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07/18 12:59:43
Name aurelius
Subject [인물] 신임 美아태차관보 데이비드 스틸웰은 누구?

mania-done-c0217f9f70fe0ec314ee0d0c283eed8a.jpg

 

미국 공군 출신 군인이라고 합니다. 

 

군경력 35년으로 정말 전통적인 군 인사인데, 흥미롭게도 전공 외국어는 한국어입니다. 그가 배운 첫번째 외국어 선택이 한국어라는 점이 우리에게 어떤 시그널일지 몰라도, 어쨌든 한국에 대해 비교적 잘 아는 사람일 거 같네요. 그는 석사학위를 중국 관련 주제로 받았고 석사 중에 중국어도 배웠다고 하네요. 그에 대한 소개서를 보면 He speaks Korean, Chinese and limited Japanese 라고 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2017년~2019년 동안 하와이에 위치한 미국 인도태평양 사령부에서 근무했고, 아마 그 경력으로 아태차관보에 임명되지 않았나 싶습니다. 미국이 지금 핵심방점을 어디에 두고 있는지 알 수 있게 해주는 대목입니다. 인도태평양 사령부에서 근무한 군인을 美 국무부 아태차관보로 임명했다는 것... 

 

원래 국무부 차관보는 보통 전문 외교관들이나 정치인이 담당했던 걸로 알고 있는데... 군출신 인사라... 이것도 특기할만한 점이고요...

 

그가 임명되기 전에 미국 상원에서 비준절차를 위해 실시한 기조연설도 링크 첨부해드리오니 관심 있으신 분은 한 번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 https://www.foreign.senate.gov/…

 

주안점은 역시 인도태평양의 자유와 개방을 위해 열심히 하겠다.  

그리고 이를 위해 동맹과 파트너들과 관계를 구축하겠다

첫째. 일본과 우리의 강한 동맹관계(strong alliance relationship)는 계속 발전하고 있으며 , 경제적으로 협력하고 있으며 공통의 도전들에 맞서고 있으며 양자관계를 심화시키고 있다. 둘째 우리의 철통같은 그리고 수십년간 이어져온 한국과의 동맹은 이제 글로벌한 범위로 발전하였으며(Iron-clad and decades long alliance with south korea is now global in reach),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할 수 있는 비핵화를 위해 강화되고 있다. 그리고 셋째. 호주는 친구관계(mateship)의 전통을 이어가고 있으며 새롭운 도전들을 창조적인 방식으로 대응하고 있으며 전통적인 영역 이외에도 비전통적인 분야에서도 협력을 이어가고 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홍승식
19/07/18 13:03
수정 아이콘
발언 순서로 보면 일본-한국-호주로 중요한데, 표현으로 보면 한국-일본-호주 군요.
고타마 싯다르타
19/07/18 13:03
수정 아이콘
재밌네요? 우리나라는 군인을 외교파트에 쓰고 그러지는 않죠?
곰돌이푸
19/07/18 13:08
수정 아이콘
과거 군부정권때 전역한 장성들이 외교대사로 많이 갔었는데 최근에는 김장수 주중대사가 생각나네요.
19/07/18 13:10
수정 아이콘
한미동맹은 Iron-clad 란 표현이 자주 보이네요. 일종의 고유명사화된 표현인것 같기도 합니다.
19/07/18 13:26
수정 아이콘
글로벌한 범위로 발전이라는 부분이 주목할 부분이죠. 미국 입장에서 우리도 이제 일본과 대등한 수준의 파트너십을 유지하려고 하면 한반도에서의 동맹에서만 국한될 생각 하지 말아라, 라는 메시지일 수도 있으니...

아마도 앞으로 걸프나 인도양, 남중국해 등지에서 미국 함대가 우루루 몰려다닐 때 한국군 구축함도 영국마냥 몇 척씩 꼽사리 끼는 모습을 자주 볼 수 있게 될지도 모르겠습니다.
19/07/18 13:29
수정 아이콘
https://news.v.daum.net/v/20190717175106732

