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9/18 00:40:02
Name 손금불산입
File #1 20210910163908684.jpg (119.2 KB), Download : 6
File #2 2021_09_18_연령별_백신_접종률.jpg (163.9 KB), Download : 2
Subject [일반] 백신 접종률 및 코로나 확진자 연령별 통계 현황




오늘 뉴스에 관련 통계가 올라왔길래 올려봅니다.

50대 이상은 특별한 케이스가 아닌 이상 1차 접종은 전부 완료했다고 보면 되겠네요. 요즘은 다행히 백신 수급에 차질이 있다는 이야기가 없으니 조만간 2차 접종까지 완료할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XTt26RM.png
http://ncov.mohw.go.kr/bdBoardList_Real.do

이건 연령별 누적 확진자 및 사망자 현황.



누적 확진자 정보로 최근 트렌드를 파악하기 어려워서 기사를 좀 뒤져봤습니다. 해당 자료가 많지는 않더라구요.

https://news.naver.com/main/read.naver?mode=LSD&mid=sec&sid1=102&oid=056&aid=0011121774

해당 기사에는 9월 16일 기준 서울 확진자 719명의 연령별 통계가 나와있습니다.

9살 이하 49명(6.8%)
10대 61명(8.5%)
20대 164명(22.8%)
30대 164명(22.8%)
40대 119명(16.6%)
50대 64명(8.9%)
60대 65명(9.0%)
70살 이상 33명(4.6%)



https://news.naver.com/main/read.naver?mode=LSD&mid=sec&sid1=102&oid=586&aid=0000029148

이 기사는 최신 자료는 아니지만 연령별 확진자의 접종 여부 자료가 나와있네요.

8월22일부터 9월 4일까지 2주간 만 18세 이상 확진자(2만765명)의 92.4%가 백신 미접종자 또는 불완전 접종자.

64.4%(1만3373명) 미접종자
28%(5809명) 백신별 접종 횟수를 채우지 못한 불완전 접종자

http://ncov.mohw.go.kr/tcmBoardView.do?brdId=3&brdGubun=31&dataGubun=&ncvContSeq=5922&contSeq=5922&board_id=312&gubun=ALL

기사에서 인용한 보도자료 내 연령별 통계입니다.

ianPaa9.png

이걸보면 전국민이 2차 접종을 완료하더라도 몇백명 대의 확진자 수는 유지가 될 것 같네요. 거리두기 완화 영향까지 고려하면...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헝그르르
21/09/18 01:07
수정 아이콘
uae 포르투갈 싱가폴 등 접종 최상위권(인구대비 완전접종 80% 내외)의 확진자 사망자 숫자가 현재의 우리나라보다 나쁘더군요..
방역 풀면 어떻게 되는지는 영국 이스라엘이 너무 적나라하게 보여줬구요..
지금보다 나아지려면 접종과 함께 현재와 같은 방역을 지속해야 가능할거 같네요..
하루 사망자 50~100명 정도를 사회적으로 용납 가능하면 위드코로나 가능하겠지만 정부나 정치인 언론 국민이 함께 납득할지는..
이스라엘 방역 풀때만 해도 희망이 넘쳤는데 델타이후는.. 에효..
21/09/18 01:10
수정 아이콘
진짜 치료제 나오거나 변이에 탁월한 신형 백신이 나오지 않는한 5년이고 10년이고 계속 해야할듯 하네요...
21/09/18 01:13
수정 아이콘
진짜 백신 많이 맞았다고 안일하게 마스크 벗게하는순간
다시 폭등할거같아요
정부에서는 거리두기단계는 완화시키는건 당연히 필요하지만 마스크벗는건 아직 유의미하게 감소세가 나오기전에
안했으면 좋겠어요

진짜 매번 소잃고 외양간고쳤는데 이번엔 같은실수
반복하지 않아야 할텐데
헝그르르
21/09/18 01:16
수정 아이콘
거의 전세계가 소잃고 외양간 고칠 생각을 안하고 있어서 소를 잃었다고 표현해야 하는가에 대한 의문이 드네요.
몽키매직
21/09/18 10:15
수정 아이콘
외국은 소를 포기하고 외양간 방치 중인 곳도 많죠 ...
아이폰텐
21/09/18 14:03
수정 아이콘
소를 잃고 돼지 닭 오리를 얻겠다는 전략
JP-pride
21/09/18 11:11
수정 아이콘
저도 이것때문에 한국의 위드코로나에 대한 앞날은 어두울꺼라고봅니다. 위드코리아를 못한다는게 아니라 백신접종도 이제 다 했으니 명분이 없어서라도 위드코로나정책이 시행될텐데 지금까지 잘 틀어막아왔던 확진수에 비해 엄청난 확진자수를 기록할텐데 이걸 어떻게 극복할지...

