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21/01/20 13:39:23
Name BIGSANG
File #1 랭킹.png (64.8 KB), Download : 0
Subject [스타2] 라스트 찬스 종료. 스타2 파워 랭킹 TOP20



2021 카토비체만을 남겨둔 채로 20/21시즌 마지막 리그인 DH LAST CHANCE가 종료되었습니다.

한국과 유럽 지역 선수들만이 대회에 출전한 가운데 한국 11명, 유럽 5명이었던 상황이 이어져 한국인 6명, 유럽 2명으로 8강이 이어졌습니다.

그러나 경기 내용면에서는 Serral에 뒤지지 않았지만, 핑의 차이를 극복하지 못한 변현우 선수가 3대0으로 패하고, 전태양 역시 4강에서 3대0으로 패하게 되면서 결승의 한 자리는 늘 그렇듯 Serral 선수가 차지하게 되었습니다.

반대쪽 라인에서는 16강에서 Serral을 잡고 8강에 올랐던 강민수와 유럽 원탑 테란 Clem을 조성호가 꺽으면서 결승에 진출하는데 성공하였습니다.

조성호는 올 한해 가장 많은 시즌 파이널 결승에 오른 한국 선수였지만, 모두 패해 준우승에 그쳤는데 경기 기준 상대전적 0:8로 뒤지며, 세트 스코어도 1대3으로 끌려가던 상황에서 발군의 수비로 Serral의 계속적인 공격을 막아내는데 성공하며 4:3으로 2021년 첫 리그 우승자가 되는데 성공하며, 파워 랭킹 2위에 오르는데 성공합니다.

박령우 선수가 라스트 찬스 예선에서 탈락해 참가하지 못하여 점수가 유지된 상황인 가운데, 다음주 있어지게 될 GSL 슈퍼토너먼트에 따라서 한국 선수들간의 랭킹에 어떠한 변화가 있게 될지, 또한 슈퍼토너먼트에서 깜짝 스타가 등장해 21/22시즌 첫 우승자가 20/21시즌을 마무리하는 카토비체에서도 우승을 차지할 수 있을지 주목해봐야되겠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及時雨
21/01/20 13:47
수정 아이콘
이제 슈토랑 시즌 파이널만 남았네요.
조트랩 올해는 정규 GSL도 우승 한 번 했으면...
MiracleKid
21/01/20 19:14
수정 아이콘
(수정됨) 박령우는 안나와서 점수가 안깎임 크크크크
realcircle
21/01/20 19:44
수정 아이콘
슈퍼토너먼트도 포인트 받나요?
21/01/20 20:32
수정 아이콘
슈퍼토너먼트는 21/22 시즌 대회로 되어서 내년 카토비체 점수로 들어갑니다
realcircle
21/01/21 16:09
수정 아이콘
와 작년 시즌1처럼 점수를 아예 안주지는 않네요 다행히도..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댓글잠금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131693 0
공지 게임게시판 운영위원회 신설 및 게임게시판 임시규정 공지(16.6.16) [3] 노틸러스 15/08/31 202380 4
공지 [LOL] 아직 무엇이 중헌지 모르는 라이엇코리아, 다시 받아적으세요 [64] 스니스니 19/12/11 135671 290
공지 공지사항 - 게시판 글쓰기를 위한 안내 [29] 항즐이 03/10/05 331711 9
70984 [PC] 늦은 팀파이트 매니저 후기 [12] 라라 안티포바2268 21/03/06 2268 4
70983 [LOL] 2021 Spring T1 선수 기용 현황판 [38] 우스타3722 21/03/06 3722 2
70982 [PC] 로스트아크가 rpg 피방 점유율 1위 먹었네요 [10] 따라큐2601 21/03/06 2601 0
70981 [스타1] 테저전에서 테란이 레이트 메카닉을 안 하는 이유가 뭘까요? [21] 위너스리그2205 21/03/05 2205 10
70980 [LOL] 서늘하고도 묵직한 감각으로 기나긴 모멸과 핍박의 시간을 견뎌낸 리브 샌드박스 [39] TAEYEON4436 21/03/05 4436 5
70979 [LOL] 1부리그에 절대 약자는 없다 - 3월 5일 LCK 시청 후기 [26] 비오는풍경3070 21/03/05 3070 2
70978 [PC] 메이플 큐브 확률 공개의 문제점 이모저모 [15] 카바라스1486 21/03/05 1486 0
70977 [LOL] 현재 티원 상황에 대한 관계자들의 이야기들 모음 [58] 아우어케이팝_Chris7603 21/03/05 7603 4
70976 [LOL] 10인 로스터에 대한 말말말 [123] TAEYEON6449 21/03/05 6449 6
70975 [LOL] 롤은 감독빨, 선수 육성으로 하는 게임이 아니고, 신인팀은 한계가 있다. [116] 제라그6690 21/03/05 6690 16
70974 [PC] 아티팩트 시리즈 공식적으로 개발중단 [30] 모쿠카카3045 21/03/05 3045 0
70973 수정잠금 댓글잠금 [LOL] 이제는 놓아줘야 할 때 [215] 카스떼라9417 21/03/05 9417 49
70971 [LOL] 프로 스포츠와 롤판의 다인 로스터에 대한 이야기 (feat 2군 콜업) [23] Leeka2720 21/03/05 2720 11
70970 [LOL] if 양파쪽을 옹호해 보자면.. [140] 1등급 저지방 우유6919 21/03/05 6919 3
70969 [LOL] 두 명감독의 '명장병'? [457] 바인랜드15811 21/03/05 15811 55
70968 [LOL] 표식이 릴리아를 잘하는 이유.txg [18] insane4466 21/03/04 4466 2
70967 [LOL] 뇌신 : "실패의 아픔 아는 선수들과 달려나갈 것" - 브리온 이야기 [81] Leeka6738 21/03/04 6738 32
70966 롤에서 감독의 승리 비중(fWAR? win share?)은 얼마정도일까요? [43] 요한슨5457 21/03/04 5457 6
70965 [LOL] 03-04 DRX VS KT T1 VS BRO 시청후기 [112] 원장6196 21/03/04 6196 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