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봐도 좋은 양질의 글들을 모아놓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7/02/09 00:01:23
Name   신불해
Subject   황제의 아들을 두들겨 패고 벼슬이 높아지다




원말명초 시기에 이희안(李希顏)이라는 사람이 있었다고 한다. 그는 딱히 세상에서 명성이 엄청나게 높은 학자는 아니었고, 다만 그 인품이 뛰어나서 벼슬을 하라고 주위에서 권유해도 벼슬 같은거 하지 않고 은거해서 살던 기인이었다. 




평소라면 그렇게 살면 그만이겠지만, 문제는 당시의 황제가 홍무제 주원장이었다는 점이다.




2iEpCjo.jpg




주원장의 관료들에 대한 태도는 유명한데, 주원장은 관료들을 "일하는 노예들" 정도로 여겨서 마구 부려먹다가 수틀리면 날려버리기 일쑤였다. 그렇다고 "에이, 차라리 벼슬 안하고 말지." 라는 태도도 통하지 않는데, 주원장은 능력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 능력을 쓰려고 하지 않고 놀고 있는 사람은 "소인배라 조정을 비방하며 일을 하기 어렵다고 하는 천하의 악적들" 정도로 여기며 아주 반 죽여 놓았다. 그러니 노는것도 마음대로 할 수 없었다.




그러던 중 이희안에 대한 소문을 들은 주원장은 '직접 손으로 편지를 써'(手書) 이희안에게 "존말로 할때 벼슬 하러 와라." 라고 초청했다. 황제의 친필 초청을 받는다는건 큰 영광인 동시에 생각해보면 무시무시한 일이었다. 감히 이를 거절 할 수도 없었기에 이희안은 조정에 들어와 벼슬을 받았다.




그렇게 조정에 들어온 이희안이었지만 이희안은 괴짜는 괴짜였다. 조정 일을 그만두고 돌아가게 될때, 이희안은 머리에는 사립(蓑笠)을 쓰고는 몸에는 비단 옷을 걸치고 돌아 다녔다. 이건 뭐 거지 꼴도 아니고 그렇다고 부자꼴도 아닌 실로 기묘한 모양새였다.


O0TSIXq.jpg



대충 저런 모자에 옷만 비단옷을 입었다고 생각해보면 된다. 




그 해괴한 패션에 사람들이 대체 왜 그러고 다니냐고 묻자, 오히려 이희안은 무슨 그런 질문을 하느냐는듯 이렇게 대답했다고 한다.



"머리 위에 쓴 삿갓이 나라는 사람 본질이오. 다만 비단옷은 황제께서 하사해주신거지. 그러니 입고 다니오." (笠本質,緋,君賜也)




아무튼 그런 자유분방한 기인이었는데, 그런 기인이 궁정에서 생활하려고 하니 여러모로 좀 아다리가 안 맞는 부분이 없지 않았다. 마침 이희안이 맡은 자리는 왕자들을 가르치는 사부 노릇이었다. 




자신은 자유분방하게 다니는 이희안이었지만, 교육자로서 그는 규범을 중요시하게 여겼다. 그런데 나이도 어린데다 철 들면서부터 "이거 해라!" 라고 하면 주위에서 "아이고, 하겠습니다." 하고 난리치는 위치에 있는 어린 왕자들이 뭐 규범을 얼마나 알아듣겠는가. 왕자들은 이희안의 말을 안 들어먹기 일쑤였다.



보통은 아이고 하고 혀나 좀 차면서 적당히 공부 가르치는 시늉만 하는게 보통일텐데, 문제는 이희안은 그런거 모르는 사람이었다는 것이다. 어느날 규범을 가르치던 이희안은 왕자가 하도 말을 안 들어먹자 성질이 확 치솟았다. 이희안은 말 안드는 왕자를 붙잡은 다음, 자기가 시골에서 마을 아이들 가르칠 때 마냥 머리통을 잡고 이마를 후려깠다! 





