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은 [게임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19/05/14 00:27:52
Name 크레토스
Link #1 https://m.sports.naver.com/esports/news/read.nhn?oid=442&aid=0000099324
Subject [LOL] 수비적인 경기에 대해 말한 G2 '원더', "우리나 IG보단 약한 것 같다"


팀 리퀴드나 SKT처럼 수비적이고 후반 지향형인 스타일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는가?

우리나 IG 스타일에 비해선 약한 것 같다. 안정적인 스타일은 상대적으로 약한 팀에게서는 안정적으로 승리를 가져올 수 있겠지만, 우리 같은 강팀들에게는 적응을 잘하진 못하는 것 같다. 우리나 IG는 상대가 실수하면 그 부분을 파고들어 기세를 잡는다. 하지만 수비적이고 안정적인 팀들은 그 부분을 크게 강조하지 않아서 기회를 놓친다고 생각한다.






대놓고 말하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9/05/14 00:33
수정 아이콘
근데 실골이 보기엔 그냥 라이너 기량차이로 나오는 결과같습니다. 안정적이어서 기회를 놓치는게 아니라 기회를 만들 능력이 안되는 느낌이랄까.
대청마루
19/05/14 00:43
수정 아이콘
저 말 듣는게 억울하면 이겨야죠.
근데 못이기니까 저 말 들어도 수긍할 수 밖에.
반니스텔루이
19/05/14 00:45
수정 아이콘
루키같은 선수도 있으니 이렇게 날려주는 선수도 있어줘야 크크
아 근데 진짜 이겨줬으면 좋겠다 4강에서 만날것 같은데
19/05/14 00:45
수정 아이콘
단순하게 봐도 예전처럼 수준차 나던 시절도 아니고 최소 같은 수준에선 먼저 때리는게 당연히 이득을 볼 기회가 많을 것 같습니다.
내일은해가뜬다
19/05/14 01:08
수정 아이콘
가장 좋은 반박은 이기는거죠. 억울하면 강해져야 합니다.
강슬기
19/05/14 01:28
수정 아이콘
지금까지 나온 결과가 말해주고 있으니 이긴 선수가 말하는게 답이죠 아니라고 우겨봐야 추해질뿐이죠
반박하고 싶으면 이기면 됩니다
19/05/14 06:00
수정 아이콘
2번 다 운영으로 탈탈 털렸으니 저게 맞는 말입니다. 반론의 여지가 없죠.
생겼어요
19/05/14 08:49
수정 아이콘
이긴 사람이 한 말이 맞는거죠. 반박하려면 이기면 되는거고 이기고 나면 스타일의 차이가 될거구요.
페스티
19/05/14 09:04
수정 아이콘
잘하더라고요. 4강에서 바로 만나게 될 텐데 3:0으로 이기지 못하면 역으로 입 털기도 애매해졌어요 크크
19/05/14 10:22
수정 아이콘
4강전 기대됩니다.
19/05/14 10:30
수정 아이콘
G2가 SKT 5:0으로 꺾는다고 인터뷰했을때 다들 "하하 저 친구들 인터뷰 재밌게 하는구만" 하고 웃어넘겼는데 2:0까지 왔네요 크크크
현실순응
19/05/14 12:32
수정 아이콘
분위기 띄우기 7에 진심 3 정도 였지 않았나...
초보저그
19/05/14 12:46
수정 아이콘
4강에서 만날테니 실력과 결과로 보여줘야죠.
19/05/14 15:16
수정 아이콘
skt화이팅일뿐이네요 결과로 보여줘야죠
shooooting
19/05/14 15:48
수정 아이콘
이게 현실이죠 받아 들이고 롤드컵 노려봤으면 좋겠네요...
김엄수
19/05/14 15:59
수정 아이콘
체급이 비슷하니 선빵필승 이런 개념인거 같아요.
19/05/14 18:10
수정 아이콘
인정
현대 히토미
19/05/14 18:22
수정 아이콘
어우슼...ㅠ.ㅜ
19/05/14 21:38
수정 아이콘
맞는 말했네요

본인들도 약팀 상대로 두경기 다 깨짐 크크크크
10월9일한글날
19/05/14 22:27
수정 아이콘
'우리나'에서 쎄했음 크크
홍다희
19/05/14 22:28
수정 아이콘
리퀴드나 퐁부보단 약한듯...
습관처럼게임
19/05/14 22:30
수정 아이콘
4강에서 붙을지도 모를텐데 다전제는 단판이랑 느낌이 조금 다르긴 달라서 잘 모르겠네요..
조용히살자
19/05/14 22:34
수정 아이콘
이게 또 재평가가 크크
19/05/14 22:35
수정 아이콘
롤잘알 원더니뮤....
체르하
19/05/14 23:09
수정 아이콘
앗.. 이게 이렇게 크크크크크크
카바라스
19/05/15 00:17
수정 아이콘
앗 이게 이렇게..
네~ 다음
19/05/15 00:33
수정 아이콘
결국 라인전 이기면 그거 굴리는건 다 잘하는게 증명됐습니다. 스타일이 문제가 아니라.
수분크림
19/05/15 00:49
수정 아이콘
재평가행
Cazorla 19
19/05/15 01:32
수정 아이콘
크크크 믿고있었다구~
10월9일한글날
19/05/15 02:07
수정 아이콘
G2 '원더'랑 이야기를 해봤다. '원더'는 팀리퀴드나 SKT의 안정적인 플레이 스타일이 약한 팀을 상대로는 승리를 안전하게 가져올 수 있지만, G2나 IG 같은 팀에겐 적응하지 못할거라 했는데, 어떻게 생각하나?