애초에 일일 확진자수를 공개안하는게 낫겠는데 싶습니다
호머심슨
21/09/18 02:07
수정 아이콘
마스크는 이제 최소 몇년,어쩌면 평생 써야할지도?이런 제길
방구차야
21/09/18 02:15
수정 아이콘
이젠 마스크에 길들여져버렷....
미세먼지도 막아주고...
잘생겨보이기도 하고..
입냄새도 막아주고..
지니팅커벨여행
21/09/18 23:40
수정 아이콘
하지만 방구냄새는 못 막죠...
방구차야
21/09/19 00:29
수정 아이콘
콧구멍에 직사로 들어오는거보단 한번 걸러주는게 낫긴함.
한방에발할라
21/09/18 02:53
수정 아이콘
거리두기 제한이나 이런 건 다 푸는 쪽으로 가도 마스크는 솔직히 쓰고 다니게 해야 할 거 같습니다. 최소한 공공장소, 대중교통, 좁은 실내 이 3가지 상황에서는 꼭...
어데나
21/09/18 11:59
수정 아이콘
어쨌든 마스크 의무착용이 아직까진 행정명령으로 되어있는데, 금연구역 법제화처럼 마스크 의무화도 법조문에 박아놔야죠.
40년모솔탈출
21/09/18 07:40
수정 아이콘
거리두기 인원 완화랑 길거리 돌아다닐때만 마스크 해제 좀...
돌아다니면서 군것질 하고 싶어요...
Scavenging Hyena
21/09/18 08:41
수정 아이콘
지금도 실외에서는 2m거리만 확보되면 안써도 되는걸로...
브루투스
21/09/18 07:46
수정 아이콘
백신으로 인한 질병이나 사망보단
코로나로 인한 후유증이나 사망확률이 더 높은거죠?
요새 하도 뉴스보면 백신맞고 아프신분들이 많대서 1차앞두고 있는데 좀 겁이 나네요ㅠ
촉한파
21/09/18 09:58
수정 아이콘
마스크 쓰기 싫어요 되도록 빨리 그만쓰고 싶네요
동년배
21/09/18 10:35
수정 아이콘
날씨 좀 추워지면 마스크 쓰는 것도 견딜만 해서 지금 상황 몇달은 더 참겠는데
내년 여름 전까지는 어떻게든 해결이 됐으면 합니다. 실내에서 쓰라면 쓰겠지만 야외에서는 제발...
Respublica
21/09/18 11:01
수정 아이콘
마스크는 향후 최소 2년간 못벗는다고 보시는게, 그리고 거리두기 2단계 이하로 떨어질 일도 없을껍니다. 최소 100단위의 확진자는 어디서나 발생할 것이기 때문에요. 신종변이 혹은 면역약화로 인한 돌파감염도 늘 수 있겠죠. 아무튼 종식은 한참은 멀고도 먼 이야깁니다. 위드 코로나요? 그런건 없습니다.
사울굿맨
21/09/18 11:43
수정 아이콘
지금 위드 코로나 하고 있는 나라들은 그럼 망한건가요?
Respublica
21/09/18 12:37
수정 아이콘
영국과 이스라엘은 성공적인 위드 코로나 모델로 보이지는 않습니다.
사울굿맨
21/09/18 13:19
수정 아이콘
http://naver.me/5U1RA8DK

영국, 이스라엘 말고도 위드 코로나 하고 있는 나라들이 점점 늘어나고 있고, 그 영국, 이스라엘도 딱히 망한 상황은 아닌 것 같네요.
간손미
21/09/18 11:54
수정 아이콘
추측은 누구던지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데 너무 단호하게 말씀하시는데요...
Respublica
21/09/18 12:48
수정 아이콘
대한민국 인구의 1%가 50만입니다.
99%접종율과 100%의 감염예방율을 영구 지속하는 백신이라 한들 50만은 감염의 위험에 노출되있죠. 그 50만을 365일, 1년에 천천히 나누어 코로나 전파가 발생한다 한들 일당 평균 1300명 가량이 감염된다는 사실입니다. 2년으로 늘린다면 일일 600명이상의 환자가 여전히 발생하는 것입니다.

