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20/09/19 05:26:31
Name 물만난물고기
Link #1 https://youtu.be/AqjOD1Wy8d4
Subject [LOL] 데프트 심층인터뷰 (feat. 애슐리강)
- 유게에서 겜게로 옮깁니다 - 

        https://youtu.be/AqjOD1Wy8d4


애슐리강님의 데프트 선수 심층인터뷰 영상입니다.
영상 길이가 37분으로 꽤 길지만 그만큼 데프트 선수의 인간적인 면(a.k.a 프로게이머 김혁규)을 심도있게 파고든 인터뷰입니다.

몇 가지 인상적인 멘트들을 아래에 적어두었는데 제 기억에 의존해서 재구성한 것이라서 시간 여유만 있다면 풀영상 감상을 추천드립니다.

○ 삼성 블루 시절과 임프 선수 관련
: 지금보다 더 독했다.
잘해야한다는 생각뿐이었고, 열심히 한다고 알려진 누구를 앞에 데려와도 내가 더 열심히 했다고 말할 수 있었다.
임프 선수가 잘하는 만큼 프라이드가 높아서 말을 독하게 할 때가 있다.
자기한테 못한다고 팩폭을 날릴때마다 맞는 말이라 분해서+이기고 싶어서 자극받고 더 열심히 했다.
임프선수가 정말 잘하고 열심히 하는 선수였기 때문에 본받을 점이 많았다.

○ 데프트와 김혁규 사이
: 프로게이머 데프트와 인간 김혁규 사이의 경계가 흐려지고 프로게이머로써의 데프트만 남았다.
인간 김혁규를 포기하니 오히려 마음이 편한 것도 있다.

○ 허리 이슈 관련
: 허리 이슈로 폼이 떨어졌다는 이야기를 듣고 싶지 않다.
인게임 내에서 못한 것을 허리 때문에 그런 것이라고 핑계삼고 싶지 않다.
연습을 열심히 하는 이유도 자신의 퍼포먼스가 연습량 부족 때문이라는 핑계거리를 만들고 싶지 않았기 때문이다.


애슐리강님 항상 좋은 인터뷰 감사합니다.
7년간 항상 꾸준히 열심히 하고 잘하는 선수라고만 생각했는데, 인터뷰 같은 걸 보면 볼수록 난 사람은 난 사람이구나. 라는 생각이 듭니다.
데프트 선수의 행보를 응원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0/09/19 06:49
수정 아이콘
데프트의 이런저런 깊은 이야기들을 들을 수 있어서 정말 좋은 인터뷰였습니다.

지금은 데프트라는 선수를 리스펙하고 너무 좋아하지만, 중국에 가기 전부터 한국에 돌아오기까지 데프트는
제가 좋아하는 팀의 앞길을 가로막는 선수 중 하나일뿐이라고 생각하며 이 선수를 제대로 지켜보지 못했습니다.
그런데 데프트는 그 당시의 저를 후회하게 할 정도로 멋지고 훌륭한 선수임이 분명하네요.

여전히 젠지라는 팀을 1순위로 응원하고 있어 데프트의 롤드컵 우승을 1순위로 응원할 수는 없는 것이 조금 아쉽지만,
젠지가 아니라면 데프트가 이번 롤드컵의 주인공이 되어주길 바라는 마음입니다. 데프트 화이팅.
퀴도르
20/09/19 07:31
수정 아이콘
데프트 선수 응원합니다
띵호와
20/09/19 08:44
수정 아이콘
인간 김혁규가 사라져서 마음이 편하다니, 어떤 기분으로 말했을까요...
굉장히 짠하네요ㅠㅠ
춘광사설
20/09/19 09:21
수정 아이콘
애슐리강님은 진짜 인터뷰 스킬이 좋은거같아요.

