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07/11 20:28:12
Name chldkrdmlwodkd
Subject '이반 일리치의 죽음'과 '가난한 사람들'을 읽고
'이반 일리치의 죽음'과 '가난한 사람들'에 대한 감상평을 써보려고 합니다. 먼저 '이반 일리치의 죽음'부터 말한다면요.주인공인 이반 일리치는 판사이자 가장으로 맡은 일을 열심히 하는 평범한 시민이었습니다. 그런데 그가 죽게 되었는데도 아무도 슬퍼하지 않습니다.아내는 국가에서 어떤 지원금이 나오는지 알아보고 동료들도 형식적으로 위로의 말을 전할 뿐입니다.그는 그때서야 자신이 승진과 성공에 대한 집착으로 주변인을 전혀 보지 않았다는 걸 알게 됩니다. 죽음 앞에서는 누구나 평등하다는 걸 세련된 방식으로 전하는 소설입니다.

'가난한 사람들'은 마카르와 바르바라라는 두 주인공의 편지로 이루어진 서간체 소설입니다. 마카르는 40대 하급 공무원으로 남의 글을 고치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그는 이웃인 바르바라를 좋아해서 자기도 가난한 신세면서 이것저것 지원해줍니다. 바르바라는 고아인 20대 여자로 마카르에게 호감을 느껴 둘은 계속 편지를 주고받습니다. 하지만 가난이라는 장벽은 둘을 단단하게 가로막는데요.

새삼 '죽음'과 '가난'에 대해 생각하게 됩니다. 누구나 피할 수 없는 거일 테지만 그래도 희망을 가지고 싶습니다.그거라도 없다면 이토록 험난한 세상을 견딜 수 없으니까요. 뻘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잘 쉬시고 내일 불금 잘 보내셨으면 좋겠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담배상품권
19/07/11 20:37
수정 아이콘
아직도 이반 일리치의 죽음만큼 사람을 빨아들이는 소설을 읽어본적이 없어요.
아슨벵거날
19/07/11 21:33
수정 아이콘
좋은책 소개 감사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공지] 자게에 정치 카테고리가 15일 오전 9시 부터 적용됩니다. [50] Camomile 19/06/14 13783 13
공지 [일반] 정치카테고리의 상호 비하/비아냥 표현 제재 관련 공지 [53] 오호 19/07/18 11828 8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3] empty 19/02/25 25657 5
공지 [일반]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3] 유스티스 17/05/05 98307 7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185487 24
83197 [일반] 쓰레기 대학원에서 정승처럼 졸업하기 2 방과후계약직386 19/10/22 386 0
83196 [일반] 한국 학교와 그에 대한 폭력성에 대해서 [51] ikabula3487 19/10/21 3487 3
83195 [정치] 이준석이 말하는 주류 정치인들이 홍콩 시위에 침묵하는 이유 [202] 나디아 연대기9597 19/10/21 9597 0
83194 [일반] 골프 백돌이를 왠만큼 벗어났음을 느끼며 [21] 목화씨내놔2028 19/10/21 2028 4
83193 [일반] 나는야 러익점. 중증 게이머에게 러블리즈를 전파하다. [55] 트린3294 19/10/21 3294 2
83192 [일반] [단상] 왜 갑신정변은 실패할수밖에 없었나? [23] aurelius3251 19/10/21 3251 8
83191 [정치] 일반적인 형사재판의 절차 [24] 烏鳳4075 19/10/21 4075 0
83190 [정치] 검찰이 조국 부인 정경심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68] 덴드로븀8803 19/10/21 8803 0
83189 [일반] 내 몸에 생긴 불청객을 내보내며(feat.요로결석) [36] 길갈2584 19/10/21 2584 4
83188 [일반] [역사] 러일전쟁에 대한 짧은 이야기 [12] aurelius1754 19/10/21 1754 16
83187 [일반] (삼국지) 서서, 밑바닥에서 출발한 자의 노력 [34] 글곰2788 19/10/21 2788 33
83186 [일반] (스포)브레이킹 배드 엘 카미노(브레이킹 배드 그 이후 이야기) 후기 [31] 그때가언제라도3273 19/10/20 3273 0
83185 [정치] 與지지율 떨어져도 한국당 지지율은 그대로 [120] 나디아 연대기10867 19/10/20 10867 0
83184 [일반] 수능 감독에 대해서... [47] 아유5912 19/10/20 5912 7
83183 [일반] 포천 9살 여자애를 남자선생이 폭행한 사건 [437] noname1113984 19/10/20 13984 5
83182 [일반] 러시아 시베리아 댐 붕괴 사고, 국내 지하철 사망사고(자살추정) [10] Croove7516 19/10/20 7516 0
83181 [일반] 2-30대의 갤럭시/아이폰 점유율 추이 변화.gallup [192] VictoryFood11741 19/10/20 11741 1
83180 [일반] 조커 대한 색다른 견해 [37] 방과후계약직6188 19/10/19 6188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