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9/04/15 19:33:49
Name JUFAFA
Link #1 네이버 뉴스
Subject 인천 유나이티드,안데르센 감독과 계약 상호해지
http://naver.me/FECEoAQI

다만 임 코치의 대행 임기는 60일로 제한된다. 임 코치는 현재 A급 지도자 자격증까지만 취득했다. 프로축구연맹이 K리그에 요구하는 P급을 보유하지 못했다. 아시아축구연맹(AFC)은 2020년부터 챔피언스리그에 참가하는 팀 감독에게 P급 자격증을 요구한다. 이에 따라 연맹은 클럽 라이센스 심사 과정에서 이 내용을 반영한다. 대행의 경우 임기가 60일까지만 가능하다. 인천의 클럽 라이센스 심사는 8월 있을 예정이라 늦어도 6월까지는 P급 자격증을 취득한 지도자를 선임해야 한다.


인천에는 현재 p급 자격증을 취득한 지도자가 없습니다.
내부승진은 불가능 하고 외부수혈밖에 없는데 매년 감독이 나간 팀에 누가 올런지..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칸예웨스트
19/04/15 19:36
수정 아이콘
크크크크크크 차기인선도 생각안하고 60일카운트다운 들어간건가요
WeakandPowerless
19/04/15 19:37
수정 아이콘
기사가 내용이 좀 부실한데, 안데르센 감독의 계약기간이 남은 상태인데 인천구단이 경질 시킨거라면 좀 문제가 있어보이네요... 애초에 인천 스쿼드가 탄탄한 팀도 아니거니와 지금의 부진은 부상 선수가 많은 데서 오는 것도 크다고 보는데 안데르센 감독 자르는 게 득보다는 실이 커 보이는데 말입니다... ㅜㅜ
ageofempires
19/04/15 19:42
수정 아이콘
안데르센을 왜 자르죠.. k리그 시작한지 얼마 되었다고..
아지르
19/04/15 19:42
수정 아이콘
위기의 인천을 구원할 감독..... 인천에서 우승해본적이 있는 인천의 자랑 인천의 근본

김 성 근
19/04/15 19:46
수정 아이콘
상호해지라지만 사실상 경질이죠
춘호오빠
19/04/15 19:52
수정 아이콘
오모시로이한 종목이 있다...
19/04/15 19:52
수정 아이콘
아니...쓴소리가 듣기 싫은건가...
손금불산입
19/04/15 19:53
수정 아이콘
애초에 감독이 팀을 떠나고 싶어서 나가는 경우는 극히 드물죠. 대부분의 상호해지는 잘리는건데 끝까지 뻐팅기는게 아니라 위약금이랑 이것저것 좋게좋게 해결하고 나가는 것일뿐...
승리하라
19/04/15 19:55
수정 아이콘
인천 경기 보면 진작 안자른게 실수입니다.
AeonBlast
19/04/15 20:12
수정 아이콘
안데르센 감독도 책임져야되지만 이미 구단에 쓴소리한 이상 언제든지 잘릴꺼라봐서...
할수있습니다
19/04/15 20:21
수정 아이콘
몇년간 주욱 지속된 리그내에서의 인천 행보를 보자면 단순히 감독문제가 아니라 생각되는데 안타깝네요.
얇은 스쿼드, 부상관리, 동기부여 그 모든게 안데르손 감독문제라고 생각되지 않는데.
너에게닿고은
19/04/15 20:26
수정 아이콘
한국에서는 경질이 거의 없고 거의 상호계약해지로 이루어집니다. 왜냐! 위약금 안주려고요.
너에게닿고은
19/04/15 20:28
수정 아이콘
뭐 임중용은 언젠가는 할 감독이긴했습니다.
그래도 작년 타팀처럼 전력강화부장 대행하는 꼴은 안봐서 그나마 낫네요.
내설수
19/04/15 20:30
수정 아이콘
아길라르 문선민 공백을 전혀 못메꾼..
19/04/15 20:33
수정 아이콘
다만 p급이 없어서 2달 대행밖에 안됩니다
너에게닿고은
19/04/15 20:33
수정 아이콘
근데 P급 풀이 얼마 안될거라 참... 누가 오려나요. 최윤겸이 P급있는지 궁금하네요.
잠잘까
19/04/15 20:44
수정 아이콘
아길라르 공백이 진짜 커요.

그리고 어디 안그런 구단 있겠냐만 인천은 허정무 이후로 그냥 매년 판박이네요. 김봉길, 김도훈, 이기형, 안데르센까지 부임초기 내지는 위기상황에서 인천 생존왕 모드 발동 시켜서 칭송 받다가 다음해 부진으로 결별설 계속 나오고.

