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21/04/08 09:22:39
Name 흰긴수염돌고래
Link #1 https://news.joins.com/article/24030344
Subject [연예] 박수홍 연봉 고작 2억, 친형 횡령액은 5년간 50억
박씨의 법률대리인인 노종언 법무법인 에스 변호사와 중앙일보간의 인터뷰가 있었습니다

핵심적인 내용을 요약해보자면

1. 박수홍의 형이 운영하는 법인의 모든 매출이 100% 박수홍 씨의 출연료 등이었고 이 것이 5년간 50억 가량 (법인 설립 시기부터 따지면 백억은 훨씬 넘을 듯)

2. 박수홍은 그 중에서 '용돈조'로 매년 1~2억 정도를 받았음(법인 지출 명목상 월급)

3. 통장 카드 모두 형이 관리 했고 회계 정보도 다 형이 가지고 있음.

4. 데뷔 때 약속한 7(박수홍) : 3(형)의 정산 비율하고는 천지 차이

5. 친형 부부는 정산을 제대로 하지 않았을뿐만 아니라 세금, 비용을 박수홍 씨에게 부담시켰고 법인 카드를 개인 용도로 무단 사용. 백화점에서 값비싼 여성 옷을 사거나 고가의 헬스클럽 회원권, 미용 등에 사용된 것이 포착됨

여기까지만 해도 울화통 터지는데 더 있습니다...자세한건 기사를 확인해보세요

진짜 파파괴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1/04/08 09:23
수정 아이콘
50억에 대비하면 2억은 분명 적은돈이지만
고작이라는 표현은 뭔가 음...
악튜러스
21/04/08 09:38
수정 아이콘
2억 자체가 작은 금액이라기 보다는 연기자가 만들어내는 수익 대비 작다는 표현이겠죠
21/04/08 09:40
수정 아이콘
고작이란 표현 자체가 상대적이니 박수홍한테는 틀린게 아니죠

대부분의 사람들한테 십억은 큰 돈인데 빌게이츠나 아랍 부자한테는 고작 십억...
21/04/08 09:52
수정 아이콘
연봉 7억으로 계약하고 입사하셨는데 실제로 1~2억만 받으면 고작'2억'이라고 하지 않을까요.
김유라
21/04/08 10:01
수정 아이콘
어떤 취지로 쓰신지는 알겠지만,

좀 진지먹으면 상대적인 금액을 봐야한다고 봅니다. 동방신기 사태때도 절대적인 금액만 보고 동방신기 욕하는 사람들이 참 많았죠. 내가 10억 벌 일했는데 1억 받는건 잘못된거니까요.
집으로돌아가야해
21/04/08 10:23
수정 아이콘
고작 20%
월급 20%만 받게되면 '고작'이란 표현이 뭔가 좀 그렇죠? 쌍욕을 박아야 하는데 말이죠 허허
리자몽
21/04/08 10:40
수정 아이콘
표현으로 뭐라할 사건이 아니죠

비율로 봐야합니다
무지개송아지
21/04/08 11:16
수정 아이콘
달을 보라하니 손끝을 보고있네

뭐 이런 느낌입니다
내맘대로만듦
21/04/08 12:03
수정 아이콘
손끝에 낀 때정도..
21/04/08 13:42
수정 아이콘
민생이 파탄 났는데 국고의 대부분을 들여 궁궐을 지으면 문제가 되는거고,
나라 부유해서 국고의 5%정도만 사용해서 궁궐을 지을 수 있으면 문제가 안되는거죠.

완전 신인급도 아니고, 아이돌만 해도 저정도급되면 저런식으로 정산 안합니다.
근데 투자 없는 남의 수익이 100%.. 그걸 날로 먹고 연 2억 먹고 떨어지라면 말이 안되겠죠.
윗집여자
21/04/08 13:47
수정 아이콘
고작 맞는데요? 님 월급 반토막만 나도 피꺼솟할거면서
21/04/08 13:52
수정 아이콘
회계장부 못 보고 파악한 돈만 50억인데 회계장부 다 오픈하면 100억 이상 단위일걸요.
2억이 활동한 내용 대비하면 고작이 맞습니다.
지금 기준으로도 본인이 일한거 대비 20% 받은건데 회계장부 다 오픈하면 10% 되려나요.
게다가 건물 투자로 수익 얻은 것까지 다 오픈하면 10%도 안 되겠네요.
고작 2억 맞네요.
포졸작곡가
21/04/08 15:41
수정 아이콘
유.강.신. 제외하고
박수홍급 방송인이 국내에 몇 명이나 되는지 보시면.....

