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20/09/16 13:33:08
Name 아라가키유이
Link #1 엠팍
Subject [스포츠] [NBA] 르브론 최강의 동기부여.JPG
PdURhrH.jpg

"코비 디스 이즈 포 유" 를 할 수 있을지..
요키치랑 머레이가 미치긴했는데 정규시즌 하는거보면
르브론 AD 건강한 랄은 못 이길거같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0/09/16 13:35
수정 아이콘
랄은 대니 그린이 우승의 키가 될 줄 알았는데
상대가 생각보다 약하고 론도가 (의외로) 잘해줘서 일단은 무난한 우승 보입니다
라붐팬임
20/09/16 13:37
수정 아이콘
지금 릅 하는것 보면
노비츠키랑 결승 때 릅이 빙의 해야 패배할듯
아라가키유이
20/09/16 13:37
수정 아이콘
제가 르브론 플레이를 06~07부터 제대로 본거같은데 이번 시리즈보면서 그래도 나이가 보이긴하더군요. 여전히 체력은 변수긴합니다.
알테마
20/09/16 13:39
수정 아이콘
코비 추모분위기는 좋은데, 맘바 디스이즈포유는 안했으면...

레이커스 구단을 중심으로 다른 방식으로 했으면 좋겠습니다.
20/09/16 13:42
수정 아이콘
동부 팀도 워낙 끈적해서 솔직히 우승컵을 맡아놓은 수준이 아니긴 하지만(새삼 골스의 포스가 대단했다는걸 느낌) 랄이 제일 유력한 우승후보이긴 하죠.

르브론이 올라가면 전통의 라이벌 셀틱스랑 붙든 친정팀 히트랑 붙든(그리고 이궈달라랑 또다시 대결) 스토리 제대로네요... 덴버가 올라가도 언더독 스토리 대박이고
폰독수리
20/09/16 13:46
수정 아이콘
개인적으로 디스이스포유 2절은 너무 작위적인거 같아서 좀 그런데 정히 하고싶으면 좀 다르게 진정성있는 추모를 보여줬으면 좋겠네요.
Lainworks
20/09/16 13:46
수정 아이콘
AD 안다치고 론도 세번만 더 각성하면 우승각 보이는데...
세인트루이스
20/09/16 13:48
수정 아이콘
릅이 코비랑 그다지 친했던건 아닌걸로 알아서.. 코비 디즈이즈포유는 뭔가 심히 오버하는 느낌일듯
20/09/16 13:49
수정 아이콘
개연성이 좀 없죠. 르브론의 영광에 코비 추모가 이용되는 느낌.
아우구스투스
20/09/16 13:54
수정 아이콘
둘이 꽤 친하죠.
종이고지서
20/09/16 13:55
수정 아이콘
르브론 스토리 만들기 시동인가요.
세인트루이스
20/09/16 14:03
수정 아이콘
릅ㅡ웨이드ㅡ폴 같은 절친은 아니니... 릅이 레이커스에서 오래지낸 것도 아니고 릅이 코비 추모를 대표할만한 인물인지 잘 모르겠네요.
20/09/16 14:22
수정 아이콘
(수정됨) 현지분위기 보면 개연성이 충분한데 없다고 하는것도 웃기네요.
코비 죽고나서 스태이플스에서 홈팬들 상대로 추모사한것도 르브론이었죠.
https://youtu.be/zRqUuS3H__w
플옵에서 직접 만난적은 없지만 전성기가 잠깐 겹쳐 라이벌리를 형성했었고
08,12 올림픽 팀메이트였고 레이커스와 느바의 최고 스타의 자리를 정통으로 물려받은것도 르브론입니다.
코비 득점기록을 넘기고 사고 바로 전날 인터뷰한것도 보면 엄청 리스펙트하는게 느껴집니다. 공식 인터뷰도 아닌데 10분동안 구구절절..
https://youtu.be/xApmk3AlWLQ
及時雨
20/09/16 14:24
수정 아이콘
레이커스 레전드인데 우승하면 할 수도 있죠
20/09/16 14:40
수정 아이콘
론도가 지금 폼이면 랄이 압도적 우승각으로 보여요. AD가 내외곽에서 기복없이 때려넣고 있고 르브론은 딱 본인 1인분만 하면되는 상황이라서..
러프윈드
20/09/16 15:00
수정 아이콘
나이차이가나는데 바나나보트멤버는 당연히 아니죠;

