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GR21 관련된 질문 및 건의는 [건의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 (2013년 3월 이전) 오래된 질문글은 [이전 질문 게시판]에 있습니다.
통합 규정을 준수해 주십시오. (2015.12.25.)
Date 2017/06/20 01:52:00
Name   톰슨가젤연탄구이
Subject   친구네 회사에 입사하는건 어떤가요
제일 친한 친구의 아버님이 사장이신 매출 100억대의 건실한 기업입니다.

잠시 알바로 일해본적 있고, 친구는 현재 여기서 일하고 있는중인데, 언젠가는 회사를 물려받을거고, 믿을만한 사람이 필요하다고 저에게 입사 권유를 합니다.

친구 부모님도 제가 그런 역할을 해줬으면 한다고 하시고요.

아마 여기에 취직한다면 평생 직장이 될거같은데, 이런 경험을 해보신분들의 조언이 필요합니다.





파라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1:55
글쎄요 일장일단이 극명할텐데.. 저같으면 안갈거 같습니다.
피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1:57
친한사람이기 때문에 받는 혜택도 있지만, 반대로 친한사람이기 때문에 받는 불이익도 있을 수 있습니다.
거기에 친구와 상하관계가 될 확률이 100%인 상황이라, 글쓴분의 성향에 따라 호불호는 극명하게 갈릴거에요.
Jannaphile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1:59
개인적으로 비추합니다. 가족끼리 같이 일해도 티격태격하는데(경험담입니다... 의까지 상합니다;;) 친구 사이라면야...
위의 피나님 말씀처럼 상하관계가 형성되기 때문에 호불호가 상당합니다.
피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2:08
추가로 전 반대의견은 아닙니다.
토사구팽만 안당한다면 건실한 기업의 넘버2 까지도 바라볼 수 있는, 뚫린 고속도로 일 수도 있으니까요.
Unikys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2:09
제가 즐기는 일을 하게 되거나 평생 뼈를 묻히고 싶은 업종이라면 40대쯤 되어서는 갈수도 있을 것 같네요. 그 전이라면 식견을 넓히고 다양한 경험을 하고 돌아오겠다고 하고 다른 곳으로 일단 갈 것 같네요.
두두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2:12
저라면 좋은기회라고 생각하고 입사할꺼같습니다
pppppppppp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2:13
전 추천합니다. 다만 친구 성격?에 따라 좀 달라지겠지만, 친구라고 뭘 더 바라고 이러지 않는다면 좋은 것 같더라고요.
드문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2:14
본인 스스로가 생각해봤을때 일을 잘하는 편에 속하고 센스가 있다면 좋은 찬스로 볼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그게 아니라면 의가 상하기 딱 좋은 케이스라고 봅니다. 저도 성격이 좋은 친구 한명이 제 부친이 관리하는 쪽에 입사를 부탁한적이 있었는데 좋은말로 거절했습니다. 친구로써는 속깊고 최고지만 일하는걸 보면 좀 답답한 구석이 있기 때문에 친구가 순간 섭섭해할지라도 아예 잃는 것보다는 낫다고 생각되서요.
토이스토리G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2:19
가족끼리도 화나서 xx놈처럼 난리치는 판국에 친구사이면 머.. 난리 나겠네요.
꿈을꾸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2:46
글쓴분의 상황도 중요하지 않을까요. 대기업이나 여타 더 여건이 나은 쪽으로 갈 수 있다면 나중에 친구회사로 가게되더라도 시작은 큰 기업에서 경험을 쌓는게 낫다고 생각해요. 그렇지만 친구분 회사보다 나은 쪽으로 취직하기 어려운 상황이시라면 친구분 회사가 좋은 선택이 될수도 있겠죠.
태랑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2:46
절대 반대합니다.

항상 나쁘게 생각하는 것은 나일것이 확실합니다.

