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8/02/13 20:27:19
Name   삭제됨
Subject   프린스 뮤직비디오 유튜브 해금 기념 추천곡 Top7 (수정됨)
작성자가 본문을 삭제한 글입니다.



MVP포에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13 20:29
전 개인적으로 Cream이라는 노래가 기억에 나네요.. 흐흐
누구겠소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13 21:02
아시안 프린스 얘기인 줄 알았습니다... 크크
크낙새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13 21:09
오... 제가 가장 좋아하는 뮤지션 프린스... When Doves Cry를 처음 들었을때 전율이 일었습니다.
프리온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13 21:55
프린스 sometimes snows in april 이곡 즐겨듣습니다
이곡만 들으면 비오는날 혼자방에서 칙칙하게 지내던 날이 바로 다가옵니다
음해갈근쉽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13 22:09
Cream 너무 좋죠 여성가수가 불렀으면 왠지 더 잘어울릴 것 같은 끈적한 느낌
음해갈근쉽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13 22:10
네 생김새도 그렇고 전체적인 이미지가 닮았습니다
음해갈근쉽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13 22:11
비둘기 들어있는 퍼플 레인 앨범 전체가 다 좋은듯요
음해갈근쉽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13 22:12
추모곡으로 그만한 노래가 없습니다

여성가수들이 특히 커버 많이 했는데 울컥합니다 들을때마다
버디홀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13 22:28
80년대 좋아했었던 아티스트였는데 오랫만에 보니 반갑네요.
본문에 언급된 The most beautiful girl in the world 곡 부터는 프린스라는 이름을 사용하지 못하고
어떤 마크로 대체했었던 걸로 기억하는데...지금은 어떤지 모르겠네요.
음해갈근쉽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13 22:38
뺨에 Slave라고 쓰고 남성 여성 기호를 합친 심볼을 썼죠

이름은 TAFKAP(The Artist Formerly Known As Prince)라고 불러달라고 하면서

통칭 The Artist

그러다가 다시 프린스 이름을 찾았습니다
Amy Sojuhouse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13 22:40
(수정됨) 제 핸드폰에 Prince 노래는 1999, little red corvette, when doves cry 그리고 purple rain이 있네요. 두곡은 Prince 로 두곡은 & the revolution 으로요.
정휘인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13 23:31
purple rain 기타 솔로는 언제 들어도 소름입니다.
Da.Punk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13 23:40
수백번을 들어도 질리지 않고 비오는날엔 무조건 듣는 퍼플레인
-안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14 00:46
디스코에 대한 제 편견을 완전히 날려버린 아티스트. 특유의 간지랄까... 정말 독특한 뮤지션이에요.
새벽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14 03:59
위의 곡들 중 두 개가 수록된 gold experience 앨범을 예전에 향음악에서 주문한 기억이 나네요...너무 일찍 가셨죠...왕자님
RainbowWarriors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14 07:44
제 기준 80년대 최고의 팝 아티스트입니다. 간만에 들으러 가야겠네요. 감사합니다.
새벽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14 08:25
little red corvette은 정말 최고의 팝송 같습니다...가사는 뒹굴고 싶다 밖에 안 들리는데 흐흐...완벽한 노래...
리니지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14 09:03
퍼플레인 명곡이죠. PGR과 떼어놓을 수 없는
Harry Hole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14 10:06
뮤지컬라지진짜 좋아합니다. 이번에 저기 백밴드하시는 분들중에 마씨오 할아버지가 이번에 서재패에도 오시죠
부자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14 13:11
배트맨 1의 OST는 개인적으로 밀리언달러호텔 OST와 더불어 가장 아끼는 OST입니다.
뮤직비디오는 처음 보는데 정말 너무 마음에 드네요. >O<
프린스하면 떠오르는 곡들이 딱 베스트여서, 너무 그의 베스트 음악만 알았나싶어서 오늘 퇴근길엔 프린스 음반들을 좀 들어볼까봐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
모찌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14 21:05
요즘도 하루에 한 번씩은 듣는 퍼플 레인 너무좋습니다.
정말 듣고 있으면 프린스의 인생 전체를 돌아보는 듯한 느낌이 들고 정말 열정적인 사람이라는게 느껴지더라고요.
저도 들을 때마다 울컥울컥합니다. 퇴근길에 걸어가다가도 울컥하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규 가입 회원 대상 회원 점수 조정 안내  [29] crema 18/11/13 2978 37
공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3] 유스티스 17/05/05 66011 6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140752 23
78924 공정위, '빅데이터 독점' 생기는 M&A 불허한다 [22] 교육공무원1223 18/11/18 1223 2
78923 군필자라면 누구나 애증이 담겨있을 육공트럭이 사라진답니다 [11] 홍승식1098 18/11/18 1098 0
78922 때늦은 울트라 부스트 4.0 후기 [10] 하심군1202 18/11/18 1202 0
78921 치킨먹을까 피자먹을까 [16] style1749 18/11/18 1749 0
78919 격식을 갖추지 않아도 되는 상황에서, ‘어머니’를 이르거나 부르는 말 [8] 나이스데이1412 18/11/18 1412 1
78918 오늘 보면서 감탄사가 나왔던 기사 [23] 로켓2843 18/11/18 2843 4
78917 성우 김일 별세 [42] TWICE쯔위2957 18/11/18 2957 0
78916 [스포매우많음] 드래곤볼 超: 브로리 기본적인 설정 [23] TAEYEON1885 18/11/18 1885 2
78915 범죄와 페미니즘에 관한 나의 생각 [4] 마빠이1152 18/11/18 1152 4
78914 저는 피지알에 여혐 분위기가 흐른다고 생각합니다. [544] OrBef16761 18/11/18 16761 216
78913 애견카페 한 번 가 본 후기 [22] 그때가언제라도2409 18/11/18 2409 0
78912 지금까지 나온 마블 영화들의 평점을 살펴보자 [38] 은하관제2416 18/11/18 2416 1
78911 맨체스터에 산다는것 [12] 2803 18/11/18 2803 18
78910 우리나라는 자국비하가 심한 나라긴 합니다. [162] 레슬매니아6273 18/11/18 6273 6
78909 [뉴스 모음] No.212. '혜경궁 김씨' 사건 특집 [30] The xian3358 18/11/18 3358 17
78908 울산의 혼밥 식당 [14] 1023089 18/11/18 3089 8
78907 중학생 추락사 피의자가 입었던 패딩 피해자것 [49] 미스포츈8888 18/11/18 8888 3
78906 늦은 밤의 넋두리(내일 아이유 10주년콘서트 티켓 분실) [39] 밧줄의땅2172 18/11/18 2172 2
78905 [토요일 밤, 좋은 음악 하나]NAO-Gabriel [2] Roger396 18/11/17 396 1
78904 초중등 학교 생활이 좋았던 점 [12] 사진첩2800 18/11/17 2800 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