이야기 안두인 편이 출시됩니다.

--------------------------------------
1월 22일에 적용될 19.4 패치의 패치노트가 발표되었습니다. 정규전 확팩 발표를 이렇게 조용하게 한 건 처음인 거 같습니다.
전장에서는 떠 다니는 감시자가 삭제되었습니다. 다만 자기 자신을 계속해서 먹어치우며 성장하는데 돈도 돌려받는 영혼 포식자 때문에 명인흑마의 파워는 어느 정도 남지 않을까 싶습니다.
정규전에서는 3달 가까이 지속되었던 다크문 메타를 뒤흔들 미니팩이 발표되었습니다. 학교엔 갔지만 축제에 못 간 사제는 축제에 갈 수 있을지, 아니면 기존 강자들이 여전히 지배할 지 지켜봅시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1/01/20 10:11
수정 아이콘
유출대로의 업뎃이네요
슬슬 메타 고착화 흐름인데 업뎃시기는 나쁘지않은듯

결투는.. 못살릴꺼같아요
21/01/20 10:15
수정 아이콘
다크문 경품 삭제를 바랬는데, 해줄생각이 전혀 없군요...
21/01/20 10:39
수정 아이콘
이건 시즌 끝날때까지 계속 할 거 같습니다.
이브나
21/01/20 11:18
수정 아이콘
이번 시즌동안 한정적으로 한다고 했었고 시즌끝나면 티케투스 전용 영능화 될 것 같네요.
다이어트
21/01/20 10:19
수정 아이콘
카드가는 건드리지 않는군요
도우너 어서오고
21/01/20 11:18
수정 아이콘
쮸와맨보다 카드가가 우선순위일줄 알았는데... 적폐는 남겨두네요
입만열면
21/01/20 10:28
수정 아이콘
경품밸런스좀 맞춰주지
21/01/20 10:33
수정 아이콘
결투는 막상 하면 괜찮은데 손이 안 가는 게 문제인거 같습니다.
21/01/20 10:33
수정 아이콘
왜 깃발이나 브축 카드가 얼방 이런건 너프를 안하는건지...
잠잘까
21/01/20 10:38
수정 아이콘
카드가는 그대로 가는군요. 카드가를 활용한 소환 플레이는 괜찮은데 토큰을 활용해 6성 기물 늘리는거 돌겠던데 ㅠㅠ 카드가가 괜찮다면 아예 브란의 축복만이라도 좀 없애던가 수정을 했으면 하는데 말이죠.
이선화
21/01/20 10:52
수정 아이콘
전장 새 하수인이 나오면 성능보다도 별명이 어떻게 될지가 궁금하네요. 송빛만큼 눈이 번쩍뜨이는 별명이 없었는데..
Fairy.marie
21/01/20 12:22
수정 아이콘
송빛은 진짜 전장 베스트 아웃풋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흐흐
아슈레이
21/01/20 11:10
수정 아이콘
잿빛가지 쥐떼 이샤라즈용사 가즈아
blacksmith01
21/01/20 11:20
수정 아이콘
잿빛가지 재밌어 보입니다.
21/01/20 11:40
수정 아이콘
카드가는 깃발하고 브축만 없애면 밸런스에 크게 문제가 없습니다.
그놈의 경품이 게임을 망치고 있죠.
6마나 경품 뽑기로 초반 피 15가 왔다갔다 하는게 에휴...
재입대
21/01/20 12:27
수정 아이콘
카드가는 그냥 남았으면 좋겠습니다. 개인적으로 유툽 볼때 롤체보다는 전장이 훨씬 재미있는데
카드가쇼가 비중 30프로 이상은 먹고 가는듯합니다. 카드가쇼 끝나고 만나는 상대 울면서 40딜 맞고 죽을때
내 게임도 아닌데 속이 뻥 뚤리는 느낌?

물론 저는 전장 안합니다.
올해는다르다
21/01/20 12:32
수정 아이콘
엌크크크크
21/01/20 12:39
수정 아이콘
보는맛은 정말 좋은데
하는 입장에서 당하면 진짜 미칩니다 미쳐요...
안전하게 가고있는데 갑자기 죽어서 7등 8등이러면 혈압 팍 오릅니다
valewalker
21/01/20 12:41
수정 아이콘
유튜브 도그채널 같은거 보면 코리안apm나오더군요 크크
아줌마너무좋아
21/01/20 12:51
수정 아이콘
당신은 나쁜 사람이에요....
동굴곰
21/01/20 12:54
수정 아이콘
카드가를 지우라고.
오직니콜
21/01/20 14:01
수정 아이콘
깃발이문제죠
Lapierre
21/01/20 14:07
수정 아이콘
카드가 남길꺼면 재접속플레이를 막아야할거같은데
시간 더 주는것만 없애면 밸런스맞을텐데 안하겠죠.
그럼 그냥 삭제가 맞다고 봅니다.
RapidSilver
21/01/20 15:04
수정 아이콘
전 카드가 삭제는 반대입니다. 꾸준한 스탯성장이 우선인 전장에서 몇안되는 변칙성 전략의 중심이 카드가인것같고
지금 카드가가 도드라져보이는건 경품때문에 운빨로 플레이어간 템포차가 발생하기 때문이라고 보구요.
막말로 깃발이나 브란의축복이나 발견경품때문에 상점 조금만 말리면 뭐 해보지도 못하고 져야되는게 큰것같습니다
그럴거면서폿왜함
21/01/20 17:11
수정 아이콘
재접 플레이 포함해서 턴 제한 시간 시스템 쪽에 수정이 들어가야 한다고 봅니다. 해조디아 같은 덱 만나면 후반인데 다음 턴 40초로 시작하는 거 되게 불합리해요.
샤르미에티미
21/01/20 17:14
수정 아이콘
하스가 거의 전장이 주가 됐네요. 댓글이 거진 전장 이야기군요. 정규전에도 좋은 카드들이 많이 보여서 좀 변화가 있을 것 같습니다.
21/01/20 17:58
수정 아이콘
정규하면 사기 당해서 지는 느낌들때문에 게임이 하기 싫습니다.
퀘스트만 깨고 꺼요... 하..
대패삼겹두루치기
21/01/20 18:10
수정 아이콘
밸런스 패치하기 전에 제발 야생전 매크로 좀 막았으면 좋겠습니다.
간간히 들어가서 예전에 재밌게 즐겼던 비취, 퀘법 같은 거 하는데 매크로 천국이라 너무 짜증나요.

