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8/06/13 15:23:11
Name   aurelius
Subject   미국이 참여하는 주요 연합훈련의 규모.txt

훈련명: Trident Juncture 2015

배경: 러시아의 크림반도 침공에 대항하는 NATO의 최대규모 군사훈련, 10년만에 처음

주최국: NATO군

동원인력: 36,000명

참가국: 30개


훈련명: Jupiter Cobra

배경: 이스라엘 방위

주최국: 이스라엘

동원인력: 이스라엘 2,000명, 미국 2,500명

참가국: 2개


훈련명: Cobra Gold

배경: 인도양-남중국해 방위

주최국: 태국

동원인력: 13,000명 가량 (미군 4,600명 포함)

참가국: 7개


훈련명: Foal Eagle/Key Resolve

배경: 북한의 침입 대비 군사훈련 (명목상....), Foal Eagle과 Key resolve는 각자 다른 훈련이지만, 항상 연계해서 실행

주최국: 한국

동원인력: Foal Eagle 한국군 290,000명, 미군 11,500명 / Key resolve 한국군 10,000명, 미군 12,200명

참가국: 2개


이걸 봐도 한미연합훈련은, 미국을 포함한 군사훈련 중에는 세계 최대 규모의 연합훈련입니다. 

세부적으로 들어가면 전폭기는 물론 항공모함과 핵잠수함 그리고 이지스함이 전개되는 훈련이기도 합니다. 

이쯤되면 북한은 핑계에 불과하고, 사실상 동북아의 잠재적국 (중국이나 러시아) 에 경고하는 훈련이죠.


그리고 실제로 그렇기 때문에 이 훈련을 실시할 때 북한만 발광하는 게 아니라 중국과 러시아도 계속 불만을 표시합니다.

우리 뉴스에는 북한밖에 안 나오지만...


정말 압도적인 규모입니다. 

실제 매번 테러와 전쟁 위협에 노출되어 있는 이스라엘조차 5천 명도 안 되는 소박한 규모인데...


트럼프가 괜히 돈이 너무 많이 든다고 얘기 한게 아닙니다. 훈련 한번 할때마다 거의 한 나라를 초토화시킬 수 있는 규모의 병력과 자산을 동원하는 것이기 때문이죠. 


정말 굉장하죠. 


그렇기 때문에, 이번에 미국이 대규모 훈련을 잠정 중단한다고 선의의 제스쳐를 보낸 것은 긍정적인 신호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야 북한이 미국을 믿을 수 있고, 또 중국의 협조도 이끌어낼 수 있기 때문입니다. 




키무도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6/13 15:33
훈련을 하냐 안하냐를 넘어서 미국이 오히려 이런 결단을 내린건 정말 큰 결단인거죠. 진정성을 나타내는거니까요.
주한미군 철수는 미국의 이익을 위해서라도 안할 것 같구요.
Liberalist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6/13 15:36
2, 3만명 하겠거니 싶었는데 이렇게 보니까 규모가 어마어마하네요.
병력 규모만 봐도 어지간한 나라 하나 정도는 순식간에 압살하고도 남을 수준이라니.
북한은 물론이거니와 중국, 러시아가 훈련할 때마다 불만을 표시하는게 어찌보면 자연스러워 보입니다.
루크레티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6/13 15:44
트럼프가 주한미군으로 계속 드립 치기엔 너무 말이 많이 나오니 훈련으로 퉁 치는 기분입니다.
츠라빈스카야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6/13 15:50
한국에선 을지프리덤가디언훈련인가도 또 있지 않던가요.. 아무튼 한국에서 하는 훈련들이 규모가 크긴 크지요..
호모 루덴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6/13 15:58
한국이 훈련규모가 큰것은 당연한것이 아닌가
한국은 정전국이 아닌 휴전국이예요. 따라서 평시에도 DEF5가 아니라 DEF4이고,
휴전선에 수십만명의 장병이 경계를 서는 나라죠.
이러한 이유때문에 코리아디스카운트라는 단어가 존재하죠.
(우리나라는 전시에 준하는 상태로 계속 있는 셈이죠. 물론 너무 기간이 오래되다 보니까 다들 무디어져서 있어서 그렇지)

