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07/11 20:28:12
Name chldkrdmlwodkd
Subject '이반 일리치의 죽음'과 '가난한 사람들'을 읽고
'이반 일리치의 죽음'과 '가난한 사람들'에 대한 감상평을 써보려고 합니다. 먼저 '이반 일리치의 죽음'부터 말한다면요.주인공인 이반 일리치는 판사이자 가장으로 맡은 일을 열심히 하는 평범한 시민이었습니다. 그런데 그가 죽게 되었는데도 아무도 슬퍼하지 않습니다.아내는 국가에서 어떤 지원금이 나오는지 알아보고 동료들도 형식적으로 위로의 말을 전할 뿐입니다.그는 그때서야 자신이 승진과 성공에 대한 집착으로 주변인을 전혀 보지 않았다는 걸 알게 됩니다. 죽음 앞에서는 누구나 평등하다는 걸 세련된 방식으로 전하는 소설입니다.

'가난한 사람들'은 마카르와 바르바라라는 두 주인공의 편지로 이루어진 서간체 소설입니다. 마카르는 40대 하급 공무원으로 남의 글을 고치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그는 이웃인 바르바라를 좋아해서 자기도 가난한 신세면서 이것저것 지원해줍니다. 바르바라는 고아인 20대 여자로 마카르에게 호감을 느껴 둘은 계속 편지를 주고받습니다. 하지만 가난이라는 장벽은 둘을 단단하게 가로막는데요.

새삼 '죽음'과 '가난'에 대해 생각하게 됩니다. 누구나 피할 수 없는 거일 테지만 그래도 희망을 가지고 싶습니다.그거라도 없다면 이토록 험난한 세상을 견딜 수 없으니까요. 뻘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잘 쉬시고 내일 불금 잘 보내셨으면 좋겠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담배상품권
19/07/11 20:37
수정 아이콘
아직도 이반 일리치의 죽음만큼 사람을 빨아들이는 소설을 읽어본적이 없어요.
아슨벵거날
19/07/11 21:33
수정 아이콘
좋은책 소개 감사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연예인 성범죄의 피해자 등에 대해 언급/암시/추정/질문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합니다. [34] jjohny=쿠마 19/03/15 15929 55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카테고리 우선선택 기능 안내 [8] 레삐 19/06/25 3071 4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2] empty 19/02/25 14956 5
공지 [일반]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3] 유스티스 17/05/05 89512 7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171082 24
81875 [일반] 피자나라 치킨공주가 너무 좋습니다. [64] 닭장군3697 19/07/18 3697 2
81874 [정치] 日 보수언론 "청와대의 조선·중앙 비판은 언론통제" 주장 [72] 감별사4126 19/07/18 4126 9
81873 [일반] 정치카테고리의 상호 비하/비아냥 표현 제재 관련 공지 [30] 오호1131 19/07/18 1131 4
81871 [일반] 유명 애니 제작사 쿄토 애니메이션 건물에 방화가 일어났답니다. [68] 홍승식8815 19/07/18 8815 0
81870 [정치] 우리공화당 한국판 VOX가 될까? [42] 나디아 연대기4836 19/07/18 4836 1
81869 [일반] [인물] 신임 美아태차관보 데이비드 스틸웰은 누구? [11] aurelius2536 19/07/18 2536 4
81868 [정치] 선 넘는 일본 방송 [168] 크레토스10642 19/07/18 10642 17
81867 [정치] 물리학 교수가 쓴 한일관계 외교 문제 (정부 우호) [60] 월광의밤4606 19/07/18 4606 22
81865 [일반] 노스포) 라이온 킹 용산 아이맥스 관람 후기 [24] 녹차김밥3235 19/07/18 3235 1
81864 [일반] 너에게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게 할거야. [22] Restar2269 19/07/18 2269 27
81863 [일반] 9회차 글쓰기 이벤트 공지입니다. [11] clover4280 19/07/01 4280 3
81862 [일반] 여름이 왔습니다 불쾌한 이웃이 찾아올 때가... [34] 타카이3832 19/07/18 3832 1
81861 [정치] 성폭력상담소의 실태 고발 [59] 유소필위7263 19/07/18 7263 39
81860 [일반] 여론참여심사 - 타 회원에 대한 비아냥 [74] 2919 19/07/11 2919 1
81859 [일반] 일본 오사카 현지 분위기 입니다 [41] 마지막천사10711 19/07/17 10711 55
81858 [정치] 북한, 중국, 일본에 대한 증오역사와 개똥철학 [15] 닭장군2115 19/07/17 2115 6
81857 [일반] 녹번동쪽 주민분들 조심하세요.... [22] 전직백수6720 19/07/17 6720 8
81856 [일반] <반일 종족주의>라는 책이 교보문고 베스트셀러가 됐어요(홍보x) [59] 아로에3682 19/07/17 3682 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