시도때도 없이 감정표현 하고 무조건 밧줄 태우면서 시간 뻐기는 놈들 때문에 예전 술사 매크로 때보다 더 스트레스 받네요.
21/01/20 20:30
수정 아이콘
예고의 예고의 예고로 욕먹었던 과거 때문일까요? 진짜 코앞에서 핵심이 발표됐네요

등급전에서 써먹을법한 카드들이 많이 보이는데 잘못하면 현 1티어 직업이 티어 굳히기를 할 수 있거나 전 1티어 직업에게 과거의 영광을 돌려주기만하고 찐따직업들은 여전히 찐따로 남을거 같기도하네요
21/01/20 21:49
수정 아이콘
카드가가 문제인건 재접컨때문이죠.
심플하게 모든 유저의 전투가 끝나면 동일한 시간을 제공하고 텀을 훨씬 짪게 주는걸로 가야한다고 봅니다.
누구는 재접컨으로 브카카나 해적 스탯뻥 하는데 누구는 해조디아 전투끝나고 부랴부랴 다음 전투 준비해야하고...
이거만 아니라도 카드가 삭제까지는 안가도 되요.
21/01/21 02:51
수정 아이콘
재접컨은 쓰느냐 안쓰느냐에따라 카드가쇼 결과물 차이가 명백한데 카드가나 재접컨 둘중하나는 막아야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댓글잠금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131679 0
공지 게임게시판 운영위원회 신설 및 게임게시판 임시규정 공지(16.6.16) [3] 노틸러스 15/08/31 202369 4
공지 [LOL] 아직 무엇이 중헌지 모르는 라이엇코리아, 다시 받아적으세요 [64] 스니스니 19/12/11 135658 290
공지 공지사항 - 게시판 글쓰기를 위한 안내 [29] 항즐이 03/10/05 331698 9
70984 [PC] 늦은 팀파이트 매니저 후기 [12] 라라 안티포바2143 21/03/06 2143 3
70983 [LOL] 2021 Spring T1 선수 기용 현황판 [34] 우스타3530 21/03/06 3530 2
70982 [PC] 로스트아크가 rpg 피방 점유율 1위 먹었네요 [8] 따라큐2522 21/03/06 2522 0
70981 [스타1] 테저전에서 테란이 레이트 메카닉을 안 하는 이유가 뭘까요? [21] 위너스리그2151 21/03/05 2151 10
70980 [LOL] 서늘하고도 묵직한 감각으로 기나긴 모멸과 핍박의 시간을 견뎌낸 리브 샌드박스 [39] TAEYEON4375 21/03/05 4375 4
70979 [LOL] 1부리그에 절대 약자는 없다 - 3월 5일 LCK 시청 후기 [26] 비오는풍경3040 21/03/05 3040 2
70978 [PC] 메이플 큐브 확률 공개의 문제점 이모저모 [14] 카바라스1465 21/03/05 1465 0
70977 [LOL] 현재 티원 상황에 대한 관계자들의 이야기들 모음 [58] 아우어케이팝_Chris7554 21/03/05 7554 4
70976 [LOL] 10인 로스터에 대한 말말말 [123] TAEYEON6430 21/03/05 6430 6
70975 [LOL] 롤은 감독빨, 선수 육성으로 하는 게임이 아니고, 신인팀은 한계가 있다. [116] 제라그6674 21/03/05 6674 16
70974 [PC] 아티팩트 시리즈 공식적으로 개발중단 [30] 모쿠카카3044 21/03/05 3044 0
70973 수정잠금 댓글잠금 [LOL] 이제는 놓아줘야 할 때 [215] 카스떼라9404 21/03/05 9404 49
70971 [LOL] 프로 스포츠와 롤판의 다인 로스터에 대한 이야기 (feat 2군 콜업) [23] Leeka2717 21/03/05 2717 11
70970 [LOL] if 양파쪽을 옹호해 보자면.. [140] 1등급 저지방 우유6914 21/03/05 6914 3
70969 [LOL] 두 명감독의 '명장병'? [457] 바인랜드15799 21/03/05 15799 54
70968 [LOL] 표식이 릴리아를 잘하는 이유.txg [18] insane4463 21/03/04 4463 2
70967 [LOL] 뇌신 : "실패의 아픔 아는 선수들과 달려나갈 것" - 브리온 이야기 [81] Leeka6735 21/03/04 6735 32
70966 롤에서 감독의 승리 비중(fWAR? win share?)은 얼마정도일까요? [43] 요한슨5453 21/03/04 5453 6
70965 [LOL] 03-04 DRX VS KT T1 VS BRO 시청후기 [112] 원장6193 21/03/04 6193 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