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20/05/21 13:23:23
Name 아지매
File #1 1.png (28.4 KB), Download : 0
Link #1 스탯티즈
Link #2 https://sports.v.daum.net/v/20200520173433227
Subject [스포츠] 김태균 2군 강등 & 최근 3년 성적


올해 한화 2년 계약 제의 했으나 본인이 [1년 10억] FA계약


예전에는 그래도 중장거리 타자다. 작년 성적은 공인구 때문이라는 팬들의 쉴드도 있었는데..

올해 공인구 바꾼거 아니냐는 의심섞인 목소리도 들을정도로 리그 전체 장타가 확 늘어난 시점에서도 홈런 0개

최근 장타율 보면 부인할 수 없는 전형적인 똑딱이 전락..

장점이었던 똑딱이 고타율 마저.. 1할대로 추락

결국 오늘 2군강등..

발느린, 수비 안좋은, 똑딱이 [1루수]

포지션과 주력 수비 감안하면 똑딱이로 3할을 쳐도 갸우뚱 할 텐데..

프랜차이즈 스타 아니라면 진작에 은퇴권유했을 급의 성적 추락인데요..

과연 한화의 선택은 어떻게 될지..



'타율 0.103' 한화 김태균, 1군 엔트리서 제외
https://sports.v.daum.net/v/20200520173433227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라붐팬임
20/05/21 13:25
수정 아이콘
39살짜리 똑딱이 1할 타자 ㅡㅡ
2년 계약 거부한건 대채 왜???
20/05/21 13:26
수정 아이콘
이미 만으로 서른 일곱이니...
20/05/21 13:27
수정 아이콘
양준혁이 39세 시즌에 부진하고 40세 시즌에 부활했던 적이 있는지라 포기할 때는 아닌듯한데 올시즌 부활못한다면 힘들다고 봐야겠죠.
약설가
20/05/21 13:27
수정 아이콘
2년계약 거부는 오히려 선수의 자존심이 반영된, 팀에 도움이 되는 결정 아닌가요? 만약 이런 상황이 지속된다면 본인도 모종의 결정을 내리겠지요.
테크닉션풍
20/05/21 13:28
수정 아이콘
10억...
아리골드
20/05/21 13:29
수정 아이콘
그래도 출루율은 준수한것 같은데 똑딱이가 되버리다니...
20/05/21 13:29
수정 아이콘
한화는 여전히 인정 넘치는 구단이네요.프차라지만 저런 선수한테 2년 계약을 제시했다니.
손금불산입
20/05/21 13:30
수정 아이콘
아직 시즌 초반이니 좀 두고볼 여지가 있을 것 같은데... 금액이 크긴하지만 한화도 1년만에 손절할 수 있으니 계약 자체가 크게 잘못되진 않은 것 같습니다. 설마 저 성적으로 시즌 끝까지 갈까요.
아이오아이
20/05/21 13:33
수정 아이콘
이럴수록 고참선수에 대한 팬들의 마인드가 바뀌게 되는데..
방과후티타임
20/05/21 13:34
수정 아이콘
아직 초반이라 저 성적은 너무 타수가 적긴 하지만
나이가 나이인지라 반등 가능성은 반반 정도로 봅니다.