하물며 백신효능은 시간이 지날수록 떨어지고 변이는 계속 나타날 것은 자명하죠. 영국, 이스라엘 케이스를 봐도 위드 코로나는 허상에 가깝죠.
사울굿맨
21/09/18 13:14
수정 아이콘
우리나라에서 매년 독감으로 4~5천명, 결핵으로 2천명이 죽는다네요.
그 영국, 이스라엘도 나름 감당할만하니까, 푼지 3개월 다되가도록 냅두는 거겠죠.
워라밸이란
21/09/18 14:26
수정 아이콘
팩트체크 좀 제대로 해요 독감으로 사망자 수백명이고 백명도 안될때가 많습니다.

https://www.docdocdoc.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04147
사울굿맨
21/09/18 14:38
수정 아이콘
https://m.blog.naver.com/wolf9717/222296589654

팩트 체크는 본인부터 좀 하시죠.;;
워라밸이란
21/09/18 15:39
수정 아이콘
넷 어디에도 4,5천은 없고 온갖 합병증 다 끓어안은 정은경 워딩 그 하나 근거로 삼천인데 님이야말로 팩트체크 제대로 하시거나 글이나 제대로 읽으세요
사울굿맨
21/09/18 15:48
수정 아이콘
(수정됨) 4~5천명은 아래 뉴스에서 본 거고요.

https://jhealthmediam.joins.com/article/article_view.asp?pno=18779

예전 뉴스들 찾아 보세요. 몇명으로 나오나...

그리고 병원가서 독감접종 맞을 때마다, 정부에서 만든 '매년 독감 사망자 수천명, 예방접종 꼭 맞으세요.'이라고 써있는 포스터도 봤었는데요?

매년 백명 남짓한 사망자 때문에 천만명이 넘게(많을 때는 천오백만명 정도 된다는데) 독감 예방접종을 맞는다고요?

합병증 포함이면 코로나도 마찬가지 아니에요? 순수 코로나로 죽는 인원이 몇 명인데요?
아래 블로그 보니, 요즘에는 코로나 사망자의 기저질환 공개도 안하고 있다는군요.

https://m.blog.naver.com/jusam77/222268502572
아이폰텐
21/09/18 14:07
수정 아이콘
근데 그런 논리면 하루에 교통사고 사망자가 100명이면 차를 아무도 못타게 하는것도 찬성하시나요?
하루 100명 사망자 리스크를 영원히 안지겠다고 영원히 마스크 쓰는게 더 국민들이 찬성 안할거 같은데
Respublica
21/09/18 16:03
수정 아이콘
차를 못몰게 하는 것 = 락다운
안전벨트를 의무화 하는 것 = 마스크 의무화
이렇게 하는게 더 합리적인 비유일 듯 싶습니다.
아이폰텐
21/09/18 17:57
수정 아이콘
전혀요

마스크는 모든 일상생활에 착용인데
그 불편함이 차 탈때 안전밸트 매는거랑 비교가 되나요
글보면 님은 그냥 평생 마스크 쓰시면서 사셔도 되는거 같으신데 다른사람에겐 고작 안전밸트하는 수준의 불편함이 아니니 문제죠
어데나
21/09/18 11:56
수정 아이콘
맞습니다. 죽음의 5단계 부정-분노-협상-우울-수용에서 5단계로 빠르게 넘어가는게 바로 위드코로나입니다.
아직도 바이러스에 분노하거나, 바이러스 상대로 협상하려는 사람들이 태반이네요.
모르겠네
21/09/18 13:10
수정 아이콘
향후 2년은 어디에 근거한 기간인가요? 그렇게 따지면 앞으로 인류는 영원히 마스크 못 벗는다고 보는 게 맞을 겁니다. 글쓴분은 평생 마스크 쓰고 사세요.
탑클라우드
21/09/18 14:26
수정 아이콘
마스크의 생활화가 독감 등을 예방하는데 탁월한 효과를 발휘하고 있다고 들었습니다.