애초에 8월에 을지훈련이라고 해서, 군대만이 아닌 전 국가를 총동원하는 전쟁을 가상으로 훈련하는 나라가 남한입니다.
딱히 이상할것도 굉장할 것도 없습니다.
트리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6/13 16:22
말만 휴전국이지 눈가리고 아웅이죠. 이스라엘이랑 비교해보면 답이 나오는데요.
이스라엘은 당장 시리아 땅 무단점거 하고 있는 나라에요.
키무도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6/13 16:35
(수정됨) 우크라이나 러시아 크림사태. 이스라엘. 우리보다 더 긴장이 흐르는 곳이죠. 우르라이나는 아직도 전투가 일어나고있고, 이스라엘과 이란사태는 지금 남북한보다도 훨씬 위험한 상태입니다. 이미 미사일 조준발사까지 나온 상황이구요.
우리나라는 재래식전력이 다른지역보다 압도적인우위인 환경에서 대치상태라는점을 생각할 필요도 있습니다.
프로피씨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6/13 16:40
당연하지는 않습니다. 북한 정도의 상대를 두고는 과도한 수준의 무력시위입니다.
cluefake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6/13 16:43
굉장합니다..솔직히 위에 셋이 훨씬 위험하죠..
전쟁이 벌어지는 곳과 진짜로 벌어질것같은 초긴장상태랑 얼마 전 벌어지고 또 벌어질 수 있는 곳
이 셋이 위 셋인데요.
불타는로마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6/13 16:50
주한미군 철수만 안했으면
아이지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6/13 17:23
실전경험이 없는 한국군에게 이런 대규모 훈련이 대단히 중요하죠
ez2boy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6/13 17:26
길게 보자면 미군 감축은 있어도 철수는 힘들다고 봐요
청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6/13 23:33
군에 있을 땐 더울 때 하는 훈련이라 '아이고 더워 죽겠네' 했던 기억밖에 없는데 이리 보니 진짜 엄청난 규모네요
BibGourmand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6/14 04:28
(수정됨) 결국 트럼프는 손 안 대고 코를 풀었죠. 합의문을 얻어내고는 비용 등의 이유로 자신이 평소에 좋아하지 않던 훈련을 선물로 던져준 셈이니까요.
실전 경험이 없는 우리에게 도움이 될 중요한 대규모 훈련인데 그걸 중단한 것이니, 따지고 보면 '회담 비용'을 우리가 낸 셈입니다. 미국과 우리가 공동 부담했다고 하는 게 맞겠군요. 나중에 방위비 분담금 올려 받겠다는 용도로 써먹을지도 모르죠. '훈련 하고 싶으면 돈 더 내든가'
결론적으로 미국은 많은 걸 내줬고, 한국은 관점에 따라 손해 혹은 이득보는 거래를 한 것이며, 중국과 러시아는 훈련 중단이라는 열매를 거저 먹었습니다. 트럼프 말대로 북한이 진정성 있는 결과를 보여준다면 말이 달라질 수 있지만, 현재 결과만 봐서는 미국은 패자가 됐고, 북한과 트럼프는 괜찮은 거래를 했으며, 한국은 그 거래를 중개하고 커미션을 챙겼고 (개인적으로는 이득이라 생각지 않습니다만), 딱히 한 일이 없는 중국과 러시아가 승자가 된 기묘한 결과입니다.
Quarterback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6/14 10:55
해외에서 전문가들의 생각은 약간 다릅니다. 이번 북미회담은 중국과 러시아의 동의 혹은 지지 없이는 불가능했습니다. 김정은이 왜 시진핑을 연속해서 만나러 갔겠습니까? 미국은 북미회담을 지지해주는 조건로 중국과 러시아의 훈련중단이라는 요구를 받아준거죠. 돈이 많이 든다 평화 어쩌구는 모두 표면적 이유죠
유소필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6/14 10:56
전 이 훈련중단되는거 안좋게 봅니다. 실전경험 없는 한국군한테는 중요한 훈련이에요.
중국과 러시아만 좋아하겠죠. 미국에게도 좋다고 보지 않습니다. 트럼프야 돈덜내니 좋다고 하겠지만 장기적으로 보면 중국과 러시아에 대한 견제가 적어질텐데요. 원래 중단하긴 쉬워도 다시 하긴 어려우니 다시 하려면.... 어려운 과정을 거쳐야 할겁니다.
BibGourmand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6/14 11:11
러시아는 가스관 때문에 지지했을지 몰라도, 중국 다녀온 이후 김정은 태도가 바뀌더니 파토날 뻔한 것 생각하면 중국이 도움이 됐을지는 의문입니다. 북미회담이 성사됐다는 것에서 중국이 최소한 끝까지 반대하지는 않았다고 추정해 볼 수는 있겠습니다만, 중국이 도왔는지, 어깃장을 놓다 만 것인지, 뻗대다가 쌍중단 받고 ok한 것인지는 알 수 없는 일이지요.
