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8/05/16 21:52:10
Name   틈새시장
Subject   Daily song - 그 해 여름 of 써니힐

Lylics - 

갑자기, 창 밖엔 비가 내려와요
유난히 비가 많이 왔던 그때가 um um

짧은 머리에 반바지 입은 너를 보았지
같이 우산 쓰고 뛰었었지 손을 붙잡고
나 그 순간을 잊지 못하네 가슴 떨린 너의 손길을

*그 해 여름의 사랑 이야기
우리 함께 웃었던 화사한 그 때 그 순간
같이 손 잡고 널 바라 보던 나
지난 여름날 이야기

짓궂은 장난도 너와 함께라면
행복해 네가 있어 나는 좋았지 um um

기록적인 더위를 피해서 선풍기 틀고
깜빡 잠이 들어 여름 감기 들어버렸지
생각해보면 웃음만 나는 순수했던 그 때 그 시절

생각만 해도 웃음 나고 시원해지는 추억들을
사랑해 언제나 절대 잊지 않고 간직할래

이맘때쯤엔 네가 보고파
오래된 책을 열어 네 사진 품에 안고서

그 해 여름의 우리 이야기
절대 잊지 못하는 한여름 꿈 같은 얘기
눈을 감고서 널 불러봅니다
그 해 여름의 소년을

하늘 보면서 날 불러봅니다
그 해 여름의 소녀를
그 해 여름의 우리들


From Youtube, Naver music

====

써니힐이 여성그룹이던 시절 낸 곡 '그 해 여름'입니다.
제가 현재 있는 곳에선 소나기 한번 오고 비가 그쳤지만, 전국적으로 비가 왔다길레 올렸습니다.
써니힐도 참 좋은 곡 많은데, 안떠서 슬픈 그룹 중 하나입니다.
특히 걸그룹일때의 곡이 좋은데, 이 곡을 포함해서, 많이 아시는 Goodbye to romance, 만인의연인, 두근두근, 들었다놨다, 교복을 벗고 등 아직 이 그룹 곡들은 듣는 곡이 참 많네요. 한 번 다시 흥해서 많은 곡들을 내줬으면 좋겠습니다.




도망가지마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5/16 22:50
써니힐... 실력도 참 좋은데 너무 못 뜨는 것 같아 안타까운 그룹이네요. (이었죠. 라고 적을뻔...)
응원한다고 음원도 다운 받아줬던 기억이 나네요.
틈새시장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5/16 23:09
꽤 인지도도 쌓았는데, 일정 선을 넘지 못했죠 ㅠㅠ 음원깡패라도 될줄알았는데...
꼬마산적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5/17 17:22
실력에 미모에 저 언 혀 안밀리는데 참
왜 안뜨는지 신기한 걸그룹이죠 쩝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3] 유스티스 17/05/05 56728 5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126905 23
77937 남자 판검사의 결혼 [22] 壽而康3687 18/08/20 3687 0
77936 만년필 입문 가이드 - 만년필이란? [20] 담배상품권3103 18/08/19 3103 17
77935 서울에 드디어 특수학교가 신설되네요 [145] 壽而康10576 18/08/19 10576 2
77934 2차대전과 처칠의 건강 [22] 壽而康3905 18/08/18 3905 4
77933 영화 물괴에 대한 예상과 기대 [49] 壽而康5458 18/08/18 5458 3
77932 아파트 사고팔고 한 이야기. [19] 쿠라5516 18/08/18 5516 4
77931 한 눈에 보는 8월 2주간의 서울 날씨 [17] 길갈4522 18/08/18 4522 0
77930 제19호 태풍 솔릭의 움직임이 2016 차바의 재림이 될 가능성이 있어 보입니다. [42] 아유10877 18/08/18 10877 0
77929 애완과 동물원 [156] 초심20506819 18/08/18 6819 10
77928 [레트로게임] BGM으로 보는 80년대 레트로 게임들 [57] 아케이드4396 18/08/18 4396 10
77927 취업, 임금, 소비, 물가 관련 동향 [114] LunaseA8634 18/08/18 8634 50
77926 김경수 경남지사 구속영장 기각 [91] The xian11721 18/08/18 11721 43
77925 [일상] 텍사스에서 뉴저지로 이사를 했습니다. [48] OrBef4498 18/08/18 4498 21
77924 현 정부에서 천덕꾸러기 취급을 받았다는 외교부 [41] 말다했죠9411 18/08/17 9411 4
77923 실사판 뮬란 여주인공 유역비 [20] 壽而康7156 18/08/17 7156 2
77922 공작을 보고 느낀 점에 대해서(약스포) [33] 壽而康2722 18/08/17 2722 0
77921 민주당 정점의 어느 정도로 회복 가능할까요? [39] 능숙한문제해결사4060 18/08/17 4060 0
77920 워마드 "청와대 폭탄 설치" 테러 예고글 게시.... [121] Maiev Shadowsong8371 18/08/17 8371 0
77918 과학교육이 필요한 이유.txt(feat 기레기) [50] kicaesar5957 18/08/17 5957 1
77917 간단하게 적어본 응급실 진료 흐름 [45] MrOfficer3582 18/08/17 3582 11
77916 7월 취업자수 증가폭이 8년 6개월만의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493] 미뉴잇15504 18/08/17 15504 17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