저도 마스크 참 싫어하는 사람이긴 합니다만,
코로나 뿐만 아니라 각종 감염을 드라마틱하게 예방해준다면,
개인의 심리적 저항에 근거해서 판단할 거리는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사람의 생명에 영향을 주는 사안이니까요.
abc초콜릿
21/09/18 16:29
수정 아이콘
자꾸 "코로나 이전으론 돌아갈 수 없다"는둥 어쩌구저쩌구 나오는데 코로나 이전으로 돌아갑니다. 누구 맘대로 평생 이러고 살아야 해요? 인류가 당장 멸망의 기로에 선 것도 아닌데.
오히려 마스크 벗어도 될 때 오면 언제 그랬냐는듯 순식간에 잊어버릴 겁니다. 겨우 백년전인 1차대전 말에 스페인 독감으로 당시 세계인구가 20억이 안 되던 시절에 5천만 이상이 죽었는데도 사람들은 금방 잊어버리고 다시 제 갈 길 갔어요. 이런 얘기 나오면 "이런 상황이 지속 되면 좋겠다"라는 의도가 깔려 있는 거겠죠
사울굿맨
21/09/18 16:41
수정 아이콘
코로나 덕에 재택근무하고, 회식 안해서 좋다는 직장인들이 종종 있죠. 이 상황이 지속되서 자영업자들이 다 무너지면, 그 들의 일자리라고 무사할 거라 생각하는지...
호머심슨
21/09/19 01:50
수정 아이콘
접종을 성공적으로 한나라,방역과 접종
두마리토끼잡은 나라,국가임상실험장수준으로
접종한 나라, 전부다 돌파가 되는데
비관적인 추론도 가능하겠죠.
유자농원
21/09/18 18:57
수정 아이콘
인류멸망의 시대가 도래했다
아름다운민주주의
21/09/18 22:31
수정 아이콘
(수정됨)
삭제, 어그로로 판단해 삭제합니다(벌점 4점)
빛폭탄
21/09/18 22:53
수정 아이콘
컨셉
척척석사
21/09/18 23:31
수정 아이콘
너무 티나면 안 낚이는데..
abc초콜릿
21/09/19 04:09
수정 아이콘
선동도 똑똑해야 할 수 있다는 전형적인 반례. 노력하세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3704 [일반] [자작] 뮤직비디오 제작기 + 토론토 브이로그 [8] reefer madness1387 21/10/10 1387 5
93703 [일반] 강아지랑 산책하다 찍은 사진들 [19] 변명의 가격3677 21/10/10 3677 9
93700 [일반] (주식) 디스플레이 산업 분석 요약 (김현수 하나금융투자) [49] 방과후계약직5317 21/10/10 5317 2
93699 [일반] [팝송] 알레시아 카라 새 앨범 "In The Meantime" 김치찌개809 21/10/10 809 1
93698 [일반] 5대 종합상사를 통해 알아보는 건물주 국가 일본의 돈 버는 방법 [82] 이그나티우스12863 21/10/09 12863 133
93697 [정치] 이재명 “임명권력은 선출권력에 복종해야” [232] 미뉴잇13832 21/10/09 13832 0
93696 [일반] [도시이야기] 인천광역시 미추홀구 [57] 라울리스타4084 21/10/09 4084 17
93695 [일반] 재미로 해본 MBTI 성격유형과 평균소득간 상관관계 분석 [47] Ellun5145 21/10/09 5145 10
93694 [일반] 옛사람들이 본 성생활과 건강 [13] 황금경 엘드리치6730 21/10/09 6730 2
93693 [일반] <부동산 수요>에 대한 나의 생각 [201] 발이시려워8813 21/10/09 8813 14
93692 [일반] 오늘은 한글날... 닉네임 변경이 다가왔습니다. [138] 닭강정4723 21/10/09 4723 2
93691 [정치] ???: 또 부정선거 아닙니까? [48] DownTeamisDown10710 21/10/08 10710 0
93690 [일반] 너무 안타까운 심야 알바 귀갓길 음주 뺑소니에 숨진 대학생 뉴스 [94] 시나브로8956 21/10/08 8956 10
93689 [정치] 하나은행, 러시앤캐시에 첫 대출…1호 은행 [66] Leeka9438 21/10/08 9438 0
93688 [일반] [기사] 美전문가, "한국, 독자 핵무장하고 미국은 지지해야" [119] 에이치블루8421 21/10/08 8421 9
93687 [일반] 눈물에 싸구려가 어디있나, 그냥 눈가에 흐르는 비인것을 [85] 나주꿀6771 21/10/08 6771 3
93686 [정치] 조국이 지지자들을 대하는 방식의 흥미로움 [129] 플레스트린9023 21/10/08 9023 0
93684 [정치] 토스 뱅크, 출범 3일만에 연간한도 40% 이상 소진 [26] Leeka8062 21/10/08 8062 0
93683 [정치] 원유철은 억울하지 않았다. MB만큼이나 꼼꼼했다. [66] 유목민9048 21/10/08 9048 0
93682 [일반] 직장 이야기 주저리 주저리 [39] 검정머리외국인7889 21/10/07 7889 16
93681 [일반] 메가박스 '그래비티' 재개봉 Dolby Atmos 강력추천합니다. [60] 판을흔들어라5846 21/10/07 5846 1
93679 [일반] 태권브이의 표절에 대해서 [144] 내호아9143 21/10/07 9143 13
93678 [일반] 미국 혁신 및 경쟁법안에 대한 DSA 국제위원회의 규탄 성명서 (번역) [82] 아난5281 21/10/07 5281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