어찌됐든 결과적으로 절대 안된다고 못박아 왔던 쌍중단을 나서서 수용한 형태가 돼 버렸고, 뭘 봐도 미국 패라는 결론에 이를 수밖에 없지 않겠습니까. 그리고 트럼프는 대선 당시부터 분담금 문제, 해외주둔 비용 문제 등을 문제시해왔던 사람입니다. 그것이 당선을 위해 내세운 캐치프레이즈에 불과할 뿐이라 하더라도, 당시 트럼프가 한 말과 지금 트럼프의 말에는 일관성이 있습니다. 미국 패, 트럼프 승이라고 일견 모순되게 표현한 이유입니다.
순둥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6/14 14:30
베트남전에 파병했는데 실전 경험이 없다고 하시는데 그정도는 실전으로 안치나요?
BibGourmand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6/14 14:34
현 세대 한국군은 실전 경험이 없다고 봐야죠. 베트남전 파병 50주년이 2015년이었습니다.
지금이시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6/14 15:05
중국 이끌어 내려면 무조건 줘야 했던 카드라고 생각합니다. 그 동안 저거에 중국이 엄청 신경쓰긴 했어요. 그런데 지금 중국 무시하고 진행할 수 있는 것도 아니라서... 어쨌든 미국의 다른 고위 관료들도 훈련 중단 얘기하는거 봐서는, 단순히 경제 이해득실에서 나온 얘기는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이미 북-미 협상에 협조하겠다는 중국과의 물밑 얘기가 다 된 상황에서 나온거겠죠... 뭐 북-미 협상 실패하면 훈련 재개는 물론이고 전쟁을 걱정해야 하니 저도 긍정적이라고 봅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연예인 성범죄의 피해자 등에 대해 언급/암시/추정/질문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합니다. [34] jjohny=쿠마 19/03/15 3336 49
공지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3] empty 19/02/25 4545 5
공지 신규 가입 회원 대상 회원 점수 조정 안내  [29] crema 18/11/13 14886 39
공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3] 유스티스 17/05/05 80252 6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156932 24
80530 나경원의 적반하장 코미디 정치 [144] 우연6807 19/03/23 6807 24
80529 미혼남녀가 이성교제 안하는 주된 이유 [39] 홍승식5432 19/03/23 5432 1
80528 이걸 어쩐다? [32] 一言 蓋世3830 19/03/23 3830 8
80527 그녀의 흥얼거림은 나를 돌아보게 하였다. [2] 기억의파편1665 19/03/23 1665 6
80526 한국(KOREA)형 경제전략모델 [36] 성상우3924 19/03/23 3924 4
80525 몽골과 고려의 첫만남 "차라리 사대 할테니 조공이라도 받아라." [48] 신불해6011 19/03/23 6011 22
80524 [속보] 김학의 출국 시도 / 긴급 출국 정지 [71] 불려온주모9720 19/03/23 9720 7
80523 결국, 천장에 구멍을 뚫다!- 돌비 애트모스 초보 입문기- [10] This-Plus2787 19/03/22 2787 3
80522 환경부 블랙리스트로 인해 김은경 전 장관에게 구속영장이 청구되었습니다. [47] 아유6187 19/03/22 6187 9
80521 오영훈 "버닝썬 사건은 YG-박근혜정부 연계가 배경" [54] 동굴곰9196 19/03/22 9196 4
80520 수정잠금 댓글잠금 각하 쫌만 더 쓰시지... [89] Jun9119221 19/03/22 9221 26
80519 원자력 발전소의 세대별 차이점 [40] LanceloT3433 19/03/22 3433 15
80516 서울권 여대 학생들 조선일보사장 규탄대회 [32] 나디아 연대기4142 19/03/22 4142 2
80515 [팝송] 시그리드 새 앨범 "Sucker Punch" [3] 김치찌개442 19/03/22 442 1
80514 도서관 관련 통계 몇 가지 [9] 요조1703 19/03/22 1703 1
80513 [스포] Fate/stay night 헤븐즈필 극장판 2장 감상 [13] 오우거1442 19/03/22 1442 1
80512 약 한 몸과 약 안한 몸 [55] 달포르스4843 19/03/22 4843 0
80511 혐오를 혐오하는 정의로운 정권 [160] 대패삼겹두루치기8462 19/03/22 8462 3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