이해관계가 얽히면 친구가 친구가 아니게 되고 그 와중에 상처를 받을사람은 항상 아랫사람입니다.
이혜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3:32
상황만 보면 장단점이 극명합니다.
저라면 입사 할 것 같아요,
Hisoka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3:38
본인이 그 회사 안 가도 충분히 좋은 회사 가서 잘할 수 있으면 안 가는 거고, 아니라면 가는 게 좋겠죠.
개념테란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3:50
친구가 어떤사람이냐에 따라 다른데 저같으면 할 거 같네요.
하연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4:13
그회사보다 좋은회사갈수있으면 가는게좋을거같아요

분명한 상하관계이고 글쓴이가 친구분에게 상하관계임에도 대들기시작하면 글쓴이친구분도 화날거같네요
드림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4:17
친구가 어떤 사람이냐에 따라서 갈릴 것 같은데.. 친구가 믿을 만하고, 작성자님을 저렇게 믿어준다면...저같으면 갈 것 같네요.
Healing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5:07
지금 일자리가 없으시거나, 그 일에 비해 수입이 적다면 그래도 추천
비슷하거나, 일자리가 있다면 비추천합니다.

그렇게 일을 시작했을 때, 사이가 모호해지거나 깨지는 걸 너무나 많이 봐서요.
그렇게 될 수도 있다는 걸 감안하고 들어가셔야겠죠.

물론 정말 프로페셔널할 정도로 일을 잘 처리하고, 그러면 문제 없겠지만 그래도 또 말이 어떻게든 나올 겁니다.
하고싶은대로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6:07
친구 아들이라고 더 잘해준다면 가고
열정페이 하면 안갑니다.
그냥 정상적인 사원 취급해준다면, 지금 내 여건과 비교해본 뒤에 판단합니다.
대니얼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6:54
조건보고 판단해야죠...
아는사람이라고 호구구하는거면 접고
잘 챙겨준다면 가볼만한것 같네요
톰슨가젤연탄구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7:06
일단 저는 공시를 준비하면서 직장을 다니고있습니다. 근무여건이 좀 별로라 길어야 올해까지만 다닐거같은데 이런 제안을 해주네요.

제가 일머리는 별로인데 우직하고 성실한 스타일이라 이렇게 제안을 해주는거 같습니다.

친구 스타일은 느긋한 타입이고, 열정페이 이런로 짜낼 곳은 아닙니다.

회사는 도매 수입 가공을 하며 아마 들어가게되면 데스크와 현장을 두루 해보게 될거같네요.
칼라미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7:15
어떤 친구냐에 따라 크게 다를 것 같네요.
사나없이사나마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7:16
본인 성격과 친구 성격, 업무 성격 등을 두루 살펴야겠죠. 자기가 보좌에 어울리는 성격인지 친구는 조언을 잘 들을 만한지... 저라면 이런 부분만 잘 맞는다면 갈 것 같습니다.
To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7:35
부모님도 잘아시는 사이 같은데 그 정도 친구면 입사도 괜찮을거 같네요 .
무쓸모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7:46
다른 좋은직장이 있으면은 가지말고 없으면 가세요.
치키타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8:08
본인 성격과 친구분 성격이 중요하죠. 사실 업무적으로 부딪칠 일만 없으면 문제도 없을 것 같네요.
blessed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8:15
음 회사가 괜찮으면 좋은 기회가 되겠지요. 평생직장이 생기는거니까요. 단점이라면 친구관계가 예전 같지는 않을꺼라는 거네요. 위치가 달라지면 눈높이가 달라집니다. 저도 비슷한 상황인데 예전 같으면 쉽게 했을 얘기도 하기 어려워지더라구요.
배고픈유학생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8:27
친구가 아니라 부하직원으로 간다는 마인드로 가셔야죠.
Openedge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8:29
제 친구들이 저렇게 일하고 있는데
어느순간 부터 회사주인 아들인 친구는 다른 친구 엄청까고 있고
까이는 친구는 힘들어 하네요
스피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8:36
매출이 몇백억대 인가요?
백억대면 그냥 저냥 작은 소기업인데 순이익이 얼마나 날까요.
인건비, 고정비, 순이익율 잘 보고 생각하세요. 직원한테 배분되는 파이가 클 것이라고 생각되지는 않네요.
그정도면 제 생각엔 큰 기회는 아닌거 같아요.
다른 곳에서 기회를 찾아보시고, 친구 찬스는 다니던 회사에서 잘렸다던가 할때 마지막으로 사용하세요.
미메시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8:36
친구라는 관계는 지워버리고,
오른팔이 되어야 합니다.
거의 주종관계나 다를바 없는 ..

