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7/12/07 13:44:34
Name   Marioparty4
File #1   K_002.jpg (51.5 KB), Download : 1
Subject   스타크래프트, 리그 오브 레전드, 그리고 취업이야기(feat. 취뽀성공) (수정됨)


1. 스타크래프트

국민학교와 초등학교를 걸쳐서 다녔던 제가 처음 스타크래프트를 접했던건 초등학교 5학년 때였습니다.
친구들과 팀을 짜서 게임을 몇판 했었는데 굉장히 재밌었어요. 하지만 제가 직접 플레이를 하면서 재미를 느끼는 단계는 굉장히
짧았고, 관두기까지 1년이 조금 안걸렸습니다.

제가 직접 플레이를 관둔 것과는 별개로 쌈장 선전 같은 것도 종종 보았고, 온게임넷에서 대회도 가끔씩 봤습니다.
다른 사람들의 플레이를 구경하는 것에 매력을 조금씩 느끼고 있을 때 쯤에 황제가 군림하셨고, 스타크래프트라는 게임에서
프로가 보여주는 게임에 완전히 매료되었습니다. 하지만 이 마저도 시간이 될 때 종종 찾아 보는 정도였지 본방사수 개념은 딱히 없었어요.

고등학교를 진학하고 난 뒤에는 프로 경기에 완전히 빠져들었는데다가, 방송까지 꼭꼭 챙겨보기 시작했습니다. 야자 등에 시달려서
못 보게 된 경우에는 vod 재방 등을 통해서 꼭 봤었죠. 언제고 저기 직관을 가야겠다.. 고 생각을 했었는데

질레트 스타리그의 결승전이 대구에서 열리게 되었고 당시에 스타 빠를 자처하던 친구들과 같이 직관을 갔습니다.
화면으로만 보던 영웅의 모습을 볼 수 있어서 좋았고, 수박머리의 파격적인 투신의 모습이 인상 깊었습니다.
결승전은 재밌었고 직관을 할 때 느꼈던 그 감정은 아직도 기억이 납니다.

대학교에 진학하고 난 뒤에는 서울에 올라오게 되어, 더더욱 시간을 많이 쏟아 경기들을 챙겨봤습니다. 프로리그는 물론 osl, msl 양대리그도
챙겨 보게 되었고 저도 이쯤부터는 자연스레 프로 팀들간의 경쟁구도에 대해서도 신경을 쓰게 되었죠.

스타에서 처음이자 마지막 제가 팬이었던 선수는 이영호 선수입니다. 
이게 참 아이러니 한 것이, 황제-천재-괴물에 이르기까지 당대의 유수한 선수들의 등장에도 팬임을 자처하지는 않았는데

이영호 선수의 경우에는 '팬의 되어야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굳이 이유를 찾자면 흠을 잡을데 없는 완벽한 모습으로

상대방을 찍어누르는 듯한 모습이 굉장히 인상깊었다고 할까요..

이영호 선수를 좋아하게 되니 자연스레 kt의 팬이 되었고 프로리그에서 kt의 선전을 기대했습니다.
전체적으로 나쁜 성적은 아니었습니다만, 황신의 가호가 아무래도 kt에 좀 강하게 있었다는 인상을 받은 채 꽤나 자주
응원하다 혈압 뻗친다..는 생각이 들곤 했어요.

재밌게 경기를 보다 보니 어느샌가 사건이 터졌고, 그 이후로는 자연스레 리그가 침체되기 시작하더군요.
허영무 선수가 우승했던 티빙 스타리그를 끝으로, 저도 스타크래프트 리그에 대해서 잊게 되었습니다.
그렇게까지 열성적으로 kt팬질을 하지 않아서 그랬는지 답답하긴 했지만 그래도 즐거운 기억이었다..는 생각이네요.



1.5. 판타지스타의 등장(장재호 선수 아닙니다.)

저에게 스타는 플레이하는 것이 재밌는 게임이 아닌, 프로선수들의 경기가 즐거운 게임이었습니다.
그러다 보니 경기를 보는 것과는 별개로 제가 하고 싶은 게임을 찾게 되었는데 그게 워3였죠.

나름 빡세게 할 때는 3:3으로 워3 비교적 앞페이지까지 순위를 올렸던 걸로 기억이 나네요.
워3를 하다 보니 자연스레 워3내에서의 커스텀 게임에 빠지게 되었고 그 게임은 '카오스'였습니다.
카오스에서 인상 깊었던 내용은 정말 많습니다. 햇수로만 쳐도 약 8년이상을 그 게임에 바쳤거든요.

