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10/09 21:39:37
Name 공휴일
Subject 아버지에게 던지는 네 가지 질문
"그러면 또 ‘생각하는 일은 말(馬)에게 맡기자. 머리가 크니까 말이야’라고 하며 책임을 회피하게 되지. 그렇게 되면 끝장이야. 그때에는 예전의 머리만 큰 패거리 -결국 좋은 양반들- 가 권력을 잡고 새로운 파시즘을 준비하게 될 거야. 아마 전혀 다른 이름으로 말이야. 너와 나, 우리들이라면 바로 깨달을 수 있겠지. 하지만 우리 자식들의 세대가 되면 어떨까?” 이야기에 지쳐 그는 입을 다물고 언젠가처럼 담배상자를 꺼내 담배를 말기 시작했다.


'아버지에게 던지는 네 가지 질문'은 사람들이 왜 맹목적으로 히틀러를 추종했는지에 대해 아들이 의문을 제기하고, 히틀러 유겐트였던 아버지가 자신의 젊은 시절을 회상하며 답하는 형식의 소설입니다. 상기 구절은 이 책의 마지막 부분으로, 나치에 반대하다 강제수용소에서 고난을 겪은 좌익 당원이었던 사람이 주인공에게 이야기를 하는 장면입니다.






...그런데 그들 자신이 바로 깨달을 수 있을까요? 정말?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전자수도승
19/10/10 00:57
수정 아이콘
원숭이 실험에서 밝혀진 바에 따르면 교미조차 교육이라는데 하물며 그보다 훨씬 복잡한 인간 사회의 민주적 형평성은 말할 것도 없죠
일본을 보면 아시겠지만 교육의 힘은 좋은 쪽이던 나쁜 쪽이던 강력합니다
metaljet
19/10/10 09:06
수정 아이콘
그런데 유신체제 교육받고 386이 되고..
전교조 교육했더니 일베가 되는게 또 교육이라..
자연스럽게 체득시켜야지 억지로 주입한다고 되는 것은 아닌듯요
잉크부스
19/10/11 02:32
수정 아이콘
그것은 일부의 반동일 뿐이죠 사고의 내용이 아니라 사고의 틀이 교육으로 형성되고나면 그 뒤로는 답이 없음.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공지] 자게에 정치 카테고리가 15일 오전 9시 부터 적용됩니다. [50] Camomile 19/06/14 13946 13
공지 [일반] 정치카테고리의 상호 비하/비아냥 표현 제재 관련 공지 [53] 오호 19/07/18 11955 8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3] empty 19/02/25 25770 5
공지 [일반]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3] 유스티스 17/05/05 98399 7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185650 24
83207 [일반] [잡글] 진격의 거인과 일본의 패전 의식 [29] aurelius2471 19/10/22 2471 5
83206 [일반] 두번째 삼국시대. [11] Love&Hate1482 19/10/22 1482 16
83205 [일반] 자연선택설이 아닌 인간선택설? [24] VictoryFood2460 19/10/22 2460 0
83204 [일반] 요즘 배달대행의 음식 빼먹기에 대해 이야기가 많네요 [75] Cand5267 19/10/22 5267 2
83203 [일반] 정시 확대와 함께 같이 이루어져야 할 것들 [84] 아유2930 19/10/22 2930 4
83202 [일반] [단상] 한국과 일본이 바라보는 미국/서구 [101] aurelius6329 19/10/22 6329 28
83201 [일반] 아들과 놀기! 이런저런 로보트 장난감 평가 [37] 하나둘셋3165 19/10/22 3165 6
83200 [일반] (삼국지) 두기, 윗사람에게 아부하지 않는 당당함 [24] 글곰2280 19/10/22 2280 33
83199 [정치] [단독] 도넘은 공기업 정규직화…이번엔 건보 1600명 [454] 미뉴잇13234 19/10/22 13234 0
83198 [일반] [역사] 메이지 유신을 만든 4명의 영국인 [14] aurelius1733 19/10/22 1733 9
83197 [일반] 쓰레기 대학원에서 정승처럼 졸업하기 2 [3] 방과후계약직2009 19/10/22 2009 3
83196 [일반] 한국 학교와 그에 대한 폭력성에 대해서 [64] ikabula4948 19/10/21 4948 4
83195 [정치] 이준석이 말하는 주류 정치인들이 홍콩 시위에 침묵하는 이유 [227] 나디아 연대기12636 19/10/21 12636 0
83194 [일반] 골프 백돌이를 왠만큼 벗어났음을 느끼며 [42] 목화씨내놔2860 19/10/21 2860 4
83193 [일반] 나는야 러익점. 중증 게이머에게 러블리즈를 전파하다. [57] 트린3670 19/10/21 3670 2
83192 [일반] [단상] 왜 갑신정변은 실패할수밖에 없었나? [29] aurelius3763 19/10/21 3763 10
83191 [정치] 일반적인 형사재판의 절차 [25] 烏鳳4441 19/10/21 4441 0
83190 [정치] 검찰이 조국 부인 정경심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72] 덴드로븀9530 19/10/21 9530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