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20/05/21 00:38:21
Name MBAPE
Link #1 유튜브
Subject [연예] 아이유 타이틀중 그나마(?) 반응 덜 왔던 노래 - 분홍신


길을 잃었다, 어딜 가야 할까
열두 개로 갈린 조각난 골목길
어딜 가면 너를 다시 만날까

운명으로 친다면, 내 운명을 고르자면
눈을 감고 걸어도 맞는 길을 고르지

사라져버린 Summer Time
너의 두 눈이 나를 비추던 Summer Time
기다리기만 하는 내가 아냐 너를 찾아 뚜벅

내게 돌아올 Summer Time
찬 바람 불면 그냥 두 눈 감기로 해
what's the time? Summer Time

움파룸파둠 두비두바둠 슬프지 않아 춤을 춘다
다시, 다시

길을 찾아 떠난 갈색머리 아가씨는
다시 사랑에 빠졌고 행복했더라는
처음부터 다시 쓰는 이야기

좋은 구둘 신으면 더 좋은 데로 간다며
멈춰지지 않도록, 너를 찾을 때까지

사라져버린 Summer Time
너의 두 눈이 나를 비추던 Summer Time
기다리기만 하는 내가 아냐 너를 찾아 뚜벅

내게 돌아올 Summer Time
찬 바람 불면 그냥 두 눈 감기로 해
what's the time? Summer Time

움파룸파둠 두비두바둠 멈추지 않아 춤을 춘다
다시, 다시

나의 발이 자꾸 발이 자꾸 맘대로 yoohoo
oh my, pink shoes, oh my
난난 마음 잡고 마음 잡고 제대로 yoohoo
Yah yah 좀 더 빠르게

잃어버린 내 Summer Time
낯선 시간을 헤매이다 널 찾을까
아직 길은 멀었니, 겁이 나면 나는 괜히 웃어

혹시 넌 나를 잊을까
너의 시간이 내게 멈춰있길 바래
slow the time, stop the time

움파룸파룸 두비두비
움파룸파룸 두비두바둠 좀 더 빠르게 달려간다
다시, 다시, 다시, 다시




하지만 후속곡이 "금요일에 만나요"
제2의 전성기시작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0/05/21 00:47
수정 아이콘
나름 반응이 덜 오긴 했죠
10월발매곡이 연간차트 38위밖에 못 들었으니..(????)
오클랜드에이스
20/05/21 00:54
수정 아이콘
이 곡도 대단했는데 하필 다음곡이 금만나...
신류진
20/05/21 00:57
수정 아이콘
활동 후반부에 단발로 변신한게 신의한수
VictoryFood
20/05/21 01:16
수정 아이콘
그러나 한국인이면 길을 잃어버렸을 때 자동으로 노래를 흥얼거리게 되고...

트와이스 미나도 게임하다가 길 잃어버리니까 분홍신 부르다군요. 크크크
정작 본인은 길치면서 길 잃었을 때 분홍신 안 부른다는 거
20/05/21 01:19
수정 아이콘
분홍신은 역시 연우신...
탐이푸르다
20/05/21 01:35
수정 아이콘
길을 잃었다
55만루홈런
20/05/21 01:48
수정 아이콘
아이유 노래중 잘 모르는 노래긴 합니다 길을 잃었다 하면 흥얼거린다는데 전혀 흥얼거리지 못함 멜로디도 잘 기억 안남
20/05/21 01:57
수정 아이콘
기를 이뤘다
20/05/21 02:02
수정 아이콘
사라져버린 섬광탄
한걸음
20/05/21 02:45
수정 아이콘
연우신의 임팩트가... 크크크