하지만 본문과는 크게 연관성이 없으니 짧게 말씀드리자면, 저를 푹 빠지게 만든 저만의 판타지스타가 이 게임에서 등장했습니다.

구 Coach(현 푸만두), 이정현 선수였었죠. 

엄청난 플레이에 자연스럽게 코치의 빠를 자청하게 되었습니다.



2. 리그 오브 레전드

시간이 지나 저의 판타지스타가 카오스를 관두고, 리그 오브 레전드의 프로게이머로 데뷔를 했습니다.
리그 오브 레전드라는 게임에는 관심이 없었지만, 워낙에 좋아했던 선수인지라 근황이나 소식 등은 계속해서 접했습니다.

롤에 관심자체가 없으니 우승했다 소식을 들어도 '오 역시 이 선수는 난 선수구나'하는 생각만 들지 별다른 생각이 없었어요.

그러다가 2015년 9월? 10월쯤부터 저도 카오스를 관두고 리그 오브 레전드를 플레이하게 되었습니다.

카오스에 비해서 압도적으로 많은 챔피언과 다른 인터페이스에 적응하자니 시간이 걸리더라구요.
하지만 결국 적응을 했고, 게임에 재미를 느꼈습니다. 재밌어 하는 게임이니 당연히 프로 경기에도 관심을 두게 되었구요.

제가 롤을 시작했을 때 이정현 선수는 이미 선수로서는 은퇴를 하고 난 뒤였습니다. 하지만 가장 좋아했던 프로게이머라는 이유 하나만으로
그가 몸을 담고 있던 skt를 응원하게 되었습니다. 스타 때는 kt, 롤에서는 skt라니.. 아예 반대로 갈아탄 느낌이라 이상하다는 생각은
했지만, 선수를 좋아해 해당 팀을 좋아하게 되는 것이 저의 일반적인 패턴인지라 그렇게 되어버렸어요.

마침 제가 롤에 관심을 두었을 때 skt는 독보적인 팀으로서 롤드컵에서 우승을 하고 제가 팬질할 맛을 나게 해주었습니다.



2.5. 2016년 이후

스타 때와는 달리 중간부터 경기에 관심을 두게 되어 이전의 경기들을 모두 챙겨보지는 못했습니다. 커리어 정도만 대략 알고 있는
상태로 skt의 팬으로서 2016년을 맞이했는데, 15년과는 다르게 자꾸 심장을 쫄깃하게 만들더라구요. 이러니 저러니 해도 lck 스프링 우승도
하고 16년 롤드컵 우승도 했으니 팬으로서는 만족합니다.

하지만 17년이 되어.. 스프링 우승까지는 팬으로서 빵끗했지만 최근의 케스파컵까지는 아무래도 많이 답답했습니다.
그들의 성적은 결코 낮은 것이 아니기에 비난받을 여지는 전혀 없지만 애정을 가진 팬으로서 아쉽다는 말은 당연한거겠죠.
그래서 답답했습니다, 열심히 해주었음에도 불구하고 아쉬움은 남았어요.



3. 취업 이야기

전혀 관련없을 것 같은 취업 이야기가 은근히 본문과 연관성이 있습니다.
전 앞으로도 롤이 망하기 전까지는 프로 경기를 보면서 특정 팀을 응원하게 될 것이니까요

스타에서 kt를 응원하다 롤에서 skt를 응원하는 중인데..

최근에 kt로 갈아탈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구구절절하게 말씀드리지는 않겠습니다. 취업하기가 정말 힘든 시기예요.
그러다보니 어디든 붙여만 주시면 최선을 다해서 일하겠습니다는 노예 마인드가 날이 서있는 상태인데
공교롭게도 이번에 kt에 붙었습니다.

1차 면접 결과 발표 전에 우스갯소리로 제가 kt가 케스파컵 우승하고, 나도 입사하게 되면 갈아타야지 했는데..

그런데 그것이 실제로 일어났습니다.


일과 취미는 별개의 문제이니 상관이 없지 않겠나 싶지만.. 어쩐지 kt로 갈아타야만 할 것 같은 생각이 드네요.

그리고 취뽀성공을 하니, 굉장히 후련합니다. 알려드리고 싶었습니다.