1HmVe8g.jpg


황제의 아들에게 핵꿀밤을 선사하다.




황족, 그것도 어디 먼 방계도 아니고 황제의 아들에게 물리적 타격을 입힌 것이다. 이 부분에 대한 기록에서 무슨 격투기도 아니고 칠 격(擊) 이라는 한자가 나왔다(擊其額). 북원의 코케 테무르가 이끌고 있는 수만 기병도 명나라 황제 아들에게 칠 격(擊)이라는 단어를 쓸 상황을 감히 만들진 못했을 것이다.




아무튼 살면서 처음 얻어맞았을 이 어린 왕자는 "나를 이렇게 친 사람은 태어나서 네가 처음이야." 라고 하며 스승을 잘 모시...지는 않았고, 아버지인 주원장에게 쪼르르 달려갔다.


CHgBErO.jpg

"머, 머이라고? 늙은 유생놈이 내 아들을 때렸다고?"





 '제(帝)가 (이마를) 어루만지며 성을 냈다(帝撫而怒)'




 라는 것이 이에 대한 기록이다. 천하의 대명제국 황제가 무슨 유치원에서 자기 아들이 친구에게 얻어맞다 오자 "아이고, 우리 아들 이마 이 정도나 다쳤네!" 하는 보통 아버지들처럼 아들의 부어오른 머리를 쓰다듬으면서 화를 냈다는 것이다. 그래서 평소 주원장의 성격대로라면 이희안의 몸통과 머리가 시원하게 분리되고 살가죽 안에 숨어있는 오장육부가 간만에 바깥 공기 상쾌하게 마시게 될 상황이었지만,



 이때 나타난 구원투수가 있었다. 바로 마황후였다.



220px-%E5%AD%9D%E6%85%88%E9%AB%98%E7%9A%87%E5%90%8E.jpg


신하 수없이 죽인 주원장이지만, 그나마 마황후가 살려준 사람 아니었다면 죽은 사람 숫자는 더 많았을 것이다.




 한참 아들내미 이마 쓰다듬으며 화가 머리 끝까지 차오른 주원장이 추상 같은 명령을 내리기 전, 상황을 지켜보던 마황후는 재빨리 끼어들어 선수를 쳤다. 그녀는 주원장에게 이렇게 말했다.



 "그는 스승으로서 성인의 도를 가지고 우리 아이들을 가르치는 것입니다. 그런데 그런 스승에게 화를 내면 되겠습니까?" (烏有以聖人之道訓吾子,顧怒之耶)



안하무인이던 주원장이 존중하는 몇 안되는 사람 중에 한 사람이 마황후였다. 그는 마황후가 단순히 자기 아내라서가 아니라 정말 지혜로운 사람으로 생각하며 그녀가 했던 말을 평소에도 유심히 듣곤 했다.



 주원장이 마황후의 말을 듣고 당장의 화를 좀 푼 후에 생각해보니 그 말도 그럴듯 했다. 처음엔 이 늙은 것이 미쳐서 황실을 능멸하다 싶었지만, 생각해보면 황제 아들도 패면서 가르치는 교육자가 중국 천지에 얼마나 있을 것인가? 그런 의미에서 보면 이희안이라는 사람은 큰 인물이라 할만 했다.




 생각이 거기에 미친 주원장은 이희안을 용서해주는 것은 물론이고, 되려 좌춘방우찬선(左春坊右贊善)으로 승진을 시켰다. 모르긴 몰라도 이 조치에 이희안 본인이 더 어리둥절 했을 것이다. 그는 황제의 아들을 두들겨 패고도 승진한 명나라 관료계 사상 초유의 일을 경험한 것이다. 그것도 홍무제 시절에!








20150628122819144_5269.jpg



주원장 어린시절 절친 주덕흥 : "저기 홍무제 님? 님 저는 제 잘못도 아니고 제 마누라 품행이 음란하다고 저 죽이지 않았나요?"