고작 2억 맞죠~~
21/04/09 02:53
수정 아이콘
박수홍 기준 고작 맞죠
21/04/08 09:25
수정 아이콘
효심이 남다르다 보니 형제간의 불화가 부모님에 대한 누가 될까 봐 걱정이 깊다. 본인 가족사로 많은 분들에게 불편함을 끼친 것에 가슴 깊이 죄송해하고 있다. ㅜㅜ 끝이 보이네요
21/04/08 09:26
수정 아이콘
짐작은 했었어요
오랫동안 들키지 않고 재산을 빼 돌리려면 일정부분은 박수홍씨에게 줘 가면서 했어야 가능했을텐데
가장 적게 주면서도 틀키지 않을 만큼이...연간 1~2억 이었나 보네요
그리움 그 뒤
21/04/08 16:11
수정 아이콘
박수홍에게 그 돈을 주었다기보다 박수홍이 연간 그 정도 돈을 쓰고 남는 나머지는 형이 관리해주고 있다 라고 생각했겠죠.
달달한고양이
21/04/08 09:28
수정 아이콘
이러니 7:3 재합의 제안을 발로 차지...
교자만두
21/04/08 09:28
수정 아이콘
이런건 인맥으로 안되나봐요? 인맥타고가다보면 능력좋은 사람들많을건데 분명히..
DownTeamisDown
21/04/08 12:00
수정 아이콘
적당히 해먹어야 인맥으로 하는거죠...
어서오고
21/04/08 09:29
수정 아이콘
이정도면 박수홍 형이 아주 교묘하게 해먹었다고 해도 착취 횡령으로 걸릴거같은데요 법원이 바보도 아니고... 물론 전액 환수는 못하겠지만 감방들어갈거같은데..
자리끼
21/04/08 09:30
수정 아이콘
저 부부랑 같은 동네사는데
엊그제 와이프가 동네카페에서 형을 봤다고 하네요..생각처럼 숨어지내고 그러진 않나봐요.
Cafe_Seokguram
21/04/08 09:30
수정 아이콘
지금까지 알려진 것만 가지고는...박수홍 형을 쉴드쳐줄 꺼리가 없죠...

동생이 그 고생을 해가면서 번 돈을...형이...되어가지고...그러면 안 되는 거죠...
설레발
21/04/08 09:33
수정 아이콘
근데 이건 거의 이미 드러났던 사실들 아닌가요?
거짓말쟁이
21/04/08 09:36
수정 아이콘
정황이었고 변호사가 이번에 검토한 뒤 입증할 만한 것들 추려서 정리한듯..법인카드 이용내역 같은거
스토리북
21/04/08 12:09
수정 아이콘
드러났다고 할 수는 없죠. 그저 카더라였지. 변호사가 말한 순간 박수홍의 주장이 된 거고요.
바카스
21/04/08 09:38
수정 아이콘
코로나 의문의 1승?

다홍아 박수홍씨 다른 생각 안 들게 열일 좀 해줘라ㅜㅜ
에프케이
21/04/08 09:38
수정 아이콘
햐.. 기가막힌 일이네요....
21/04/08 09:39
수정 아이콘
NO사람이네요.
뽀롱뽀롱
21/04/08 09:49
수정 아이콘
변호사 멘트가 기막히네요

어린 여자친구가 있다는게 어떻게 악의적인 비방인가
사실은 여자친구가 있다와 나이가 박수홍씨에 비해 어리다는것 뿐

이맛에 변호사 쓰는거죠
갑자기왜이래
21/04/08 09:58
수정 아이콘
법인카드로 놀고 먹었으면....저는 형이란 자가 엄청 치밀하게 돈 뒤로 빼돌린것도 아닌거 같습니다 박수홍을 그저 호구로만 취급하고 따지고 들어와도 내가 컨트롤 할 수 있다고 판단한듯 한데 박수홍이 진짜 마음먹고 결단 내려서 돌려받을건 돌려받고 콩밥 먹일건 제대로 먹어줬음 합니다
프랑켄~~
21/04/08 10:20
수정 아이콘
돈이 왔다갔다하다보니 눈이 뒤집힌 듯.. 처음부터 그러지는 않았겠죠. 하지만, 돈이 억단위로 들어오고, 박수홍은 본인을 철썩같이 믿고 모든 돈 관리를 맡기니... 세월이 계속 이렇게 가다보니 이게 당연하다고 믿고.. 이제는 본인이 무엇을 잘못한것지도 모르는 단계까지 간 듯..
이제 연예인 한다고 하면, 기본적인 금융교육은 시켜야 할 거 같아요. 방송을 보면, 어린아이들처럼 통장하나 만들 줄 모르는 경우가 많더군요. 매니저가 다 해주는 습관이 있다보니.. 볼때마다 옆에서 누가 사기치면 어쩌나 생각했었는데..
리자몽
21/04/08 10:42
수정 아이콘
일부러 경제 교육 안시키고 모르게 하는거 같습니다