10주년 콘서트 오프닝곡이었는데, 오프닝곡으로서 매우 좋다는 생각이 들었었네요.
20/05/21 03:58
수정 아이콘
아 이거 터졌습니다 크크크크크
현명텔레콤
20/05/21 04:08
수정 아이콘
가사가 무슨 뜻이에요?
길을 잃어도 갈림길 많고 무섭고 해도 운명대로 너한테 간다고 믿는다 이런거에요? 뜬금없이 썸머타임은 왜나오는지
20/05/21 04:57
수정 아이콘
제 기준으로는 삐삐가 제일 별로였습니다
20/05/21 05:00
수정 아이콘
'잃어버린 인연과의 찬란했던 여름 날 같은 시간을 운명에 기대어 찾아가는 여정' 이 대충 오피셜 가사내용입니다
안데르센 빨간 구두에서 모티프를 따왔고요
에밀리아클라크
20/05/21 06:48
수정 아이콘
당시엔 별로였는데 콘서트가서 들은 이후로 한동안 정주행했습니다. 콘서트때 반응도 좋고 실제로 들으니 좋더라구요
나름쟁이
20/05/21 06:57
수정 아이콘
한동안 길을잃었다만 계속 입에 멤돈적이 있었죠
20/05/21 07:00
수정 아이콘
표절 때문에 급히 내린곡 아닌가요?
20/05/21 07:01
수정 아이콘
첫공연때 마지막 신발 색 바뀌는거 보고 감탄했던 기억이 있네요
아이즈원김채원
20/05/21 07:14
수정 아이콘
콘서트편곡버전 들으면 절로 어깨춤이 두둠칫나오는.. 전 모던타임즈에서 젤 많이 들은 곡이긴 했습니다 가인의 카니발도 느낌이 비슷해서 한동안 듣기도 했구요
초록옷이젤다
20/05/21 07:47
수정 아이콘
사라져버린 섬광탄~
츠라빈스카야
20/05/21 07:51
수정 아이콘
아이유 타이틀중에 제일 반응 안왔던건 역시 미아...
공대장슈카
20/05/21 07:57
수정 아이콘
이 앨범부터 아이유가 싫지 않았습니다
20/05/21 08:19
수정 아이콘
아이유가 카니발이나 피어나 부르는걸 듣고 싶긴 하더라구요 다 이민수 곡이기도 하고
오늘우리는
20/05/21 08:26
수정 아이콘
미아의 아이유 아닙니꽈
https://news.nate.com/view/20080918n18998
소울니
20/05/21 08:27
수정 아이콘
젠장.. 왜 연우신이 더 생각나지.....
방과후티타임
20/05/21 08:28
수정 아이콘
이 노래가 응원법 따라하기 제일 힘들죠. 말도안되게 복잡함...
아스날
20/05/21 08:28
수정 아이콘
김연우밖에 생각이 안나는...
20/05/21 08:31
수정 아이콘
아 이게 첫공연이네요. 오래되서 기억이 잘못됐네요. 오페라의 유령 마지막처럼 사라지는거 보고 감탄 했었네요.
tannenbaum
20/05/21 08:33
수정 아이콘
저도요.
감연우부타 떠오르네요.
그 고개 까닥 까닥~
아이즈원김채원
20/05/21 08:53
수정 아이콘
크 피어나도 띵곡... 커버해주면 압도적 감사일텐데 말이죠 ㅠ
근로시간면제자
20/05/21 09:15
수정 아이콘
안된걸로는 미아가 더 안되지 않았나요?
20/05/21 09:17
수정 아이콘
3집 모던타임즈 (타이틀곡 분홍신)가 전후 아이유 앨범 성적보다 약간 떨어져보이는건 여러 요인들이 있죠.

첫째는 스캔들이 있었습니다.
둘째는 너랑나때 이미 라스트판타지라고 못박았었습니다. 좋은날, 너랑나에서 컨셉을 바꾸겠다고 선언했었던거죠.
셋째는 2013년 늦여름쯤? 음원시장 개혁이 진행됩니다. 그래서 이쪽으로 관심좀 있는 사람들은 2013년의 음원차트를 참고용으로도 쓰지 않아요. 8월쯤 부터해서 버스커버스커, 아이유, 지드래곤 등 초대형 가수들 많이 나왔는데 실제로는 좋은성적 거뒀지만 차트상으로는 상반기곡에게 완전히 밀려버립니다. 2013년 중간에 음원가격방식이나 배분방식 이런게 바뀌면서 개혁이 진행되었는데, 연말차트등에선 보정을 하지않았어요.
넷째는 이때부터 아이유가 음악방송활동을 최소화합니다. 한주만 활동했을겁니다. 사전녹화 해둬서 방송에는 2주정도 나갔을겁니다.
다섯째는 첫째에서 이어지는건데, 세력들로부터 온갖 공격을 다 받았습니다. 스물셋,제제때도 공격 많이 받았지만, 분홍신때는 그 전초전이었습니다.
다섯째는 이 앨범은 과도기 앨범이었다는점입니다. 전작이 너랑나, 하루끝이고, 후속작이 금요일에 만나요, 그다음으로 나의옛날이야기, 너의의미..
이렇게 가수의 이미지를 바꾸는 교체기였죠. 그 역할을 해보지도 않은 스윙음악이 해준겁니다.