그래서 그런가 호르무즈 호위함대에도 참여할 듯 합니다.
19/07/18 13:31
수정 아이콘
그렇군요;
aurelius
19/07/18 13:39
수정 아이콘
현임 주일美대사는 투자은행 출신의 정치인인데, 꼴랑 2년 근무하고 이번 달 사임한다고 하네요. 상원선거 출마하기 위해서 말이죠. 지난 주일대사 두 명 모두 대선캠페인 공신들이었고요. 반면 현임 한국대사는 태평양함대 사령관입니다. 현 국무부 아태차관보도 태평양사령부 출신 군인이고요. 미국이 주도하는 세계질서의 상석을 차지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고 봅니다.
及時雨
19/07/18 14:04
수정 아이콘
해리 해리스 대사도 그렇고 군 출신 인사들이 많이 오고 있네요
19/07/18 18:18
수정 아이콘
글로벌한 관계...는 파병하란 소리같은데 흠좀무..
닭장군
19/07/18 18:28
수정 아이콘
한국이 역할확대할때가 오긴 왔죠.
Ellesar_Aragorn
19/07/18 22:49
수정 아이콘
사실, 한국 입장에서는 빼도박도 못합니다. 중국이나 북한의 위협이 막대해진게 아니라면 결국엔 국방비를 줄이고 싶어하는 미국 대신 파병을 나가야 하는 일이 있어야 하고, 그게 싫으면 일본의 재무장화(...)를 받아들여야 하는 길이 열려 있습니다. 외통수가 따로 없어요...
19/07/18 23:25
수정 아이콘
트럼프 미국은 한일 관계에서 적극적 역할을 할 가능성이 과거보다 낮아 보이는데.. 한국통 아태차관보의 선임이 뭔가 활로를 뚫을 수 있는 작은 계기가 되길 바랍니다.
Multivitamin
19/07/20 21:58
수정 아이콘
모르던 정보였는데 잘 봤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공지] 자게에 정치 카테고리가 15일 오전 9시 부터 적용됩니다. [48] Camomile 19/06/14 4824 13
공지 [일반] 정치카테고리의 상호 비하/비아냥 표현 제재 관련 공지 [53] 오호 19/07/18 4897 7
공지 [일반] 연예인 성범죄의 피해자 등에 대해 언급/암시/추정/질문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합니다. [34] jjohny=쿠마 19/03/15 19961 55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카테고리 우선선택 기능 안내 [8] 레삐 19/06/25 5679 5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2] empty 19/02/25 18377 5
공지 [일반]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3] 유스티스 17/05/05 92409 7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175804 24
82318 [일반] 술을 끊어야겠습니다.. (부제: 좋아하는 순간 이미 진건가.. 글의 후기) [7] 저팔계386 19/08/22 386 1
82317 [일반] 봄날은 간다. [1] ohfree294 19/08/22 294 1
82316 [정치] 네트워크를 통한 계급의 재생산 [32] chilling1074 19/08/22 1074 5
82315 [정치] 특목고 나와 연구하는 사람 입장에서 본 조국 딸 사건 [32] 다록알2110 19/08/22 2110 25
82314 [일반] 오늘 뜬금없이 펑펑 울었습니다 [2] HALU889 19/08/22 889 8
82313 [일반] 왜 갑자기 안 하는 짓을 하고 그러는겨 [4] CoMbI COLa845 19/08/22 845 9
82312 [정치] 조국과 현 정부. 왜 조국을 못 버리는가? [59] 오렌2033 19/08/22 2033 13
82311 [정치] 또 한번 느끼는 답답함... [41] MyBubble2736 19/08/22 2736 8
82310 [일반] 맛집을 찾는 방법 [25] 치열하게1529 19/08/21 1529 6
82309 [정치] 최근 사태를 바라보는 경증? 피지알러의 생각 [28] 뽀롱뽀롱1903 19/08/21 1903 0
82306 [일반] 후쿠시마앞 바닷물 128만톤이 한국 영해에 방류됐답니다 [34] 홍승식5934 19/08/21 5934 6
82305 [일반] 갑자기 센치해져서 끄적이는 어느 날의 기억. [1] FLUXUX557 19/08/21 557 1
82304 [정치] 조국 논란 관련 저의 심정을 백프로 표현한 글 [81] aurelius6160 19/08/21 6160 7
82303 [정치] 조국이 정말 무섭긴 무섭나 봅니다. [124] 52009436 19/08/21 9436 6
82302 [정치] 이한상 교수님의 조국 관련글 [54] 반성맨6639 19/08/21 6639 50
82301 [정치] 내로남불. 좋은 이야기입니다. 다만 진짜 내로남불이 뭔지 고민해봤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60] 쿠루쿠루5587 19/08/21 5587 6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