올림픽 리딤팀의 정신적인 주장이 코비였고
당시 에이스들인 보트멤버와 두루두루 정말 친합니다

개인의 의사로 표현이 아니라 팀 레이커스의 주장으로 저런멘트는 해야죠
올해 레이커스는 코비를위하여로 똘똘뭉쳐있는데
러프윈드
20/09/16 15:02
수정 아이콘
르브론의 1인분이 혹시 릅의 플레이오프 평균스탯을 말하는건가요?
이또한 르브론의 위엄이네요;;
1인분만해도 파엠
러프윈드
20/09/16 15:03
수정 아이콘
뭘 안다고 둘이안친하다 뇌피셜로 언급하고, 코비 추모가 르브론 개인의 욕심이라니;;

당장 팀 레이커스 올해 모토가 코비를위하여 입니다

현 레이커스 선수중 리더가 르브론이고
코비와 제일 친했던것도 르브론인데
우승 후 추모하면 보기싫을거다 적으시는건 그냥 르브론이 싫은거죠
이거야말로 진짜 리얼월드네요
로켓펀치
20/09/16 15:06
수정 아이콘
코비의 마지막 트윗이 릅이 득점기록 넘긴거에 대한 거였죠.
서로 더 사이좋게 지내고 싶은 마음은 언제나 있었는데 라이벌이니 뭐니 하면 좀 어색하다가
릅이 레이커스 들어오고 눈에 보이게 친해진게 보였는데 많이 안타깝습니다.
코비 소식듣고 릅이 울기도 했고 새로운 문신도 파고 한거 보면 동기부여가 많이 될거 같아요.
러프윈드
20/09/16 15:06
수정 아이콘
그럼 지미버스가 우승하고 뛰어와서 추모하나요?
코비와 친했던 파우가솔이 갑자기 레이커스 유니폼입고 뛰어와서 추모하나요?

데릭피셔가 지금 현역인것도 아니고

리그 통틀어 현역중 르브론이 가장 가까운사람중 하난데
그 선수를 리쿠르팅한게 코비고 그 선수는 레이커스 주장입니다;
코비 브라이언트
20/09/16 15:06
수정 아이콘
친합니다.
사고라스
20/09/16 15:17
수정 아이콘
앗..믿음이 가는 닉네임
청춘불패
20/09/16 15:23
수정 아이콘
랄의 레전드인 코비를 현 주장인
르브론이 추모하는것이 정상아닌가요ㅡ

기적을 쓰는 덴버와 승부 기대되지만
제발 지랄맞은 심판콜은 없으면 좋겠네요
탕웨이
20/09/16 15:23
수정 아이콘
2222222222
GRANDFATHER__
20/09/16 15:23
수정 아이콘
현 레이커스의 중심으로서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레이커스의 레전드에게 우승을 바친다 정도의 서사는 개연성이 충분하지 않은가요?-_-;;
내가 이상한건가...
탕웨이
20/09/16 15:25
수정 아이콘
그냥 르브론이 싫으신분들이 많으신듯..크크

