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08/14 03:03:00
Name 결국이것인가
Subject 남자 녀석들의 '욱하는 성미' (수정됨)
제가 이십대부터 친구들에게 제일 많이 했던 말은, "성질 좀 죽이고 살어, 어떻게 하려고 그래"였던 것 같습니다.

물론 지금이야 결혼도 하고 다들 잘살지만 한 번 발동걸리면 경찰서 끌려가고...ㅡㅡ;; 시끌시끌 했죠.

사실 여자분들이 감성/감정적이라는 이야기가 더 흔히 회자되는데 사람이 다 거기서 거긴지 남자들도 만만치는 않은 것 같습니다. 오히려 욱하는 성미는 엄청난 사고를 만들기도...

오히려 제가 책보면서 자주 웁니다...OTL (강원도에서 2년 굴렀는데...그동안 뭘 배웠는가...) 대학, 회사에서도 흔히들 말하는...'여자들의 징징댐'은 못 겪어봤지 싶습니다...걸크러쉬 같은 단어 씹어먹는...크크 이런분들은 차라리 많지만...;;

젠더 이슈가 꽤 있는데, 사실 진리의 사바사가 맞지 싶어요. 물론 이런 게 주된 주제는 아니지만요.

아무튼 평화롭게 잘들 살아야 될텐데요.

+ 요즘 남미소설 보고 자주 웁니다...크크 한국/일본/영미쪽과는 좀 다른 코드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꽃돌이예요
19/08/14 03:44
수정 아이콘
욱하는 성미 저보다 더 쎈사람 앞에선 그냥 고쳐지는거 아닌가요?크크 근데 실제 주변에 정말 분노장애조절이 있긴하더라구요 되게 키도 조그맣고 소위 공부잘하게 생긴 얼굴인데 눈돌아가면 정말 떡대 190이상 험한 사람한테도 달려들고...이 친구 빼고는 다 자기보다 쎈 사람앞에선 고쳐지던데요
존콜트레인
19/08/14 04:32
수정 아이콘
사실 아무리 쎄도 공권력앞에 평등하기 때문에 떡대라고 쫄 필요는 없죠..
꽃돌이예요
19/08/14 07:24
수정 아이콘
그게 그 친구는 폭행으로 공무집행방해로 벌금 두번 물었다능...유일하게 분노조절장애 인정하는 친구입니다.
이민들레
19/08/14 08:35
수정 아이콘
제가 아는 욱하는 사람들은 자존감이 좀 낮으면서 방어적인 성격은 강한 경향이 있습니다. 그냥 넘어갈 법한 일도 자기에 대한 심각한 모욕으로 돌려돌려 생각하더라구요..
유리한
19/08/14 08:43
수정 아이콘
치와와 같은 성격..
이민들레
19/08/14 09:04
수정 아이콘
엇..? 딱 맞는것 같아요.
어우송
19/08/14 09:24
수정 아이콘
다들 자리와 상대방을 봐가면서 하는거죠
졸린 꿈
19/08/14 10:09
수정 아이콘
'물리'가 사람을 만듭니다 크크크
사랑만 하기에도
19/08/14 10:12
수정 아이콘
일반적으로 상대에 따라서 감정 조절을 해야 하는데, 상대가 누군든지 상관없이 욱하거나 그런걸 따질 이성을 덮어버릴 정도로 감정이 폭발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뒷일은 생각 안하는거죠. 대부분 뭣모르는 어릴 때 욱했다가 참교육(?) 받으면서 조절하게 되는데, 어른이 되어서도 조절 안되는 사람은 안되더라고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공지] 자게에 정치 카테고리가 15일 오전 9시 부터 적용됩니다. [48] Camomile 19/06/14 4824 13
공지 [일반] 정치카테고리의 상호 비하/비아냥 표현 제재 관련 공지 [53] 오호 19/07/18 4897 7
공지 [일반] 연예인 성범죄의 피해자 등에 대해 언급/암시/추정/질문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합니다. [34] jjohny=쿠마 19/03/15 19961 55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카테고리 우선선택 기능 안내 [8] 레삐 19/06/25 5679 5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2] empty 19/02/25 18377 5
공지 [일반]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3] 유스티스 17/05/05 92409 7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175804 24
82318 [일반] 술을 끊어야겠습니다.. (부제: 좋아하는 순간 이미 진건가.. 글의 후기) [7] 저팔계390 19/08/22 390 1
82317 [일반] 봄날은 간다. [1] ohfree295 19/08/22 295 1
82316 [정치] 네트워크를 통한 계급의 재생산 [32] chilling1081 19/08/22 1081 5
82315 [정치] 특목고 나와 연구하는 사람 입장에서 본 조국 딸 사건 [32] 다록알2121 19/08/22 2121 25
82314 [일반] 오늘 뜬금없이 펑펑 울었습니다 [2] HALU892 19/08/22 892 8
82313 [일반] 왜 갑자기 안 하는 짓을 하고 그러는겨 [4] CoMbI COLa846 19/08/22 846 9
82312 [정치] 조국과 현 정부. 왜 조국을 못 버리는가? [59] 오렌2046 19/08/22 2046 13
82311 [정치] 또 한번 느끼는 답답함... [41] MyBubble2741 19/08/22 2741 8
82310 [일반] 맛집을 찾는 방법 [25] 치열하게1532 19/08/21 1532 6
82309 [정치] 최근 사태를 바라보는 경증? 피지알러의 생각 [28] 뽀롱뽀롱1904 19/08/21 1904 0
82306 [일반] 후쿠시마앞 바닷물 128만톤이 한국 영해에 방류됐답니다 [34] 홍승식5934 19/08/21 5934 6
82305 [일반] 갑자기 센치해져서 끄적이는 어느 날의 기억. [1] FLUXUX557 19/08/21 557 1
82304 [정치] 조국 논란 관련 저의 심정을 백프로 표현한 글 [81] aurelius6161 19/08/21 6161 7
82303 [정치] 조국이 정말 무섭긴 무섭나 봅니다. [124] 52009439 19/08/21 9439 6
82302 [정치] 이한상 교수님의 조국 관련글 [54] 반성맨6639 19/08/21 6639 50
82301 [정치] 내로남불. 좋은 이야기입니다. 다만 진짜 내로남불이 뭔지 고민해봤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60] 쿠루쿠루5588 19/08/21 5588 6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