그래도 3집 모던타임즈를 아이유 최고 명반으로 뽑는 팬들이 많습니다. 실제 분홍신도 너랑나나 너의의미보다 성적이 안좋은거지 좋은성적이었고, 앨범단위 음원성적은 매우 좋았습니다. 그렇지만 뒤에 적은 셋째 이유때문에 차트상 성적이 낮아보이는겁니다.
하지만 2014년으로 넘어가는 연말 3집 리패키지 후속곡 금요일에 만나요를 내면서 이곡은 2014년 성적이 더 많이 들어가면서 역대급 성적을 다시 냈고
2015년 홀로서기 할수있는 원동력이 되었습니다.
2015년 챗셔때는 다시 위기를 겪었는데 이때는 방패막이도 잘 안되서 아이유에 팬들까지 캐고생했었죠. 여기서 개인적인 정치이야기 덧붙이자면, 아이유 앞장서서 까던작가가, 모 정당에 윤리위원으로 들어가면서 제가 그 정당도 싫어하게된..
유료도로당
20/05/21 09:43
수정 아이콘
단발 보고 뻑가서 정확히 그때부터 팬질 시작했네요 크크
유료도로당
20/05/21 09:44
수정 아이콘
전혀요..
20/05/21 10:04
수정 아이콘
검색해보니 표절은 아니고 논란이 살짝 있었네요
니나노나
20/05/21 10:07
수정 아이콘
동감합니다 크크
하우두유두
20/05/21 10:08
수정 아이콘
난 이노래가 더좋았는뎅
뭐부터먹죠
20/05/21 10:34
수정 아이콘
전 아이유 음악은 분홍신까지만 챙겨들었던 것 같네요. 이 노래를 끝으로 보컬 스타일이 많이 바뀐 느낌이라....
쌀스틱
20/05/21 10:54
수정 아이콘
저도 아이유 음악은 분홍신까지만 듣고있죠. 그 다음부터는 웬지 손이 안가서
차라리꽉눌러붙을
20/05/21 11:13
수정 아이콘
하지만 지금은 [긿을 일었다]를 모르는 사람은 없는 것 같은...크크
20/05/21 11:37
수정 아이콘
이민수-김이나 댄스곡 다시 해줬으면..
20/05/21 11:54
수정 아이콘
꿀벅지 소리 듣던 시절이군요.
유료도로당
20/05/21 13:59
수정 아이콘
마지막에 그 작가 이름이 궁금하네요
20/05/21 14:43
수정 아이콘
타이틀 임팩트는 하위권이지만 리패키지에 금만나가 있어서 다른 앨범이랑 큰 차이가 없죠
순해져라순두부
20/05/21 16:01
수정 아이콘
개인적으로 아이유 노래중에 세손가락안에 들어가는 노래에요 모던타임즈앨범은 앨범중 원탑
20/05/21 16:05
수정 아이콘
소재원작가입니다. 비밀도 아니고 그분 본인이 인터뷰도 했었으니 팬입장에서 이정도 말은 할수있겠죠 뭐.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50969 [연예] 새로운 라이더는 언제나 환영이야!! [4] 물맛이좋아요3294 20/07/07 3294 0
50968 [스포츠] [해축] 어차피 우승은 누구.gfy [15] 손금불산입2771 20/07/07 2771 0
50967 [연예] [레드벨벳] 결국 오늘 정오 공개로 변경된 아이린&슬기 Monster 뮤비 [13] TWICE쯔위2286 20/07/07 2286 0
50966 [연예] [에이핑크] 정은지 미니 4집 'Simple' 트랙리스트 [9] 무적LG오지환715 20/07/07 715 0
50965 [스포츠] 96-97 NBA 칼 말론&마이클 조던 스탯.jpg [9] 김치찌개1646 20/07/06 1646 0
50964 [연예] 윤하의 방구석 노래방 라이브. [2] kien1387 20/07/06 1387 0
50963 [연예] 아이유 - 잠못드는 밤 비는 내리고 [8] MBAPE2322 20/07/06 2322 0
50962 [연예] 소리바다가 아이차트에서 퇴출(?)된 사연 [8] Davi4ever3638 20/07/06 3638 0
50961 [스포츠] 아시아의 아자르가 될거 같은 쿠보 타케후사 [38] MBAPE4060 20/07/06 4060 0
50960 [연예] AOA 전멤버 유경의 해명 및 사과 인스타그램 글.jpg [13] 나의 연인6713 20/07/06 6713 0
50959 [연예] [레드벨벳] 3대기획사 SM의 위엄 (스엠이 또 스엠함) [35] 발적화5036 20/07/06 5036 0
50958 [스포츠] 다음 중 절대 다시 나오지 못할 KBO 기록은? [96] LE_Astra4014 20/07/06 4014 0
50957 [스포츠] [WWE] 탈모로 고민인 내가 알고보니 아이콘이었던 것에 대하여 2 [6] TAEYEON1498 20/07/06 1498 0
50956 [연예] 청하 신곡 'PLAY' 뮤직비디오 [18] 빼사스2849 20/07/06 2849 0
50955 [스포츠] [해축] 최근 아스날 경기들을 보고 적는 몇몇 선수들 코멘트 [25] 손금불산입1726 20/07/06 1726 0
50954 [스포츠] [해축] 이강인은 발렌시아 측에 이적을 요청하였다 [20] 손금불산입3843 20/07/06 3843 0
50953 [스포츠] [WWE] 탈모로 고민인 내가 알고보니 아이콘이었던 것에 대하여 1 [12] TAEYEON1536 20/07/06 1536 0
50952 [스포츠] 극적인 득점 후 엠블럼에 키스하며 충성심을 보여주는 선수 [8] ComeAgain3546 20/07/06 3546 0
50951 [스포츠] 쿠보 vs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움짤) [17] 달달합니다2230 20/07/06 2230 0
50950 [스포츠] "뛰어야 하나" 고민에 빠진 빅리거들 [5] 강가딘3969 20/07/06 3969 0
50949 [연예] 멜론이 욕처먹어도 유지하던 실시간차트 없앤 이유 [39] 아름다운이땅에8013 20/07/06 8013 0
50948 [연예] 탑골 랩소디...를 아시나요? [7] Cafe_Seokguram3314 20/07/06 3314 0
50947 [스포츠] [KBO] 7월 1주차 필승조급 불펜투수들 성적표 [13] 손금불산입1691 20/07/06 1691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