 
GdU4du3




명나라 역사상 최고의 시인으로 평가받는 고계 : "?? 저는 내가 반란한 것도 아니고 아는 사람이 시 한수 써주라고 써줬는데 연좌라고 잡아다 허리 잘라서 죽이지 않았나요 홍무제님? 알고보니 그 사람 진짜 반란도 아니어서 님도 후회했다면서요? 뭐라고 말 좀 해보시죠?"  




QvuCVPo.jpg


주원장 조카 주문정 : "댁들은 뭘 하기라고 했네. 난 "가슴 속에 원망을 품고 있다." 고 죽임;;"



* 라벤더님에 의해서 자유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7-05-11 15:58)
* 관리사유 : 좋은 글 감사합니다.



OrBef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09 00:10
아니 이렇게 미칠 듯이 웃긴 이야기가 있다니.... 근데 마지막에 나오는 세 분은 정말 불쌍하네요 ㅠ
VKRKO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09 00:12
엿장수 주원장니뮤
파르티타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09 00:14
재밌게 잘 읽었습니다
peoples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09 00:15
좋은 글 잘보았습니다
egernya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09 00:23
잘 보았습니다.
PENTAX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09 00:24
진짜 주원장은 마누라 잘만나서 다행입니다, 그런데 불행한것은 역사적으로 현모양처는 대게 남편보다 명이 짧더라구요. 명나라 신하들 넘나 불쌍한거... 그리고 악처는 오래갑니다. 한나라 신하들도 넘나 불쌍한거...
김철(32세,무직)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09 00:25
이희안이 살다니 희한한 일이네요
마스터충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09 00:26
뒤탈이 있을 가능성이 2.69% 정도 있으면 가차 없이 죽이신 분...
VKRKO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09 01:04
여윽시 욕을 많이 먹으면 오래 사는구나
운명의방랑자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09 01:04
그 정도 가능성이면 인정해야 되는 거 아닙니까?
유스티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09 01:16
나에게 직접 대항한게 아니고 우리 새끼 잘되라고 한거니까 봐준다... 였던건가...
바스테트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09 01:24
주원장이 백성들에겐 정말 관대했지만
신하들에겐 폭군이어도 너무 폭군이었죠..-0-aa
저러고도 신하들이 개길 수 없게 만들고 별 탈 없이 마무리 지은거 보면...이라고 하기엔 결국 제 손자가 제 아들에게 썰려나갔으니..
Remainder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09 01:53
옛날얘기 늘 재밌게 보고 있어요 크크
찰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09 02:10
재밌네요 크크 마지막 세명 불쌍해...
남광주보라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09 02:11
정말 인생에 있어서 시기와 운이 얼마나 그때 그때 작용하냐에 따라 목숨이 왔다리 갔다리해서. .