이쯤되면 감독이 문제라기 보다 못해도 3년은 맏길 감독 골라야할 프런트 부터 혁신해야죠. 매년 이맘때 나오는 인유 뉴스는 항상 이거니 원.
LucasTorreira_11
19/04/15 21:00
수정 아이콘
힐-만매직
19/04/15 21:01
수정 아이콘
찾아보니까 있는걸로..
19/04/15 21:29
수정 아이콘
한 감독이 삽푸면 그 감독 문제지만 오는 감독마다 똑같다면 프런트 문제죠.
강가딘
19/04/15 21:32
수정 아이콘
어떻게 매년 페턴이 이렇게 똑같냐..
이정도면 감독 문제가 아니고 구단 문제인거 같은데요.
이런 상황에서 누가 감독으로 올러고 할까요?.
새강이
19/04/15 21:49
수정 아이콘
감독 갈아넣어서 강등 안 당하는 신기한 구단
Broccoli
19/04/15 21:52
수정 아이콘
감독 문제가 아니지 싶은데....
아재향기
19/04/15 22:30
수정 아이콘
이번에는 생존할런지
R.Oswalt
19/04/15 22:59
수정 아이콘
무릎은 쓸수록 강해진다.
닉네임없음
19/04/15 23:55
수정 아이콘
벌써부터 잔류생각 하는 인천..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수정잠금 댓글잠금 [기타] 연예인 성범죄의 피해자 등에 대해 언급/암시/추정/질문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합니다. [1] jjohny=쿠마 19/03/15 11946 0
공지 [기타] 몇몇 표현들에 대하여 가이드라인을 재공지합니다. [23] 17/10/25 62915 0
공지 [기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유스티스 17/05/05 61294 0
공지 [기타] [공지] 스연게 단축키 설정이 완료되었습니다. 분수 16/09/23 131922 0
39655 [연예] [아이즈원] (스압/데이터주의) 나코 생일 축하 롤링페이퍼, 지마켓 광고 영상 [4] LEOPARD498 19/06/18 498 0
39654 [연예] 신민아 오피스룩 [18] 살인자들의섬3382 19/06/18 3382 0
39653 [스포츠] 옛날 농구대잔치 얘기가 나온김에... 후웨이동을 아시나요? [12] 서린언니1222 19/06/18 1222 0
39652 [연예] 오마이걸 반하나 아린이 극딜거는 우주소녀 다영이.jpg [5] 홍승식1532 19/06/18 1532 0
39651 [스포츠] [해외축구] 이적시장 bbc가쉽 + 트위터 찌라시 [17] v.Serum1543 19/06/18 1543 0
39650 [스포츠] 17년전 오늘 [37] 한국화약주식회사3271 19/06/18 3271 0
39649 [스포츠] 생각보다 통산성적이 엄청좋은 선수.jpg [41] 살인자들의섬5369 19/06/18 5369 0
39648 [스포츠] 2007년 코파아메리카 우승팀 브라질 멤버들 현재 근황 [23] Brasileiro2832 19/06/18 2832 0
39647 [연예] 자기 친동생 연애를 지켜보는 이말년의 반응.jpg [14] 살인자들의섬5917 19/06/18 5917 0
39646 [스포츠] [KBO] 최근 한 달간 크보 팀스탯.txt [28] 손금불산입2810 19/06/18 2810 0
39645 [기타] [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 포스터 & 티저 예고편 [55] 빨간당근3781 19/06/18 3781 0
39644 [스포츠] 오타니 시즌 9호 홈런.gif [4] 살인자들의섬2472 19/06/18 2472 0
39643 [스포츠] 빛고을 밝히던 '꽃' 이범호 현역 은퇴 "고심 끝 결정, 미래 설계할 것" [24] 及時雨3478 19/06/18 3478 0
39642 [연예] 조현 인스타 스토리 [21] swear5569 19/06/18 5569 0
39641 [스포츠] [해외축구] [인터풋볼] "나는 32살...바르샤,새로운 공격수 필요해" 수아레스의 인정 [9] 아라가키유이1901 19/06/18 1901 0
39639 [스포츠] [MLB] 류가 한국에 오기 위해 깨야하는 퀘스트들.. [36] ocean4222 19/06/18 4222 0
39638 [연예] 20190617 배텐 본격 인방 장폭스 타임 with 장예원 (이강인이 계속 쳐다본 아나운서) [2] 강가딘2244 19/06/18 2244 0
39637 [스포츠] [NBA] 내가 르브론을 좋아하게 된 이유. [28] 탕웨이2635 19/06/18 2635 0
39636 [연예] [아이즈원] (데이터) 나코 생일 V앱 다시보기 영상 [19] LEOPARD1807 19/06/18 1807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