지금의 성적 때문에 '원더'가 그렇게 이야기할 수 있다고 본다. 하지만 평가란 매 게임 바뀌는 것이다. 그걸 정답이라 확신은 할 수 없다. 다음 경기에서 지금까지와 다른 양상이 나오면 그 말도 틀린 얘기가 될 것이다.

5승 3패 후 칸의 답변이었습니다 크크
19/05/15 17:37
수정 아이콘
칸이 똑똑하네요 캬...
다시마아스터
19/05/16 02:23
수정 아이콘
그러고보니 정말로 실현 가능한 단계까지 오긴 왔군요 크크
파이몬
19/05/16 12:55
수정 아이콘
역시 칸 크크크
불굴의토스
19/05/17 23:59
수정 아이콘
크으
19/05/19 00:45
수정 아이콘
아니 이게 또 재평가를 크크크크크크
19/05/19 03:24
수정 아이콘
또 재평가..?!
19/05/19 08:10
수정 아이콘
갓 원더...
Cazorla 19
19/05/19 20:12
수정 아이콘
원더 그는 신이야!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게임 뉴스 게시판 이용 안내 : 기사 전문/일부 개재 금지 및 보도자료 문의 진성 17/03/21 28019
17017 [LOL] [오피셜] 강도경 전 감독, APE 게임단 단장 선임 [21] 감별사1113 20/06/04 1113
17016 [LOL] [오피셜] 팀 다이나믹스, '리치' 이재원과 2+2 계약 체결 [12] 감별사2222 20/06/03 2222
17015 [LOL] [인터뷰] 반 년의 휴식, 그리고 다시 KT로 - '스맵' 송경호 [2] SNMA1272 20/06/03 1272
17014 [LOL] RNG Uzi 젠쯔하오 은퇴 발표 [3] 及時雨1110 20/06/03 1110
17013 [LOL] LVUP Open: LoL 9회차 참가신청 안내 오들669 20/06/02 669
17012 [LOL] LCK 서머, 아프리카 프릭스-샌드박스 게이밍 개막전 [2] 감별사1575 20/06/02 1575
17011 [LOL] '영웅' 박정석, 브리온 블레이드 단장으로 취임 [17] 카루오스2935 20/06/02 2935
17010 [LOL] 프로즌 은퇴 [6] 이정재2036 20/06/02 2036
17009 [LOL] T1 고리 계약종료 [14] 카루오스3069 20/06/01 3069
17008 [LOL] 후야TV LoL 연습생 모집 [6] 모빌람머스2016 20/06/01 2016
17007 [LOL] '미키' 손영민, APK 프린스 합류…전익수와 한솥밥 [2] 캬옹쉬바나1063 20/06/01 1063
17006 [LOL] 매물로 나온 'LOL 게임단' 다이나믹스…몸값은 160억 [10] 카루오스2803 20/06/01 2803
17005 [LOL] 스맵의 복귀가 확정입니다 꼬마산적2271 20/05/29 2271
17004 [기타] SBS-아프리카, e스포츠 합작관계 청산 [18] Alan_Baxter4225 20/05/29 4225
17003 [기타] G식백과 김성회, 저소득가정 아동에 1천만 원 상당 태블릿 기부 [14] 누더긷으딘2872 20/05/28 2872
17002 [LOL] KT 레이 서머 휴식 [3] 카루오스1657 20/05/28 1657
17001 [하스스톤] 스트리머컵 13회 - 해설 대전 [2] JunioR508 20/05/28 508
17000 [스타2] '4시즌 만의 결승행' 전태양, "이번에는 준우승 아닌 우승 하고싶어" [1] 及時雨1132 20/05/28 1132
16999 [LOL] 소년에서 청년으로, '데프트' 김혁규의 7년 [18] iwyh3037 20/05/26 3037
16998 [LOL] '프로즌' 김태일이 코치하는 WAF, 챌린저스 예선 통과 [4] 비오는풍경2701 20/05/23 2701
16997 [LOL] KT 강동훈 사단을 만나다 [13] iwyh3477 20/05/22 3477
16996 [LOL] [박상진의 e스토리] LCK, 프랜차이즈로 나가다 1편 - 라이엇 게임즈 이정훈 팀장이 말하는 준비 과정 [1] telracScarlet1259 20/05/22 1259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