컨택이 장점인 선수라서 에이징 커브가 늦을거라고 생각했는데, 이번시즌 타구 맞아나가는게 안좋긴 하더라고요.
밤의멜로디
20/05/21 13:37
수정 아이콘
(수정됨) 현재 성적은 확실히 부진하고, 일시적인 부진이 아니라 에이징 커브가 의심되어 복귀 가능성이 점점 낮아지긴 하죠....
그래도 지금까지 누적 WAR 역대 3위(statiz기준 양준혁-이승엽-김태균-이종범 순), 2000타석 이상 현역 선수 평균 OPS 3위, 역대 6위 등 김태균이 쌓아올린 기록은 어마어마했다고 생각합니다.
사람들이 김태균같은 유형의 타자의 기록을 저평가 많이 하는 것 같아서 아쉽기도 합니다ㅠ
20/05/21 13:42
수정 아이콘
원래 거포라고 볼 수는 없고 3-4-5 유형의 타자였는데 장타력이 급감해버린데다 올 시즌 초는 가장 큰 장점인 정확성도 문제가 생겨서...
아직 시즌은 길고 이대로 마무리하진 않을거 같은데 반등하더라도 작년 정도 수준에 머무른다면 결단 할지도 모르겠네요.
오클랜드에이스
20/05/21 13:42
수정 아이콘
어느 순간 졸스신처럼 확 떨어지네요..
부동산
20/05/21 13:43
수정 아이콘
1년만 욕먹으려고요
초록옷이젤다
20/05/21 13:46
수정 아이콘
선구안, 컨택을 매우 잘하고 적당한 장타력이 뒷받침되었는데, 순식간에 와장창이네요 ㅠㅠ
별명이형 힘내..
20/05/21 13:47
수정 아이콘
알고보니 2년 10억 계약을 1년 10억으로 고쳤다거나...
은때까치
20/05/21 13:48
수정 아이콘
babip이 1할대인데 아무리 에이징 문제가 있다 해도 이건 시즌초반 운도 안좋은쪽으로 많이 작용한거 같아요. 타수가 쌓이면 3/3/4 (??) 정도는 해줄거라고 봅니다. 문제는 저게 한화타선에서는 최고급 성적이라는게 우리팀의 문제죠..........
더치커피
20/05/21 13:52
수정 아이콘
반등하면 18시즌 정도의 성적까지는 가능하지 않을까요?
서린언니
20/05/21 13:53
수정 아이콘
2018년쯤부터 반응속도가 떨어지는게 느껴지다가 이번시즌 확실히 보이더군요.
2스트에서도 자기 맘에 안드는공 툭툭 걷어내다가 볼넷 아니면 안타로 출루하는게 패턴이었는데
유인구는 물론이고 심지어 윽박지르는 패스트볼에도 타이밍이 늦어지더라구요...
20/05/21 13:54
수정 아이콘
바빕이 너무 안좋아서.. 그래도 2군 다녀오면 결국, 작년정도 성적 찍을거라고 봅니다. 3-4-4 정도로 마무리할듯
독수리의습격
20/05/21 13:55
수정 아이콘
장타력은 어차피 나이 따라 가는거지만 최고 강점이었던 출루율이 2018년부터 하락세라 반등 어렵다 봅니다. 사실상 출루 1툴 타자인데 볼넷을 못 얻어내니
20/05/21 14:00
수정 아이콘
한시대를 풍미했던 82년생 이대호, 김태균이 에이징 커브를 이겨내지는 못하네요
이대호도 타율은 지금 높지만
예전같으면 맞았을 때 무조건 넘어갈 타구가 펜스앞에서 잡히는걸 보고 롯데팬으로써 참 세월무상을 느꼈습니다

이승엽 양준혁 선수는 40세 시즌에도 S급은 아니지만 A급 성적을 남겼는데
두 선수도 그에 못지 않는 클래스가 있는 선수이니
조금 더 힘내서 화려하게 마무리 했으면 좋겠습니다
파쿠만사
20/05/21 14:05
수정 아이콘
그나마 쉴드 거리가 되던 출루율도 지금은 개차반이라...이제그만 할때 인것 같아요 정말
고란고란해
20/05/21 14:22
수정 아이콘
17년 18년은 풀타임 아니라는 변명이라도 있었지,(17은 풀타임으로 뛰었다면 더 좋은 성적도 기대 되었고요) 작년부터는 에이징 커브가 직통으로 온 모습이었죠. 결국 16년이 마지막 불꽃...
리듬파워근성
20/05/21 14:23
수정 아이콘
마지막 불꽃을 위한 일보후퇴라고 생각합니다.
하.........
김소혜
20/05/21 14:24
수정 아이콘
공이 안떠요...바빕도 문제긴한데 땅볼이 너무 많습니다. 카운트 몰리는경우도 너무 많고...
그런거없어
20/05/21 14:40
수정 아이콘
나이에 장사없죠.
아우구스투스
20/05/21 14:40
수정 아이콘
그래도 3-4-5면 나쁘지 않다고 엄청 거포는 아니라도 괜찮은 장타율 지닌거였는데 모든게 급감해버렸죠.
텅구리
20/05/21 14:41
수정 아이콘
재작년 작년이 공인구 차이가 있긴 한가 보네요. 성적은 작년이 더 처참한데 WRC, WAR은 작년이 더 높다니...
올해 성적이 처참한 건 사실이지만 저는 김태균 선수가 실제 성적은 좋을 때부터 필요 이상으로 욕을 먹어온 케이스라고 생각해서 안타깝긴 하네요.
4할 출루율이 무너지는 걸 보니 이제 돌이키는게 쉽진 않은 것 같아요.
한국화약주식회사
20/05/21 14:45
수정 아이콘
김태균같은 OPS 히터들 특징이 자기만의 스트라이크존과 선구안이고, 공을 정확히 때려내면서 높은 장타율 + 좋은 선구안으로 얻어내는 많은 볼넷인데 작년부터 김태균 선구안이 무너진 느낌입니다.