데프트선수 응원합니다!
toujours..
20/09/19 09:31
수정 아이콘
데프트 선수 항상 응원하고 있습니다. 중국전의 데프트 이번 롤드컵에서도 증명해 줬으면 하는 바람이 있습니다!!
20/09/19 09:55
수정 아이콘
데프트 캐리로 롤드컵 우승 한번 했으면 좋겠네요.
불굴의토스
20/09/19 09:56
수정 아이콘
오래 선수생활 하면서도 성실하고 구설수 하나 없는 데프트와 페이커 보면

마포고에서 인성교육을 잘 시키는 것인가...하는 의혹이
20/09/19 09:58
수정 아이콘
이 의혹 해명했으면 좋겠네요.
다리기
20/09/19 10:24
수정 아이콘
합리적 의심이죠. 마포고는 킹정합니다 크크
Normal one
20/09/19 10:36
수정 아이콘
데프트 폼 안좋을때는 솔랭에서도 라인전 부터 똥싸는 게임이 많았는데 최근 솔랭보면 다시 잘하던 시절의 그 모습이 나오더라고요.
월즈에서는 다른 모습 보여줄 가능성이 높다라고 생각합니다. 워크에씩이 워낙 좋은 선수라 믿습니다
차차웅
20/09/19 10:56
수정 아이콘
어쩐지 저의 바른 인성이 어디서 부터인가 했는데, 고교 교육을 특별히 잘 받았었군요 크크
리버풀EPL우승
20/09/19 11:53
수정 아이콘
데프트 수준의 선수가 롤드컵없이 은퇴하는건 너무 아쉽죠. 몇년 남지 않았을 수도있는 기회, 좋은 모습 기대해봅니다.
봄날엔
20/09/19 12:36
수정 아이콘
진짜 둘다 최고의 선수들인데 인성 논란 하나도 없는게 정말 대단하고 멋있습니다
더딘 하루
20/09/19 13:32
수정 아이콘
롤드컵 꼭 한번 들어올렸으면!! 데프트 화이팅!!
20/09/19 15:35
수정 아이콘
진짜 두 선수 인성도 훌륭하고 구설수 하나 없죠. 저보다 나이는 훨씬 어리지만 본받을점이 많은 선수들입니다.
StayAway
20/09/19 18:06
수정 아이콘
얼마전에 댄디가 유튜브에서 썰푸는거 보니까 임프 선수가 알려진 것과 다르게
팀 내에서는 발언권이 약하고 형들 말을 얌전히 들었다고 하더라구요.
이유인 즉슨 마타가 게임이해도가 천재수준이어서 뭐 이런건 둘째치고 빡치면 어마어마하게 한 성깔 하는 사람이어서 였다고..