4. 결론

두서없는 이 글의 결론은 그냥 적지 않은 시간을 봐왔던 프로 경기들에 대한 제 개인적인 잡생각일뿐입니다.

취준이 끝나면 꼭 한번 피쟐의 자게에 글을 써보자 했는데 저도 쓰고 나니 무슨 글인지 도통 의문이 드네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장시간 pgr을 하면서 글을 써보고 싶었다는 생각에 끄적여 보았습니다.

개인의 일기장을 슥 들여본다는 생각으로 가볍게 읽어주시면 좋겠습니다.
이상입니다.



larrabee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2/07 13:49
피지알에선 흔한 경우가 아닐까싶어요 크크크크 저도 올해 케이티의 스토리라인은 푹 빠져들더라구요
취업도 되셨으니 더욱 응원하기 좋겠네요. 축하드립니다!
문정동김씨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2/07 13:50
축하드립니다
바닷내음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2/07 13:50
축하드립니다!!
싸이유니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2/07 13:51
kt 인사면 쉽지않았을탠대 축하드립니다.!
펠릭스-30세 무직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2/07 13:54
당연히 우리같은 노예는 회사에 충성충성해야하지 않겠습니까?

지금부터라도 알파카와 주님의 매력에 빠져보세요!
즐겁게삽시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2/07 13:54
흐흐흐 저는 그냥 특정팀 응원안하고 모든 경기 챙겨보는 스덕이었는데

> 제가 다니던 회사가 웅진에 인수
> 웅진스타즈가 우리 회사로 소속 이전됨
> 덕분에 웅진스타즈 팬됨
> 스타즈 숙소도 몇번 놀러가보고 오프가서 아는 척도하는 성덕이 됨
> 김명운 이영호 결승, 김명운 허영무 4강 직관가서 고통 받음 흑흑흑ㅠㅠ
> 그래도 스2에서 치유 받음