누구는 죽고 누구는 승진하고. .팔자가 요지경 속이야~

쩝. .
보통블빠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09 07:48
서양에서도 왕의 아들이 잘못하면 매를 대신맞는 시종이 존재했는데... 홍무제의 알 수없는 태도란 크크...
법치 아래에서 자기 잘난 맛에 살던 진나라 상앙도 진나라 왕자가 잘못한걸 직접 벌하진 않았는데 이희안도 깡이 대단합니다..
마지막 3인에게 애도를 ㅠㅠ
Been & hive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09 08:32
전두환:씨-익
지니팅커벨여행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09 08:51
예전에 회사에서 남경 출장을 간 적이 있는데, 주원장의 무덤인 명효릉에 들렀었죠.
이런 재미있는 이야기를 미리 알았더라면 같이 간 여직원한테 들려주고 그린라이트를 받을 수도 있었을텐데...
nsaids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09 09:25
(김정은 절래절래)
아 그건...
꽃보다할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09 10:29
주원장을 읽어볼수록 탕화가 대단해보입니다
Sabin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09 10:30
부장님 출근하셨습니까
49ers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09 10:59
불가능이 아니다 명백한 가능성!
-안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09 11:34
희안하다... 가 이희안의 그 [희안]에서 나온겁니까?
물푸레나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09 12:31
주원장에 대한 평가중 아직도 기억하는건
20대중반 구입했던 중국지식인들 수필집에 적힌평가인데
홍무제는 명군이요 인군이다
그가 죽인자 수만이넘지만 그들은 백성의 절대다수를 차지하는
농민과 하층민들과는 아무 관계없는 그농민들의 고혈을 짜먹고
호의호식하는 극소수의 상류층과 고위직 관리들일뿐이고
홍무제의 군림시긴 명나라 백성들은 편안한 생활을 누릴수있었다
...............
명초 인구이미 8천만이었는데
그 0.1%안되는 극소수의 기득권층에게만 무자비했던 홍무제야말로
성군아닐까하네요
청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09 13:40
항상 재밌게 잘 보고 있습니다
짹짹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2/09 17:20
신불해님 글은 무조건 추천이죠
저항공성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5/12 16:17
희한(稀罕)입니다; 罕자가 잘 안 쓰는 한자라 '한'독음을 드물다는 뜻으로는 잘 안 쓰다보니...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2844 항생제의 역사 [71] 솔빈9256 17/05/02 9256
2843 컴쫌알이 해드리는 조립컴퓨터 견적 (2017.05) [93] 이슬먹고살죠12263 17/04/28 12263
2842 제가 돌아다닌 한국 (사진 64장) [288] 파츠12053 17/04/10 12053
2841 아이를 학원에 보낼걸 그랬나하고 고민하다가 안 보냈는데 별문제 없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하는 아빠가 쓰는 글 [180] Obama15619 17/04/03 15619
2840 한국사 최강의 전투 부대 중 하나, 이성계의 사병 집단 [59] 신불해12916 17/03/30 12916
2839 [의학] 잊혀진 의료기기에 대한 오해 - 소아마비와 철폐(iron lung) [23] 토니토니쵸파5425 17/03/20 5425
2838 최초로 삼국지를 본 서양인들, 그들의 눈에는 어떻게 보였을까 [34] 신불해21125 17/03/06 21125
2837 어디서 못 된 것만 배워가지고 [26] CoMbI COLa15545 17/02/28 15545
2836 컴알못의 조립컴퓨터 견적 연대기 (3) 그래픽카드 편 [29] 이슬먹고살죠7810 17/02/23 7810
2835 귀함의 무사항해와 건승을 기원합니다. [155] ChrisTheLee14167 17/02/23 14167
2834 날개를 접습니다. [189] 마스터충달17949 17/02/21 17949
2833 미국에서 개발자로 성공하는 방법, 능력을 쌓는 방법 [49] 이기준(연역론)11462 17/02/14 11462
2832 셀프 웨딩 후기입니다. [42] sensorylab18813 17/02/11 18813
2831 의문의 고대 시절 전세계 최강의 패권 국가 [51] 신불해22354 17/02/11 22354
2830 PC방에서 인생을 배웁니다. [118] 온리진25110 17/02/10 25110
2829 황제의 아들을 두들겨 패고 벼슬이 높아지다 [27] 신불해15100 17/02/09 15100
2828 한국 사극을 볼때마다 늘 아쉽고 부족하게 느껴지던 부분 [110] 신불해16821 17/02/06 16821
2827 가난이 도대체 뭐길래 [128] 해바라기씨16609 17/02/05 16609
2826 간단한 공부법 소개 - 사고 동선의 최적화 [74] Jace T MndSclptr18880 17/02/01 18880
2825 조명되지 않는 한국사 역사상 역대급 패전, 공험진 - 갈라수 전투 [51] 신불해14942 17/02/01 14942
2824 월드콘의 비밀 [55] 로즈마리18336 17/01/30 18336
2823 할머니의 손 [14] RedSkai8129 17/01/30 8129
2822 "요새 많이 바쁜가봐?" [11] 스타슈터13997 17/01/26 13997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