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10/09 21:39:37
Name 공휴일
Subject [정치] 아버지에게 던지는 네 가지 질문
"그러면 또 ‘생각하는 일은 말(馬)에게 맡기자. 머리가 크니까 말이야’라고 하며 책임을 회피하게 되지. 그렇게 되면 끝장이야. 그때에는 예전의 머리만 큰 패거리 -결국 좋은 양반들- 가 권력을 잡고 새로운 파시즘을 준비하게 될 거야. 아마 전혀 다른 이름으로 말이야. 너와 나, 우리들이라면 바로 깨달을 수 있겠지. 하지만 우리 자식들의 세대가 되면 어떨까?” 이야기에 지쳐 그는 입을 다물고 언젠가처럼 담배상자를 꺼내 담배를 말기 시작했다.


'아버지에게 던지는 네 가지 질문'은 사람들이 왜 맹목적으로 히틀러를 추종했는지에 대해 아들이 의문을 제기하고, 히틀러 유겐트였던 아버지가 자신의 젊은 시절을 회상하며 답하는 형식의 소설입니다. 상기 구절은 이 책의 마지막 부분으로, 나치에 반대하다 강제수용소에서 고난을 겪은 좌익 당원이었던 사람이 주인공에게 이야기를 하는 장면입니다.






...그런데 그들 자신이 바로 깨달을 수 있을까요? 정말?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전자수도승
19/10/10 00:57
수정 아이콘
원숭이 실험에서 밝혀진 바에 따르면 교미조차 교육이라는데 하물며 그보다 훨씬 복잡한 인간 사회의 민주적 형평성은 말할 것도 없죠
일본을 보면 아시겠지만 교육의 힘은 좋은 쪽이던 나쁜 쪽이던 강력합니다
metaljet
19/10/10 09:06
수정 아이콘
그런데 유신체제 교육받고 386이 되고..
전교조 교육했더니 일베가 되는게 또 교육이라..
자연스럽게 체득시켜야지 억지로 주입한다고 되는 것은 아닌듯요
잉크부스
19/10/11 02:32
수정 아이콘
그것은 일부의 반동일 뿐이죠 사고의 내용이 아니라 사고의 틀이 교육으로 형성되고나면 그 뒤로는 답이 없음.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서버점검] 2020년 6월 6일(토) 안내 [14] 당근병아리 20/05/30 949 9
공지 [일반] 코로나19 및 정치적 댓글 관련 자유게시판 운영 규칙 공지 [21] 오호 20/02/23 22336 26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4] empty 19/02/25 63742 6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12회차 글쓰기 이벤트OrBef 16/05/03 222906 24
공지 [일반] 정치 카테고리 규정 개편 공지입니다 &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한 분을 모셨습니다 [29] Kaise 19/10/23 40323 15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12회차 글쓰기 이벤트jjohny=쿠마 19/11/08 40910 1
86499 [일반] 개미를 키우기 시작했습니다. [21] ArthurMorgan3201 20/06/01 3201 13
86498 [일반] 배경화면으로 하면 안드로이드가 죽는 이미지? [9] 及時雨3587 20/06/01 3587 0
86497 [일반] 숲속에 숨겨진 작은 공동묘지 이야기 (미국) [5] boslex1562 20/05/31 1562 2
86496 [정치] 류호정 의원의 행보가 심히 실망스럽네요 [140] 그말싫8817 20/05/31 8817 0
86495 [일반] 유튜브 채널 4번째 삭제.. 더이상 삭제할 필요는 없겠죠? [43] 헤일로8824 20/05/31 8824 1
86494 [일반] 간송미술관이 재정난으로 보물 2점을 경매에 내놨는데 유찰되었습니다. [28] VictoryFood6738 20/05/31 6738 1
86493 [정치] 대학등록금과 합리적 복지/규제. [29] kien3464 20/05/31 3464 0
86492 [일반] 한국 성씨 가문들의 문장(대통령과 재벌가의 문장) [43] 대항해시대5971 20/05/31 5971 3
86491 [일반] [장문, 수정] 자기만의 세계를 넘어서려는 어느 극한의 아싸 이야기 [25] 데브레첸2794 20/05/31 2794 17
86490 [일반] 삼국지 각편의 정사 취급에 대해 구당서, 신당서는 어떻게 기록하나? [12] 서현122918 20/05/30 2918 25
86489 [일반] 방탈출카페 이야기 [34] 바둑아위험해5135 20/05/30 5135 15
86488 [일반] 고기를 먹어봅시다. [24] 공기청정기4847 20/05/30 4847 11
86487 [일반] 15년만에 쓰는 아무것도아닌것에우리는 두 번째. [5] Ace of Base2427 20/05/30 2427 4
86486 [일반] [일상글] 결혼하고 변해버린 남편 -게임편 [84] Hammuzzi6789 20/05/30 6789 54
86485 [일반] 락 장르의 미래? [45] 아슨벵거날3103 20/05/30 3103 3
86484 수정잠금 댓글잠금 [일반] [삼국지] 촉서(蜀書)와 오서(吳書)는 정사(正史) 취급도 못받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46] 육의4298 20/05/30 4298 4
86483 [일반] 남중 다니다가 남녀공학 고등학교 다닌 썰 [52] 피잘모모4133 20/05/30 4133 7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