테크트리를 타봤죠.
웅진 출신 선수들 코칭스태프 분들 앞으로도 다들 잘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세츠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2/07 13:55
오...축하드립니다
40대 유저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2/07 14:00
누구실까요? 숙소도 오셨다니.. 으흐흐..
미나토자키 사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2/07 14:04
현재 대퍼팀은 밈들이 많이 쌓여서 마치 허영무 우승때 홍진호하고 연결지었던 그 만화처럼 화력이 엄청날 거 같네요 크크.. 알파카와 주님과 성불러라니.. 홍진호의 은퇴처럼 뭔가 흑막훈의 사임도 '동기부여'를 준 듯한 느낌이고 말이죠 크크..
즐겁게삽시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2/07 14:07
안녕하세요 잭감독님! 감독님이랑 탕비실에서 커피도 마시고 했던 막내 남자 직원이었습니다. 그때 아직 롤챔스도 없을 때였는데 롤팀 좀 빨리 만들자고 하시던 기억이나네요. 제가 아마 회사에서 오프 제일 많이 갔을 거에요 흐흐흐
arq.Gstar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2/07 14:11
SKT를 응원하면서 SKT를 가셨어야.... ㅠㅠ
빛돌v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2/07 14:16
축하드립니다!
투수든포수든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2/07 14:33
오오...후배님이시네요. 축하드립니다!!!
Marioparty4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2/07 14:40
다들 감사합니다.
방과후티타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2/07 14:49
제가 다니는 회사 계열사도 프로팀이 하나 있는데, 전 열심히 다른팀을 응원하고 있죠. 크크크
ELRIS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2/07 15:02
축하드립니다. kt에 입사한 마당에 skt응원하긴 좀 그렇겠지요. 그런데 지금까지 응원한 선수나 팀을 보니 일인자를 좋아시는 거 같은데... 뭐... 대퍼팀이 재미는 일등이니까요.
탱구와댄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2/07 15:29
흐으.....전 이번주에 신보 최종면접 보고 왔는데 썩 대답을 잘한 거 같지 않아서 하루하루가 죽을 맛이네요. 취업 성공하신게 너무너무 부럽습니다. 흑...ㅠㅠ
Marioparty4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2/07 15:41
결과적으로는 그렇네요.. ELRIS님 댓글 보기 전에는 나의 취향은 무엇인가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결과적으로 1인자였습니다.
Marioparty4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2/07 15:42
면접은 까기 전에는 모른다고, 면접만큼 잘 봤는데 떨어지고 못 봤는데 붙는 경우가 많은 것도 없으니 잘 될 거라 생각하고 기다려보시길, 꼭 되기를 기원하겠습니다.
Marioparty4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2/07 15:42
반갑습니다, 선배님.
Marioparty4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2/07 15:43
SK그룹쪽은 떨어져버리고 말았습니다.. 크크
웅청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2/07 15:46
저랑 비슷하시네요 크크크
전 아직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긴 하지만요.
아무튼 축하드립니다!! 취뽀라니!!
Unikys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2/07 16:38
아마 SKT팬하시다가 kt팬이 되시면 조금은 암이 생길지도 몰라요. 그래도 올해는 다를지도 ㅠㅠ 크크
유연정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2/07 16:57
축하드립니다!!!
Smilemu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2/07 17:36
오오오 축하드립니다.
나제아오디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2/07 19:43
오오 축하드립니다~ 대기업 취직하셨으니 엄마친구아들에 등극하셨네요!!! 설날이 기다려지시겠는데요
올해는이직이될까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2/07 19:52
원주 잘 다녀오시길~
Laurentius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2/07 23:25
축하드립니다. 12/26일부터 연수 받는다던데 그동안 맘껏 놀길! 후배도 유통채널관리 합격했는데 부럽더군요. 전 5번 끝에 결국 서류탈락하면서 포기해서 다른데 입사하게 되었지만 대기업이라는 타이틀. 한번쯤은 가져보고 싶더라고요 부럽네요!
Korea_Republic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2/08 11:14
축하드립니다 SK팬인데 사무실은 KT......... 살짝 거시기 하겠네요 크크 그래도 첫 출근 전까진 시간 잘 즐기시길 바랍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3] 유스티스 17/05/05 29243 2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87340 22
75015 [초스압, 15.9mb] 썰전 - 청와대 국민청원 렌야359 17/12/16 359 0
75014 방중 기자 맞는거 원본 영상. [60] 벨라도타2433 17/12/16 2433 7
75013 활어회 vs 숙성회 / 초장 vs 간장 / 과연 회부심인가? [242] aRashi4570 17/12/16 4570 6
75012 MBC는 돌아왔다는데, 내 친구는 어디갔냐. [5] RedSkai3043 17/12/16 3043 3
75011 [감상] MBC 스페셜 - 내 친구 MBC의 고백 [26] The xian3629 17/12/16 3629 21
75010 극우 개신교 테러리스트에 굴복한 한국정부 [65] kurt5082 17/12/16 5082 6
75009 정부 암호화폐 대책, 단톡방 타고 외부 유출 [70] 아유7275 17/12/16 7275 1
75008 역사에 기록되지 않은 기록들, 진-한나라의 법리 다툼 이야기 [20] 신불해2394 17/12/16 2394 17
75007 영화 [위대한 쇼맨] - 시내에서 고속도로처럼 질주하는 뮤지컬 [15] 리콜한방1525 17/12/15 1525 2
75006 그동안 작업한 넨도로이드 사진들입니다. (사진수정) [15] 라임페이퍼2279 17/12/15 2279 19
75004 삼국지 잊혀진 전쟁 - 하북 최강자전 [36] 신불해3325 17/12/15 3325 54
75002 검찰, '세월호 대통령기록물' 열람…서울고법원장 영장 발부 [24] 태연이4588 17/12/15 4588 2
75001 영화 [1987] 짧은 후기입니다. (스포X) [35] 리콜한방3853 17/12/15 3853 7
75000 [힙합/자작곡] 간만에 올립니다! 라이브 영상 [4] 개념치킨691 17/12/15 691 3
74999 웹툰(제목이 어그로성이라 수정) [106] hk11616869 17/12/15 6869 1
74998 가상, 실물을 위협하다 [77] 유유히6519 17/12/15 6519 5
74996 그가 사랑하는 나, 그리고 내가 사랑하는 그 [30] 메모네이드2536 17/12/15 2536 26
74995 MBC 공채를 기다리며 [33] 러블리즈서지수5235 17/12/15 5235 11
74994 포스와 함께한 스타워즈 결혼식 ft. 스톰트루퍼 (사진스압) [59] 세카이노오와리4915 17/12/15 4915 62
74993 가상화폐는 왜 돈이 될까 [56] grrrill7172 17/12/15 7172 3
74992 "행운이 되어줘서 감사합니다" [10] 스타슈터2625 17/12/15 2625 2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