진짜 어처구니 없는 공에 스윙이 너무 많이 나와요...
데릴로렌츠
20/05/21 15:12
수정 아이콘
서서히 안좋아지는 중이고 원래 부상도 없는 선수라 그냥 에이징 커브죠.
올해 반등 못하면 힘들다고 봅니다.
20/05/21 15:56
수정 아이콘
이승엽이 진짜 난놈이었구나 느낍니다. 40살에 홈런 뻥뻥 쳐대고... 심지어 은퇴시즌에도 완전 홈런타자였고요.
20/05/21 16:47
수정 아이콘
그게 다 배트스피드가 느려져서 그렇습니다.
공을 좀 더 오래봐야 되는데, 배트 스피드가 느려지니 조금 더 배트를 빨리 내야되고,
배트를 더 빨리 내다보니 공을 볼 시간이 줄어들고, 결과적으로 선구안이 안좋게 보이죠.

그걸 극복하기 위해 방망이를 짧게 잡고 간결하게 치다보면 똑딱이가 되어버리는...
어쩔수 없는 전형적인 노화입니다.
왕과 서커스
20/05/21 16:47
수정 아이콘
노쇠화 말고 다른 이유 없죠 올시즌 2군 왔다갔다 하다가 내년 은퇴할듯
야광충
20/05/21 16:58
수정 아이콘
아무리 팀의 레전드급이라지만 최근 몇년간의 성적과 올해의 기량을 봤을 때 이런 선수에게 2년 계약을 먼저 제시하고, 1년이나마 10억이나 주는 한화의 의리에 정말 감동하고 갑니다. 의리한화 아닙니까? 하... 정말... 프로구단 운영 맞나요?
20/05/21 17:08
수정 아이콘
OPS기준으로 4년간 매우 좋은 선수->좋은 선수->별로인 선수->끔찍한 선수로 급전직하하네요..
20/05/21 17:14
수정 아이콘
빈약한 한화 타선이었지만 그래도 김태균이 중심에서 자리 잡아 주는거 무시 못했는데
그 마저도 안되니 현재 한화타선이 맛이 가버렸네요 ㅠㅠ
한국화약주식회사
20/05/21 17:19
수정 아이콘
모든 팀 감독과 프런트가 선동렬은 아니여서...
더치커피
20/05/21 17:23
수정 아이콘
한화가 프랜차이즈 대접을 잘해주죠
야광충
20/05/21 17:27
수정 아이콘
기나긴 한화의 암흑기동안(지금도 암흑긴데?) 김태균의 공로는 인정할 수 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그런지 오랜 한화팬으로서 이런 운영이 정말 좋다가도 싫다가도 합니다. 저도 제 마음을 모르겠네요. ㅠ.ㅠ
겨울삼각형
20/05/21 17:49
수정 아이콘
82년생 김태균
치열하게
20/05/21 17:58
수정 아이콘
아름다운 마무리를 보고 싶었는데 지금 모습은.... ㅠ 후계자도 안 보이고... 여러모로 슬픕니다.
이라세오날
20/05/21 18:10
수정 아이콘
어느 정도 필요하다고 봅니다.
이런 대우가 팀에 대한 충성심과 로열티를 만들어낸다고 봐서요.
수십억 퍼붓는 정도가 아닌 김태균 정도 계약이면 납득할 수 있습니다.

근데 실력도 좀 만들어내면 안 되겠니...
DownTeamisDown
20/05/21 18:12
수정 아이콘
변우혁이 상무에서 경험치 먹고오는걸 바래야죠... 일단은 당장 이성열이 해줘야하지만 이성열도 같이 늙어가는 처지라
레스토랑스
20/05/21 18:23
수정 아이콘
오푼신은 심지어 진짜 아름다울때 은퇴했죠

폼만 보면 최소 2-3년은 클라스보여주고

5년까지는 주전-백업 사이에서 왔다갔다리 할 성적 낼 수 있었는데...

요즘 재일떼껄룩스 보면 오푼신이 당장 빠따들고 나와도 주전 먹을 수 있을겁니다..
20/05/21 18:25
수정 아이콘
동갑인 추신수가 새삼 대단해요.
시나브로
20/05/21 19:09
수정 아이콘
한화팬으로서 그저 안타까울 따름이고요. 댓글의 추신수, 이승엽의 대단함 얘기 보면서 떠오르는 건 이치로네요.