그렇게 할 자신이 있으시면 좋은 기회가 될 것 같고,
(오너도 그런사람 찾기 쉽지 않기 때문에, 요직을 맡을 가능성이 크죠)
친구관계를 유지하거나 자존심을 지키고 싶다..면
다른회사 알아보시는게 좋습니다.
녹차소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8:42
친구가 아니라 갑을관계, 학창시절 빵셔틀이라고 생각하고 참고견디면 이인자의 자리까지, 친구사이나 동업자마인드로 일하면 사이 멀어질 확률이 매우 높네요.
양념반자르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8:54
얼마나 친한 친구냐에 따라...
제 주변에 보면 좋은 경우는 없더라구요 ㅠㅠ
CR7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9:02
윗윗분 미메시스 말대로 이제 친구아니고 사장님의 아들과 직원의 관계로 가야죠. .주종관계
WOGUS88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9:03
일단 조건보고 가긴 가야되는데, 조건이 맞아도 어지간하면 안 갈 것 같습니다.
친구를 어떻게 생각하고 그 친구와 친구 가족들이 어떤지 모르겠지만 친구는 친구로 남는게 좋은 것 같아요.
사과씨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9:08
글쓴이 본인의 역량이나 스펙이 있는 상태에서 추가적으로 오너 아들과 친분관계까지 있다~ 라면 나쁘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하겠는데... 사실 님은 오너 아들 분과 친분관계가 있다는거 빼곤 냉정하게 기업에서 봤을 때 역량 검증 안된 신입 (혹은 알바??) 수준이거든요. 오너 아들 친구니까 뭔가 신뢰감이 있어서 일을 맡기기 좋을 것 같다는 예상(?)이 해당 기업에서 님을 바라보는 강점인데 이 친분관계라는게 절대적인 스펙이 아니라서요. 많은 분들이 얘기하셨지만 이해관계 얽히면 친분관계가 희석되는 건 시간문제죠. 막말로 오너 아들분과 사이 틀어지면 해당 조직에서 님의 강점은 그냥 없어져요.

물론 글쓴님 자체가 어느정도 능력이 있고 친분관계 제외하고라도 해당 조직에 빠지지 않는 인력이라면 문제될 게 없을 수도 있는데 친분관계 하나만 믿고 커리어 시작해서 역량 쌓고... 이러기엔 너무 리스크가 많아요. 잘 생각해보세요. 그렇게 장점만 있는 기회는 절대 아닙니다. 최후의 보험 정도로 생각하고 일단 본인에게 맞는 일자리를 찾기 위해 우선 노력해 보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dos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9:15
in: 직장. 친한상사.
out: 부자 친구
가장 큰 단점은, 입사권유를 해올 정도의 친한 부자친구가 하나 없어진다는 점이겠네요. 너무 아깝군요.
꽃보다할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10:17
회사 밖에서 소주 한잔 하거나 롤 한판하기 전까지 충실한 상사로 모실 각오 있으시면 추천합니다
생각보단 쉽지 않을겁니다 별 생각없이 지시해도 친구 입장에서 서운하고 고까울수 있거든요
Ss.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10:27
불펜에서도 본 듯 한데.. 저는 비추합니다.
황약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10:54
선배였으면 괜찮았을 텐데..친구면 좀 어렵지 않겠나 싶네요.
티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11:16
친구 느낌보다는 잘 아는 미래 오너가 있는 회사로 들어간다고 보는게 맞겠네요.
one++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11:18
동업도 쉬운 일이 아닌데 친구 밑으로 들어가야 하는 거라면 어지간한 각오 없이는 힘들거 같네요.
SppF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11:36
저는 말리고 싶습니다.
회사에서는 상사로 대하다가... 일상에서는 친구로 대하기가 쉽지 않을 것 같습니다.
친한 친구 하나 잃는 결과가 올 수도...
서낙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11:56
친구를 갑으로 대할 수 있으몃 좋은 기회고 그걸 못견딜것 같으면 안가는게 좋을 것 같습니다.
동업 그런 개념이 아니라 공적으로는 아랫 사람이 되는 개념이라...
사막여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11:58
친구라는걸 잊고 상사로 대접하실 수 있다면야...
근데 그걸 포기하고 들어갈만큼 메리트가 있는지도 미리 알아보시는게 좋겠네요.
좋은 기회일 수도 있지만 후회의 시작이 될 수도 있습니다.
moqq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12:33
일단 지속성있는 좋은 회사여야하고. 친구 인성이 좋아야하고, 본인이 친구를 상사로 모실 수 있어야합니다.
어린시절로망임창정용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12:36
급여 많이 주고 친구의 본의 아닌 갑질을 감내할 수 있으면 입사해도 좋겠군요
저라면 공시 한 두번 쳐보고 고려해볼 듯 하네요..
[game-q]kis^^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13:07
옆에 비슷한 경험이 있는 분이 말씀하시는데요