그래야 매니저들이 횡령 마음먹었을 때 해먹기도 쉽고, 연예인이 경제 관념 없으니 매니저 의존도가 올라가니까요
21/04/08 10:33
수정 아이콘
박수홍 조카 인스타 명품 사진들만 봐도..
여우사랑
21/04/08 13:49
수정 아이콘
고2 라고 하지 않았나요? 혹시 명품이 나이키 아이폰 뭐 이런건 아니겠죠?
21/04/08 13:50
수정 아이콘
구글에 박수홍 조카 인스타라고 치면 깜짝 놀라실걸요..
여우사랑
21/04/08 13:53
수정 아이콘
루비통으로 도배된 사진이 있던데... 와우...
21/04/09 02:54
수정 아이콘
부모란 작자는 종이가방에 마티즈? 진짜 구역질나네요
21/04/08 10:34
수정 아이콘
지금까지 나온걸론 저 사람은 진짜....
21/04/08 10:59
수정 아이콘
5년간 50억에 7:3이면
그냥 매년 평균 3억씩 들어오는건데
그게 부족해서 욕심을 냈군요...
루비스팍스
21/04/08 11:23
수정 아이콘
노는 사람 먹고 살게 해주니까 복에 겨워 욕심이 난듯...
부침개
21/04/08 11:16
수정 아이콘
열받네요
곧미남
21/04/08 11:19
수정 아이콘
와 저게 사람이라니 말이 대표지 박수홍 없었으면..
닉네임이뭐냐
21/04/08 11:32
수정 아이콘
저번에도 말헀지만 친자확인 검사라도 해봐야...

같은배에서 태어난 동생한테 어떻게 저럴수가 있음...