39살에 메이저리그 178안타 .283, 40살 136안타, .262, 41살 102안타 .284, 42살 91안타 .229, 43살 95안타 .291, 44살 50안타, .255, 45살(!) 9안타 .205
잉여레벨만렙
20/05/21 21:24
수정 아이콘
39살에 kbo 지명타자 1위한 박용택도 있습니다. 김태균이 커리어 전체로 보면 박용택보다 한 수 반은 앞서는데 은퇴 시기는 비슷하게 될 수도....
무적LG오지환
20/05/21 23:35
수정 아이콘
작년에 공 바꾼거 때문에 실제 생산성은 매우 좋은 선수->평균은 치는 선수->좋은 선수라고 보는게 더 타당합니다.
작년에 어느 정도 복구한게 올해 단년 계약하는데 자신감을 주지 않았나 싶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50969 [연예] 새로운 라이더는 언제나 환영이야!! [4] 물맛이좋아요3294 20/07/07 3294 0
50968 [스포츠] [해축] 어차피 우승은 누구.gfy [15] 손금불산입2771 20/07/07 2771 0
50967 [연예] [레드벨벳] 결국 오늘 정오 공개로 변경된 아이린&슬기 Monster 뮤비 [13] TWICE쯔위2286 20/07/07 2286 0
50966 [연예] [에이핑크] 정은지 미니 4집 'Simple' 트랙리스트 [9] 무적LG오지환715 20/07/07 715 0
50965 [스포츠] 96-97 NBA 칼 말론&마이클 조던 스탯.jpg [9] 김치찌개1646 20/07/06 1646 0
50964 [연예] 윤하의 방구석 노래방 라이브. [2] kien1387 20/07/06 1387 0
50963 [연예] 아이유 - 잠못드는 밤 비는 내리고 [8] MBAPE2322 20/07/06 2322 0
50962 [연예] 소리바다가 아이차트에서 퇴출(?)된 사연 [8] Davi4ever3638 20/07/06 3638 0
50961 [스포츠] 아시아의 아자르가 될거 같은 쿠보 타케후사 [38] MBAPE4060 20/07/06 4060 0
50960 [연예] AOA 전멤버 유경의 해명 및 사과 인스타그램 글.jpg [13] 나의 연인6713 20/07/06 6713 0
50959 [연예] [레드벨벳] 3대기획사 SM의 위엄 (스엠이 또 스엠함) [35] 발적화5037 20/07/06 5037 0
50958 [스포츠] 다음 중 절대 다시 나오지 못할 KBO 기록은? [96] LE_Astra4014 20/07/06 4014 0
50957 [스포츠] [WWE] 탈모로 고민인 내가 알고보니 아이콘이었던 것에 대하여 2 [6] TAEYEON1498 20/07/06 1498 0
50956 [연예] 청하 신곡 'PLAY' 뮤직비디오 [18] 빼사스2849 20/07/06 2849 0
50955 [스포츠] [해축] 최근 아스날 경기들을 보고 적는 몇몇 선수들 코멘트 [25] 손금불산입1726 20/07/06 1726 0
50954 [스포츠] [해축] 이강인은 발렌시아 측에 이적을 요청하였다 [20] 손금불산입3843 20/07/06 3843 0
50953 [스포츠] [WWE] 탈모로 고민인 내가 알고보니 아이콘이었던 것에 대하여 1 [12] TAEYEON1536 20/07/06 1536 0
50952 [스포츠] 극적인 득점 후 엠블럼에 키스하며 충성심을 보여주는 선수 [8] ComeAgain3546 20/07/06 3546 0
50951 [스포츠] 쿠보 vs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움짤) [17] 달달합니다2230 20/07/06 2230 0
50950 [스포츠] "뛰어야 하나" 고민에 빠진 빅리거들 [5] 강가딘3969 20/07/06 3969 0
50949 [연예] 멜론이 욕처먹어도 유지하던 실시간차트 없앤 이유 [39] 아름다운이땅에8013 20/07/06 8013 0
50948 [연예] 탑골 랩소디...를 아시나요? [7] Cafe_Seokguram3314 20/07/06 3314 0
50947 [스포츠] [KBO] 7월 1주차 필승조급 불펜투수들 성적표 [13] 손금불산입1691 20/07/06 1691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