레이커스였던 코비가 떠나고
현재 레이커스의 중심인 릅인데
팀 레이커스 목표중 하나가 코비를 위해서인데

둘이 꼭 베프여야 친하다고 할수 있나요?
충분히 브라더후드가 10년넘게 형성되어 있었는데
탕웨이
20/09/16 15:26
수정 아이콘
충분하죠. 물론 다른 팀들도 코비포유 할수 있지만
그래도 코비의 팀이였던 레이커스 소속으로 있는데
더 무슨 개연성이 필요로 하겠습니까? 크크
탕웨이
20/09/16 15:26
수정 아이콘
코비... 아이..미...스...유.,,
GRANDFATHER__
20/09/16 15:28
수정 아이콘
그쵸? 제가 뭔가 잘못 생각하고 있는줄 알았습니다.사실 둘이 별 친한사이가 아니었다고 해도 충분할 판에 둘이 또 친분도 있고하니. 확실히 릅은 불호하는 분들도 많긴하네요 ㅠㅠ
20/09/16 15:32
수정 아이콘
(수정됨) 알지도 못하면서 함부로 나불대는 헤이터들 진짜 꼴보기 싫으네요.
그런데말입니다
20/09/16 15:35
수정 아이콘
오피셜 !!
아름다운돌
20/09/16 15:38
수정 아이콘
이게 팩트죠.
뇌피셜로 불편하다 하지말고 팩트를 가져와서 까든가하세요.
무슨 개인의 영광에 코비를 이용한다는 말도안되는 뇌피셜로 까내리는지 참..
그럼 현역 중에서 어떤 사람이 코비를 추모해야 하는지 대안이라도 써놓고 까내리던가요
20/09/16 15:39
수정 아이콘
현 레이커즈 리더로써 레이커즈 레전드 추모한다는데 안친해서 개연성이 없다니 스토리 만들기니 뇌피셜 불편러들이 ....
아름다운돌
20/09/16 15:39
수정 아이콘
전 님이 르브론을 까기 위해 코비를 이용하는 느낌이 드네요.
MyBloodyMary
20/09/16 15:39
수정 아이콘
크크크 재밌네요
탕웨이
20/09/16 15:43
수정 아이콘
저도 같은 생각입니다.
20/09/16 15:57
수정 아이콘
코비 기일도 아니고, 생일날 형 그립다고 같이 생파 하던 영상 올린게 르브론인데, 그냥 르브론 싫다고 하시죠.
Davi4ever
20/09/16 16:05
수정 아이콘
개인적으로 르브론을 좋아하는 편은 아니지만, 충분히 개연성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덱스터모건
20/09/16 16:19
수정 아이콘
저도 르브론 별로 안좋아하는데 (리그 최고 선수라고 생각은합니다) 코비 디스이스 포유 하는거 보고 싶긴합니다.
근데 덴버랑 7차전가면 진짜 재밌을듯요
스카이다이빙
20/09/16 16:26
수정 아이콘
끄덕..
강가딘
20/09/16 16:46
수정 아이콘
오피셜 떴으니 친한걸로..
아우구스투스
20/09/16 18:32
수정 아이콘
레이커스에서 선수 중 누군가 추모해야한다면 르브론밖에 없을겁니다.
아우구스투스
20/09/16 18:35
수정 아이콘
도대체 갑자기 왜 레이커스의 주장이면서 현역 선수 중 코비와 가장 친하다 할 선수가 추모하는게 이용한다는 이야기가 되는지 말이죠.
의외로 선수들과의 교류가 그다지 많지 않은 코비가 친하게 지낸 선수 중 한명인데 말이죠.
그리고 전에는 코비에 대해서 추모글 안 올렸다 비판을 받았던 선수이기도 하고요.
Brandon Ingram
20/09/16 18:49
수정 아이콘
르브론만큼 랄에서 코비랑 가까운사람이 없는데.... 리딤팀때나 올림픽때나 가깝진않다고 하더라도 서로 리스펙하는건 르브론뿐일거같은데요.
ArthurMorgan
20/09/16 21:57
수정 아이콘
저는 르브론을 싫어하는 쪽입니다만, 현역 중에 코비 디스이즈포유를 외쳐야 한다면 르브론이 하는 게 맞다고 봅니다. 그래서 르브론이 싫지만 우승은 랄이 하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아요. 코비의 영전에 반지 하나 더 줄 수 있다는 것으로... 정 안된다면 마이애미가 -_-++
테크닉션풍
20/09/16 23:03
수정 아이콘
