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02/12 16:10:58
Name   아웅이
Subject   결혼, 미혼... 그리고 비혼? (수정됨)
글솜씨도, 생각의 깊이도 부족하지만 월급루팡 삼아 '혼'에 관한 개인적인 단상을 써보고자 합니다.

주변에서 한두명씩 결혼을 하다보니 저도 덩달아 결혼에 대해 생각하게 됩니다.
(여자친구가 없으니 지금은 쓸데없는 고민이겠죠.. 흑흑)

현재 저의 결혼에 대한 생각은 '하고는 싶은데 배우자가 좋은 사람이 아니라면 혼자 사는게 편하겠다' 정도입니다.

20대 초반까지만 해도 '당연히 해야지' 생각했는데 사회적 흐름때문인지 20대 끝자락에 서니 저도 생각이 조금 바뀌었네요.

몇번의 짧은 연애로 인해 '나의 많은 부분을 공유하고 다른부분들을 맞춰나간다'라는 개념과 제가 잘 맞지 않는다고 생각이 든지도 모릅니다.

1. 결혼

인류의 역사와 함께한 유구한 사회적 제도죠. 형태야 시대, 지역, 문화별로 각양각색이지만요.

최근 1~2년새 결혼에 대해 단순하게 '결혼을 하면 좋을까? 나쁠까?'에 꽤 생각해봤어요.

그래서 주변 얘기들도 듣고 인터넷에서 기혼자들이 쓴 글들도 찾아봤죠.

"결혼하지마?" 때문인지 그냥 웃자고 하는 얘기들 때문인지 부정적인 글들이 좀 더 많지 않나 싶습니다.

그러다 결국 이러한 생각과 정보수집들이 부질없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이유인즉 20억쌍의 부부가 있으면 20억쌍의 결혼생활이 있는데, 시행1로 나 하나에 적용한다고 하면 전체적인 경향성이 큰 의미가 있느냐 라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입니다.

누구와 [결혼을 하냐]가 아니라 [누구와 결혼]을 하냐가 중요하겠죠.

하느님 부처님 알라신 원시천존님 좋은 배필을 내려주세요!

2. 미혼

결혼을 하지 않은 상태죠. 최근 비혼이라는 신개념의 등장으로 앞에 '결혼하려는 의지는 있으나 아직'을 붙여야 할것 같습니다.
현재 제 상태죠. 시간이 꽤 흐른뒤에도 미혼이면 쓸쓸할것 같네요..

3. 비혼

결혼할 의사가 없는거죠. 결혼할 의사가 없는 사람을 '비혼주의자'라고 하더군요.

사실 저는 비혼이 실제로는 굉장히 적다고 생각합니다.

첫째로는 비혼이라고 주장하는 사람 중 상당수가 미혼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고
(사람들은 그 누구보다 히오스를 좋아하면서 왜 본심을 숨기는걸까?)

둘째로는 제가 자기방어기제들을 싫어하는 고약한 성격을 가졌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비혼이라고 했다가 결혼 준비하는 사람들이 종종 있더군요..

그리고 특이한건 제 주변을 보면 본인이 비혼이라고 하시는 분들을 보면 대부분 여성들이에요.

하지 못했는데 할 생각이 없는것으로 포장하는거죠.

한 결혼업체의 리서치에서 남성의 미혼사유 1위가 '경제적 능력이 부족해서'인 반면 여성의 미혼사유 1위가 '좋은 배우자를 만나지 못해서'인 것도 여성분들이 본인의 미혼에 대해서 직시하는것을 꺼려한다는걸 방증한다고 생각합니다.

남성들 중에선 놀거 실컷 다 놀고 나중에 결혼하겠다고 하는 사람들은 있어도 비혼이라는 사람은 거의 못봤습니다.
(이런거 보면 남자가 나이들어서 필요한 사람은 마누라, 집사람, 애엄마, 와이프가 맞는얘긴것 같습니다..)


반면 자기방어기제 수단으로 비혼을 주장하는 분들이 아닌,
그냥 영구적인 비혼이라고 하시는 분들은 아픈 가정사가 있는 분들이 많더라구요.. 비혼(sad marriage) 을 목격하신거죠..

좋은 배우자를 만난다면 항상 행복한건 아닐지라도 늘그막에 혼자인것보단 낫지 않을까.. 하는 생각입니다.

4. 잡설

현재 이혼율은 90년대 후반과 비슷하지만 그 이전과 비교하면 많이 늘었죠.

과거보다 결혼생활이 불행해서가 아니라,
이혼남, 이혼녀에 대한 사회적 인식도 예전보단 개선되었고 결정적으로 이혼여성이 경제적으로 홀로 자립 가능하다는 것이 주 원인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비혼과 더불어 딩크족 부부도 늘어났는데, 이에 대한 평가는 20년 후 쯤을 봐야하지 싶네요.

