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8/12/06 21:23:18
Name   azrock
Subject   여성 보컬 밴드음악 모음

예전글

개인적으로는 여성 보컬의 음악을 막 즐겨듣지는 않습니다.
오히려 너무 여성성을 강조한 보컬이나 유투브 커버 음악보면 자주 등장하는 너무나 무심하고 공기가 팔할인 보컬은 아예 스킵하는 편이구요. 그래도 요즘 인터넷하다보니 그냥 듣고 싶을 때가 생기더라구요

Japanese Breakfast - Till Death
2017년 인디씬에서 가장 핫했던 이름 일본식 아침입니다. 밴드 이름에도 불구하고 보컬 Michelle Zauner 는 어머니가 한국인입니다.
2분 20초경부터 나오는 얼굴샷은 개인적으로 올해 화면에서 본 얼굴 중 최고입니다

세이 수미 - Dreaming / Just Joking Around
이 친구들이 미국에서만 태어났어도 피치포크에서 예지급으로 띄워주었을지 모를텐데 Made in Busan!
2018년에만 유럽에서 60번 넘게 공연한 친구들입니다. SXSW 에서도 공연 예정이구요.

The Big Moon - Sucker
영국 출신이라는 이유로 Elastica 이 떠오르는 밴드 


Beach House - Myth
거의 전설이 되어버린 사이키델릭 팝 -우울증 걸린 써핑 음악- 듀오


Melody's Echo Chamber - I follow you
Tame Impala 의 뮤즈(였던) Melody Prochet 의 솔로 프로젝트
프랑스 억양이 딱 매력적일만큼만 섞여있어 찰랑찰랑거리는 보컬과  Kevin Parker 의 지글지글거리는 기타

Alvvays - Archie, Marry Me
해도 안 떨어졌는데 우울한 음악 듣기는 좀 이르다 싶을 때 한번씩


Petal - Heaven
누가 들어도 우울증을 연료로 만든 음악


Chastity Belt - Different Now
밴드 이름이 정조대 입니다. 설명 끝



valewalker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2/06 22:23
파워풀한 여성보컬이 있던 밴드는 대충 아치에너미, 위딘 템테이션, 나이트위시 정도가 생각나네요. 아무튼 소개 감사합니다 잘 들을게요
MissNothing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2/07 00:15
밴드 이름이 정조대 입니다. 설명 끝 에서 메탈이 나올줄 알았는데
요시오카 리호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2/07 00:57
국산 파스텔뮤직표 여성보컬 음악을 듣는 것 같네요.
덕분에 좋은 음악 담아갑니다. 감사해요.
bernar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2/07 06:39
(수정됨) 여성보컬 밴드 제목보고 파라모어 있나? 했는데 정조대라니!
모나크모나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2/07 09:59
딱 떠오른 건 No doubt였는데 너무 아재였나요..ㅠ.ㅠ don't speak 이후로도 꽤 괜찮았는데 다양한 음악도 하고 말이죠.
드러머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2/07 14:03
세이수미는 일전에 같이 공연한 적이 있는데, 정말 유쾌한 분들입니다 크크 술자리가 너무 즐거웠습니다
azrock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2/08 03:37
와우 부럽네요~
드러머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2/08 03:54
지금은 나름 씬에서 유명해지셔서 이젠 저는 댈 것도 아닙니다 흐흐 여담이지만 소개해주신 비치 하우스의 곡이 수록된 Bloom 앨범도 너무 좋아합니다. Troublemaker를 처음 들었을 때의 그 기묘한 느낌은 잊혀지지 않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연예인 성범죄의 피해자 등에 대해 언급/암시/추정/질문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합니다. [34] jjohny=쿠마 19/03/15 6447 54
공지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2] empty 19/02/25 6945 5
공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3] 유스티스 17/05/05 82253 7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160012 24
80835 4차 산업혁명은 너무 거창하다... [10] LanceloT1709 19/04/19 1709 0
80834 급식과 구내식당의 Quality와 Quantity. [21] April2334132 19/04/18 4132 0
80833 (이미지)한국의 턱밑까지 다가온 아프리카돼지열병(ASF) [46] 오리공작7383 19/04/18 7383 9
80832 인공지능 로봇 도입에 대한 (뻘글) 2 메로마나703 19/04/18 703 0
80831 변비약 가이드 [46] 의지박약킹 2775 19/04/18 2775 23
80830 인공지능 로봇 도입에 대한 (뻘글) [4] 메로마나1564 19/04/18 1564 2
80829 인력 90% 감축하고 입고생산성 80배 향상된 유니클로의 자동화 공장 [150] AUAIAUAI14967 19/04/18 14967 11
80828 글쓰기의 어려움 [8] 므라노1742 19/04/18 1742 8
80827 (노스포) 꽤 괜찮은 좀비물이 하나 나왔습니다. [35] OrBef6517 19/04/17 6517 8
80826 판타지스릴러 소설 '갑각 나비'가 완결되었습니다. [54] 페스티4273 19/04/17 4273 2
80825 ‘세월’의 색채 [1] Love.of.Tears.1659 19/04/17 1659 11
80824 제왕의 책사 장량 [18] 성상우3982 19/04/17 3982 20
80823 진주 아파트 살인 사건, 막을 방법은? [125] Leeka11113 19/04/17 11113 4
80822 쿠팡에서 겪은 황당한 경험 [27] 10년째학부생8088 19/04/17 8088 12
80821 연금술과 현실인식의 역사. [21] Farce3045 19/04/17 3045 44
80820 [단상] 노트르담 성당의 화재에 대한 개인적 소회 [29] aurelius4450 19/04/17 4450 15
80819 [100일 다이어트 도전중]간헐적 단식 8일차 짧은 중간보고. [37] 랜슬롯3024 19/04/17 3024 1
80818 세상을 뒤집고 있는 딥러닝(알파고)의 기반이론 베이즈 정리 [14] AUAIAUAI5434 19/04/17 5434 1
80817 정부기관은 납세자를 호구로 취급하네요. [310] flowater12991 19/04/17 12991 3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