데프트에 대해서는 실력이나 성실함은 페이커와 동급이라고 보는데
결과적으로 커리어가 그 만큼 안 따라와서 안타깝다 뭐 그렇게 이야기 하더군요.
스위치 메이커
20/09/19 18:16
수정 아이콘
리얼크크
스위치 메이커
20/09/19 18:16
수정 아이콘
롤드컵 한 번만 딱 들면 진짜 소원이 없겠는데 말입니다. ㅠㅠ
초코홀릭
20/09/19 18:37
수정 아이콘
롤드컵 우승 한 번이 너무 간절하네요 ㅠㅠ언제나 응원합니다.
-안군-
20/09/19 18:40
수정 아이콘
우지의 담당일진이라 불릴 정도로 대단한 선수인데 폼이 떨어진 것 같은 모습이 너무 안타까워요.
이번 롤드컵에서는 그때의 그 모습을 제대로 보여줬으면 좋겠습니다.
반니스텔루이
20/09/19 19:17
수정 아이콘
데프트는 edg시절에 한국 솔랭 탈주 경력이 있긴 합니다..
태양의맛
20/09/19 19:18
수정 아이콘
데프트 선수를 응원하면서 한번도 선수한테 실망한 적이 없어요. 언제나 응원합니다.
20/09/20 01:36
수정 아이콘
열심히 연습하는게 폼유지도 있겠지만 핑계거리를 안만들려고 한다는게 팬심 포함해서 대단하네요. 말그대로 난 바뀐거 없으니 지금 보이는 실력 그대로 평가하라는 얘기죠. 보통 선수들 폼 떨어지면 솔랭 얘기가 빠질수 없는데...유난히 이번에도 허리얘기만 나왔던게 워낙 폼 기복이 없던 선수기도하고(예전에 특정팀..상대로는 유난히 이상하긴 했지만), 솔랭도 꾸준해서 더 그런듯 합니다. 요새 솔랭폼도 진짜 많이올라왔던데, 바텀만 올라오면 롤드컵에서 딱히 딸리는 팀도 아닐거란 평가도 많은만큼 좋은 모습 보여줬으면 합니다.
물만난물고기
20/09/20 02:15
수정 아이콘
스스로가 '내가 못한게 허리때문이다'라고 정신승리하게 되는 것을 극도로 경계하더라고요.
저도 인터뷰보면서 정말 프로의식이 대단한 선수라고 생각했습니다.
다시마두장
20/09/20 03:40
수정 아이콘
크크 마타가 조종하는 임프로봇은 인게임에서도 마찬가지였군요.
raindraw
20/09/20 10:03
수정 아이콘
저는 씨맥관련 사태 때부터 drx 응원하게 된 경우인데 알파카의 매력에 푹 빠져듭니다. 멋지네요.
롯데 자이언츠도 응원하는데 이대호, 송승준, 데프트 이런 선수들 있을 때 우승 한 번 해줬으면 좋겠습니다. 현실적으로 보면 그나마 데프트선수가 롤드컵 우승하는게 제일 확률 높을 듯 하네요.
태엽없는시계
20/09/20 23:01
수정 아이콘
알파카 갓갓맨... 너무 좋고 인터뷰 소개도 감사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댓글잠금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75016 0
공지 게임게시판 운영위원회 신설 및 게임게시판 임시규정 공지(16.6.16) [3] 노틸러스 15/08/31 147625 4
공지 [LOL] 아직 무엇이 중헌지 모르는 라이엇코리아, 다시 받아적으세요 [64] 스니스니 19/12/11 79432 290
공지 공지사항 - 게시판 글쓰기를 위한 안내 [29] 항즐이 03/10/05 272396 9
69822 [LOL] 이번 롤드컵 소소한 감상과 바램들 [13] 우그펠리온1730 20/11/01 1730 0
69821 [LOL] 15 SKT, 14 삼성, 18 IG...그리고 20 담원은 어떤 팀으로 기억될까요? [43] 요한슨2298 20/11/01 2298 0
69820 [LOL] DWG vs SN 경기별 간단 소감 [14] Black Clouds2404 20/11/01 2404 0
69819 [LOL] 징동 옴므 윤성영 감독 FA [5] 신불해2303 20/11/01 2303 0
69818 [LOL] 롤드컵 결승 쑤닝 패배 인터뷰 번역 + 쑤닝 팬의 소감 [26] FOLDE3258 20/11/01 3258 7
69817 [LOL] 롤드컵 결승 - 미디어 인터뷰 담원 전문 [18] 먹설턴트3005 20/11/01 3005 5
69816 [LOL] 담원 우승하는걸 보면서 든 생각 [42] 기도씨5306 20/11/01 5306 3
69815 [LOL] 중국 홈에서 우승했던 순간들.jpg [18] 반니스텔루이4009 20/11/01 4009 5
69814 [LOL] 2020시즌 세체포지션을 뽑아본다면? [241] 껌정6109 20/10/31 6109 1
69813 [LOL] 12~20 월즈로 보는 1~4부리그 [19] Leeka3025 20/10/31 3025 2
69812 [LOL] LOL은 잘하는 애들이 잘한다니깐? [21] 갓럭시3891 20/10/31 3891 1
69811 [LOL] 고스트 장용준 인간승리를 써내다. [104] TAEYEON5685 20/10/31 5685 67
69810 [LOL] LPL의 심장에서 쑤닝을 쏘다!!! [211] 스위치 메이커7256 20/10/31 7256 16
69808 [LOL] 담원의 결승을 응원합니다 [25] 황제의마린3355 20/10/31 3355 5
69807 [기타] [WOW] 클래식 낙스라마스 12/3 오픈 [42] 올해는다르다1999 20/10/31 1999 0
69806 [콘솔] [폴가이즈] 드디어 감격의 첫 우승~! [8] 탈리스만1034 20/10/31 1034 6
69805 [PC] Apex Legends가 시즌7과 함께 스팀에 들어옵니다. [18] 윤정2350 20/10/31 2350 0
69804 [기타] [철권] 눈이 호강하는 전국 풍신류 대회 [13] 어강됴리2955 20/10/31 2955 0
69803 [모바일] [원신] 성유물 선택 가이드 [9] 레드로키1840 20/10/30 1840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