분명 어디서 주워온거라고 의심해봐야...
21/04/08 12:13
수정 아이콘
저도 저 생각했는데 그렇다고 치기엔 얼굴이 많이 닮긴 했어요.
신이 박수홍 부모님에게 자식을 줄 때 양심 배분을 잘못한 게 아닐까 합니다
거짓말쟁이
21/04/08 17:50
수정 아이콘
저도 같은 심정인데 이런건 박수홍님한테 실례라;;; 크
shadowtaki
21/04/08 11:42
수정 아이콘
돈버는 사람 따로 있고 관리하는 사람 따로 있으면 관리하는 사람이 자기가 그 돈 벌고 키웠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꽤 있더라고요..
어바웃타임
21/04/08 11:55
수정 아이콘
저라면 돈잘버는 연예인 동생이 7대3 해주면 매일 밥먹을때 동생방향으로 절할것 같은데...
코코리
21/04/08 12:02
수정 아이콘
이제와서 의미없는 말이지만 처음부터 박수홍이 사장하고 형한테 월급을 줬어야 하는데 말이죠. 저 시간동안 자기합리화로 자기한테만 올바른 논리 쌓아왔을테니 미안해하지도 않는 것 같고.
스토리북
21/04/08 12:13
수정 아이콘
그걸 모든 가족이 나서서 막아왔고 학습시켰다고 봅니다. 요즘 페미는 입만 열면 가스라이팅을외치고 살던데, 이런 게 진짜 가스라이팅 그 자체죠.
코코리
21/04/08 12:23
수정 아이콘
그쵸 형이 나름 당당한 이유에도 나머지 가족들 - 특히 부모님의 암묵적인 지지가 있었을 것이고 저렇게 되려면 저 가스라이팅이 시작된 건 훨씬 어렸을 때였을 거고... 가족안에서 의도하지 않더라도 한명 감정쓰레기통 만드는 경우 왕왕있죠. 잘 해결하고 행복하셨으면 좋겠네요.
아스날
21/04/08 12:14
수정 아이콘
황금알은 낳는 거위의 배를 갈랐네요..형이란 x끼가..
코코볼
21/04/08 12:33
수정 아이콘
그니까요. 조용히 7대3만 했어도 거의 5억은 먹었을 것 같은데..
개념은?
21/04/08 12:54
수정 아이콘
원금은 상환해도 건물값이 엄청나게 뛰었을텐데...그거까진 다 못가져오지않을까요?ㅜ
로제타
21/04/08 13:52
수정 아이콘
부모님이 잘못한거죠 뭐
서린언니
21/04/08 14:11
수정 아이콘
와 거머리 조차도 자기 배 채우면 알아서 떨어지는데 ...
21/04/08 14:28
수정 아이콘
인두껍을 쓴 거머리네요
Cookinie
21/04/08 14:35
수정 아이콘
거머리: 난 저정도까지는 아냐...
VictoryFood
21/04/08 14:32
수정 아이콘
사실 본인 7, 박수홍 3 이리 생각하고 있었다는
21/04/08 15:02
수정 아이콘
하는 거 보면 97대 3이 아닌가 싶을 정도네요.
Parh of exile
21/04/08 15:20
수정 아이콘
솔직히 돌아가는거 보면 부모님을 포함한 가족으로부터의 감정적, 물리적 단절이 필요해 보이네요...
StayAway
21/04/08 16:47
수정 아이콘
장윤정도 일 터지기 전에 빚이 그렇게 많을 줄 알았나..
김구라도 일 터지기 전에 빚이 그렇게 많을 줄 알았나..
연예인 걱정은 하는게 아니라지만, 인생사 까보면 별별일이 다 있다 싶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기타] 스연게 재오픈 및 운영방침 공지 [35] jjohny=쿠마 20/05/10 78575 0
공지 수정잠금 댓글잠금 [기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121975 0
공지 수정잠금 댓글잠금 [기타] 연예인 성범죄의 피해자 등에 대해 언급/암시/추정/질문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합니다. [1] jjohny=쿠마 19/03/15 176730 0
공지 [기타] 몇몇 표현들에 대하여 가이드라인을 재공지합니다. [24] 17/10/25 231477 0
59423 [스포츠] 나이 40살 먹고 45홈런 45도루 페이스 추신수 근황.jpg insane154 21/04/23 154 0
59422 [스포츠] [공식발표] 바르셀로나, 슈퍼리그 탈퇴 없이 참가 유지 [3] 강가딘359 21/04/23 359 0
59421 [스포츠] [KBO] 기아 현 상황 비익조320 21/04/23 320 0
59420 [연예] 게임방송 최적화인 미야와키 사쿠라 폴가이즈 게임방송.ytb [2] VictoryFood1344 21/04/23 1344 0
59419 [스포츠] 작정하고 벤투 국대감독 비판하는 한준희 해설위원.jpg [5] 김치찌개2031 21/04/23 2031 0
59418 [스포츠] 대한민국 축구 역대 베스트11 뽑을때 무조건 박고 시작해야 하는 선수는?.jpg [21] 김치찌개1327 21/04/23 1327 0
59416 [연예] LIGHTSUM(라잇썸) - PROFILE FILM : LIGHTSUM [5] TWICE쯔위489 21/04/23 489 0
59415 [연예] [맛남의 광장] 성유리 출연분 [4] Croove1470 21/04/23 1470 0
59414 [연예] 탑10에 4팀의 가수만 있는 멜론 24HITS 차트 근황.jpg [9] VictoryFood1269 21/04/22 1269 0
59413 [스포츠] [KBO] 팀별 연승 및 연패기록 [15] 식스센스1450 21/04/22 1450 0
59412 [연예] [브레이브 걸스] 주간아이돌 출연한 쁘걸 [7] Croove2847 21/04/22 2847 0
59411 [스포츠] [K리그] 올해도 어김없이 돌아온 마스코트 반장선거 [18] 及時雨1895 21/04/22 1895 0
59410 [스포츠] 셀틱-레인저스, 프리미어리그 합류? [19] 강가딘4675 21/04/22 4675 0
59409 [스포츠] ESL 탈퇴 클럽 9개로...창립자인 유벤투스 회장 "더이상 진행 못한다" [33] 강가딘6440 21/04/22 6440 0
59408 [스포츠] [MLB] 오타니 쇼헤이 시즌 5호.gfy [27] 손금불산입4487 21/04/22 4487 0
59407 [스포츠] [여자배구]페퍼저축은행 초대감독이 발표됐습니다. [22] kogang20013013 21/04/22 3013 0
59406 [연예] [일본] 150cm.jpgif(약 데이터) [28] 아라가키유이5750 21/04/22 5750 0
59405 [스포츠] [MLB] 오늘자 예능 [10] 미원3476 21/04/22 3476 0
59404 [연예] 어제 처음 본, 재밌는 유튜브 예능 '해장님' [5] 휴울4115 21/04/22 4115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