친구나 친구가족과의 관계보다
그 회사에서 현재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는 직원들과의 관계가
어렵다고 하네요.

신중하게 결정하세요
유리한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13:16
토사구팽을 당하던지 사이가 틀어지던지 해서 해당 회사를 나왔을때 같은 업종의 회사에 취업이 가능하다면 가는것도 나쁘지는 않다고 봅니다.
아돌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13:16
지금 내 처지나 상황이 별로면 뭐 가릴게 있나요.
친구지만 들어가면 어쨌든 상하관계가 생긴다고 해도..그걸 대놓고 갑질 할정도의 친구면 굳이 이걸 물어보지도 않았겠죠..
나쁘지 않으면 들어가세요.
내 미래는 본인이 선택하는거니..
아스날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14:05
재무제표보고 분석해보고 관련업계 전망이 괜찮다면 입사할것같네요..
톰슨가젤연탄구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17:57
답변들 감사합니다. 아무래도 친구를 잃을수 있다는 점이 좀 크군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유스티스 17/05/05 4445
공지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37] OrBef 16/05/03 23159
공지 19금 질문은 되도록 자제해주십시오 [8] OrBef 15/10/28 45831
공지 통합 공지사항 + 질문 게시판 이용에 관하여. [22] 항즐이 08/07/22 91664
107691 50만원대 전동킥보드 추천해주세요! 잠이오냐지금3 17/08/22 3
107690 스타 평균 APM 100 부근인 분도 계신가요... [15] 마르키아르538 17/08/22 538
107689 더이코노미트 앱으로 보시는 분 질문좀드립니다. 외계소년39 17/08/22 39
107687 떡볶이튀김범벅을 전문으로 하는 프랜차이즈가 있나요>? [7] 光海703 17/08/22 703
107686 일본거주중이신 분 계신지요? 별일없이산다224 17/08/22 224
107685 렌즈 추천부탁드립니다 (소니A6500) [7] 전크리넥스만써요166 17/08/22 166
107684 나이키 운동화를 사려는데 질문드려봅니다. [6] 부모427 17/08/22 427
107683 대만 여행 계획 중인데 호텔 뷔페 추천 부탁드립니다. ponticus92 17/08/22 92
107682 오랜만에 다시 롤을 하려하는데, 일반게임에서 라인 선택이 없어졌나요? [5] 개미574 17/08/22 574
107681 스타1 리마스터 맥북에서 해보신 분 계신가요? [4] 감탱261 17/08/22 261
107680 몽블랑 쿼츠 질문드립니다 [12] 이워비271 17/08/22 271
107679 츄어블 형태나 구미 형태의 멀티비타민 추천해주세요. 콜드54 17/08/22 54
107678 3월에 주문한 시계를 아직 못받고 있습니다 [10] 탄산맨654 17/08/22 654
107677 실업급여 가능여부 지르문이 있습니다! [7] 513 17/08/22 513
107676 외국에서도 산정상에 오르면 소리지르나요? [5] 여자친구875 17/08/22 875
107675 롤챔스 결승티켓 구할 수 있나요? [2] 겐지347 17/08/22 347
107674 근대사를 잘 설명한 책 종류 추천 부탁드립니다~ [11] under 78317 17/08/22 317
107673 50만원 이하 딱딱한 매트리스 추천 부탁드립니다 종합백과115 17/08/22 115
107672 극악 지성피부에 적합한 선크림 추천 부탁드립니다 [6] 정지연290 17/08/22 29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