지금은 누가우승하든 mamba this is for you 해도되는분위기인거같은데
랄 주장인 릅이하는게 가장 맞긴합니다 공식적이든 개인적인친분이든
아니면 인연이있고 실력있는 테이텀정도..
나무자전거
20/09/17 10:33
수정 아이콘
르브론의 스토리 만들기에 코비의 죽음이 이용되는 것 같아 기분이 안좋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기타] 스연게 재오픈 및 운영방침 공지 [35] jjohny=쿠마 20/05/10 28834 0
공지 수정잠금 댓글잠금 [기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74288 0
공지 수정잠금 댓글잠금 [기타] 연예인 성범죄의 피해자 등에 대해 언급/암시/추정/질문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합니다. [1] jjohny=쿠마 19/03/15 105770 0
공지 [기타] 몇몇 표현들에 대하여 가이드라인을 재공지합니다. [23] 17/10/25 149715 0
53372 [연예] 타케우치 유코 사망 [30] 스타카토2694 20/09/27 2694 0
53371 [스포츠] [해외축구] 안선생님, 선생님의 전성기는 언제였나요? [21] v.Serum3778 20/09/27 3778 0
53370 [연예] [아이즈원] HAPPY BIRTHDAY EUNBI [13] 안유진1863 20/09/27 1863 0
53369 [스포츠] [KBO] 롯데의 나승엽 선수를 잡기위한 노력이 계속되고 있네요. [14] Alan_Baxter2962 20/09/26 2962 0
53368 [스포츠] [K리그1 분석] 상주 상무 VS 전북 현대 [1] 제왕출사485 20/09/26 485 0
53367 [연예] NCT가 뭐야? 대단한 사람들이지 [4] style2859 20/09/26 2859 0
53366 [스포츠] [EPL] 맨유, '4골대' 행운 속 브라이튼에 3-2 승리 [26] 회색추리닝3001 20/09/26 3001 0
53365 [연예] 올해 여자 신인상 쐐기 박으러 가는 걸그룹 [14] theboys05074366 20/09/26 4366 0
53364 [연예] [드라마] 비밀의숲2 와..(스포) [23] 아라가키유이3297 20/09/26 3297 0
53363 [스포츠] [KBO/LG] 작두 제대로 탄 류감(데이터 주의) [24] 무적LG오지환1841 20/09/26 1841 0
53362 [연예] AOA출신 초아의 인사 및 메이킹 영상공개 [2] 아롱이다롱이2436 20/09/26 2436 0
53361 [연예] [에이핑크] 왠일로 괜찮은 콜라보 노래(정은지 오하빵) [7] 의미부여법1264 20/09/26 1264 0
53360 [스포츠] [KBO/LG] 차명석 단장 3차 유투브 라이브 [25] 무적LG오지환2483 20/09/26 2483 0
53359 [스포츠] [NBA] 올시즌 퍼스트팀 vs All시즌 퍼스트팀 [36] 물맛이좋아요1983 20/09/26 1983 0
53358 [스포츠] [K리그] 1989일만에 서울 상대로 승리한 수원 [17] Binch1467 20/09/26 1467 0
53357 [스포츠] [해축] EPL 클럽들은 아직도 돈이 많은가봐요 [25] 손금불산입4007 20/09/26 4007 0
53356 [스포츠] [NBA] 조던 상대로 수비 로테이션이 허접해보이는 이유(약 데이터) [43] 아라가키유이4085 20/09/26 4085 0
53355 [연예] 보이스트롯 시청률 18% 돌파하며 마무리 [13] 손금불산입3646 20/09/26 3646 0
53354 [스포츠] 리오 퍼디난드는 잉글랜드 내 볼플레잉 디펜더들의 '오래된 미래'였다. [11] Yureka2612 20/09/26 2612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