여기까지 영양가 없는 주저리였습니다. 꾸벅



와!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2 16:17
(수정됨) 비혼은 그냥 좌우로 갈라지는 갈림길에서 좌회전 깜빡이 킨거랑 비슷한겁니다.
상당수가 실제로 왼쪽 길로 가겠지만 왼쪽 도로에 에일리언이 보이거나 오른쪽 도로에 누가 흘리고 간 10억이 보이면 깜빡이고 뭐고 우회전 하는거죠.

마찬가지로 비혼주의자들이 뭐 상당수가 그냥 결혼 안하고 살기도 하겠지만 10억 짜리 찬스다 싶거나 혼자 살면 에일리언을 만나겠다 싶으면 비혼 취소하고 결혼 할 수도 있죠. 이걸 깜빡이도 안 켠 취급을 해서 '비혼 좋아하네~' 하고 무시하나 아니면 아예 핸들 왼쪽으로 확 꺾고 뽑아서 우회전을 아예 못하게 된것처럼 대우해주길 바라고 '결혼의 가능성을 얘기하는것 자체가 날 존중하지 않고 비혼주의를 차별하는것' 라고 하니까 싸움이 나는거죠.

전 죽을때까지 종교 안 믿고 살다 갈건데 누가 저한테 나중가면 그래도 종교 믿게 될거다 교회 나가자 하면 허허 그럴수도 있죠 누가 압니까~ 근데 지금은 아닙니다 죄송요~ 하고 맙니다. 여기 발끈하는거 자체가 이미 신념이 영 허접하다는 증거죠. 남이야 뭐라 얘기하건간에 어차피 핸들 내가 쥐고 있는데...
Lakto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2 16:25
비혼 깜박이론에 x랄을 탁치고 갑니다 크크
사악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2 16:44
명언인정합니다. 발끈은 허접한 신념의 증거.
akroma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2 16:55
비혼은 아직 그냥 짝을 못찾은거..

물론 평생 못찾을수도 있습니다만..
bifrost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2 17:34
관련글 댓글화 예정인 글입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규 가입 회원 대상 회원 점수 조정 안내  [29] crema 18/11/13 12113 39
공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3] 유스티스 17/05/05 77551 6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152795 24
80185 文대통령, 트럼프와 35분간 통화..2차 북미회담 논의 [33] 레펜하르트4421 19/02/20 4421 20
80184 버니 샌더스가 2020 대선 출마를 선언했습니다. [65] OrBef6117 19/02/19 6117 7
80183 고1 낙태의 기억 [81] 이혜리7911 19/02/19 7911 22
80182 하루 [10] TheLasid1364 19/02/19 1364 25
80181 제20회 농심신라면배 중국 우승, 우울한 '바둑삼국지' [33] 낭천5339 19/02/19 5339 2
80180 민주당 청년위원장 "문재인정부, '20대 남성' 보호할 수 있는 정부" [147] Practice8159 19/02/19 8159 15
80178 [후기] 예전에 미국 국회의사당을 방문한 적이 있습니다. [9] aurelius1822 19/02/19 1822 2
80177 여론 참여 심사 결과를 알려드립니다 [4] jjohny=쿠마865 19/02/19 865 1
80176 [단상] 프랑스 혁명의 유산을 넘어... [30] aurelius2129 19/02/19 2129 12
80175 한숨만 나오는 일부 좌파의 베네수엘라에 대한 인식 [75] LunaseA7303 19/02/19 7303 25
80174 문제가 된 여성가족부 성평등 방송 프로그램 제작 안내서에 대해 [79] 아유7800 19/02/19 7800 34
80173 지금 갑니다, 당신의 주치의. (6) [38] 자몽쥬스4133 19/02/18 4133 70
80172 올해부터 사다리 위에서 작업을 할 수 없습니다 [447] ygy201116767 19/02/18 16767 17
80170 진작 사지 못해 아쉬운 전동칫솔 [34] 마로7205 19/02/18 7205 3
80168 정치관련 개인방송 이야기 [40] 4376 19/02/18 4376 6
80167 일상에 작은 쿠데타 [15] 이쥴레이2701 19/02/18 2701 14
80165 프란치스코 교황 "아동 성학대 방지, 이 시대 급박한 도전" [46] 아웅이4728 19/02/18 4728 1
80164 녹지국제병원(제주도 영리병원)이 내국인도 진료하게 해달라고 소송을 냈습니다. [32] 홍승식6399 19/02/18 6399 2
80163 개발운영진 두 분을 모셨습니다. [39] 당근병아리2631 19/02/18 2631 22
80161 통계청, 개인정보 공개 동의 없이 금융정보수집 추진 [169] 사악군8633 19/02/18 8633 55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