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GR21 관련된 질문 및 건의는 [건의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 (2013년 3월 이전) 오래된 질문글은 [이전 질문 게시판]에 있습니다.
통합 규정을 준수해 주십시오. (2015.12.25.)
Date 2017/06/19 18:16:05
Name  
Subject   주말에 만날 여지를 주지않는 이성?
사실 이게 썸인지도 모르겠고..
만나기는 많이 만났어요 7번? 정도 치맥하고 고기꿔먹고 등등
근데 다른 진전은 전혀 없긴 했네요

사실 제가 좀 더 신경을 쓰면 더 진전될수도 있겠지만
일하면서 시험준비하는 상황에 신경쓸만한 일을 더 만들고 싶지 않은 느낌?
상대쪽에서 더 다가와주면 좋긴 할텐데..뭐 이건 그리 중요한건 아니긴 하네요.
연락도 항상 제가 먼저 하기 때문에 약간 투정? 같은 얘기를 했는데
자기는 원래 그렇다고..이해해달라고 하네요.

평일에는 언제나 약속이 성사가 되요.
근데 주말에는.. 자기는 중요한 일이 아니면 집에서 절대 나오지 않는다고 하네요.
주말에는 거의 집에서 밥먹고 잠만 잔다네요.
뭐 제가 아직 그정도로 중요한 사람은 아니라는 뜻이기도 하겠죠.

평일에 만날때마다 9시쯤만 되면 갤갤대서 뭔가 더 놀고싶어도 붙잡고 있기도 미안하고
일단 8월에 시험 끝나면 조금 더 적극적으로 다가가볼까 싶기는 한데..

어떻게 하면 좀 더 가까워질수 있을까요
정말 좋은 사람이라 놓치고 싶진 않은데..쉽지 않네요



rollercoaster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19 18:23
주말에 만나는 다른 사람이 있을 가능성도 배제하진 마세요... 상대방이 무슨 시험 준비하시는지는 모르겠지만....
스키피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19 18:24
상대방이 준비하는 시험때문에 지금은 더 일을 키우고 싶지 않은데 가까워지고 싶으시다는 거죠?
그럼 가까워지고 싶다는 분위기를 팍팍 풍기되 지금은 적극적인 물리적인 대쉬는 안하시는게 좋겠네요
상대방의 시간을 많이 뺏지 않는 선에서 잘챙겨주기만 하시다가 시험이 끝나면 승부를 보세요
신경쓸 일이 끝나서 해방될때까지 기다려주는게 배려이기도하고 달님한테도 효과적인 전략일겁니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19 18:24
제가 준비하는 시험이에요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19 18:27
생각해보니 위에 언급안한게 있는데..
지금 준비하는 시험 합격하면 제가 지방으로 가게되는 부분은 있네요.
Dwyane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19 18:30
장거리 연애중인 사람이 있어서 주말은 바쁘다에 한표...
칼퇴추구자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19 18:36
제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그냥 주말에는 다른 약속이 있는 듯...
스키피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19 18:37
아 그럼 얘기가 많이 다르네요
주말에 만나는 다른 사람이 있을 가능성도 있지만.. 의외로 자기만의 시간을 중요시해서 주말에 혼자 있으려는 분들도 많습니다
제 개인적인 생각입니다만 막연히 올지 안올지 모르는 계기를 기다리는것 보다 적극적으로 대시하는게 낫습니다
그분이 다른 분과 달님 사이에서 고민하고 있는 상태이거나 지금 연애생각이 없는 상태이거나 알 방법이 없습니다
적극적으로 대시하시고 실패하면 할수 없는거죠
뜸들이시면 아무것도 안됩니다
부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19 19:00
어... 저도 이 생각...
Luxtau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19 19:08
(예전 또는 현재의) 애인과도 그렇게 주말에 안 만나시는지 물어보시는 게 중요할 거 같네요.
대니얼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19 21:40
좋은 사람이 아닐수도 있어요...
자판기커피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19 21:41
어...근데 정말 체력이 약한 사람일지도 몰라요. 제가 그렇거든요 정말 주말엔 집에서 하루종일 쉬어야 다음주 출근해서 버틸만 합니다.
이상한화요일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0:04
진실은 그분만이 알겠죠.
전 남편하고 연애 초기에 주말마다 와우 정공 뛰느라 약속을 못 잡았어요.
차마 게임 때문이란 말을 못 해서 자연스럽게 넘기느라 힘들었네요.
그러다 정공 깨지는 바람에 주말에도 만나게 되었지요.하하.
양다리인지, 진지하게 만날 마음이 없는지, 단순히 귀찮아서인지 누가 알겠습니까.
아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5:34
전그냥 피곤함 많이타고 쉬는날 하루 온전히 쉬고싶어서라고 느껴지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유스티스 17/05/05 4445
공지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37] OrBef 16/05/03 23159
공지 19금 질문은 되도록 자제해주십시오 [8] OrBef 15/10/28 45830
공지 통합 공지사항 + 질문 게시판 이용에 관하여. [22] 항즐이 08/07/22 91664
107690 스타 평균 APM 100 부근인 분도 계신가요... [13] 마르키아르473 17/08/22 473
107689 더이코노미트 앱으로 보시는 분 질문좀드립니다. 외계소년35 17/08/22 35
107687 떡볶이튀김범벅을 전문으로 하는 프랜차이즈가 있나요>? [7] 光海665 17/08/22 665
107686 일본거주중이신 분 계신지요? 별일없이산다216 17/08/22 216
107685 렌즈 추천부탁드립니다 (소니A6500) [7] 전크리넥스만써요164 17/08/22 164
107684 나이키 운동화를 사려는데 질문드려봅니다. [6] 부모417 17/08/22 417
107683 대만 여행 계획 중인데 호텔 뷔페 추천 부탁드립니다. ponticus92 17/08/22 92
107682 오랜만에 다시 롤을 하려하는데, 일반게임에서 라인 선택이 없어졌나요? [5] 개미567 17/08/22 567
107681 스타1 리마스터 맥북에서 해보신 분 계신가요? [4] 감탱256 17/08/22 256
107680 몽블랑 쿼츠 질문드립니다 [10] 이워비263 17/08/22 263
107679 츄어블 형태나 구미 형태의 멀티비타민 추천해주세요. 콜드53 17/08/22 53
107678 3월에 주문한 시계를 아직 못받고 있습니다 [10] 탄산맨640 17/08/22 640
107677 실업급여 가능여부 지르문이 있습니다! [7] 508 17/08/22 508
107676 외국에서도 산정상에 오르면 소리지르나요? [5] 여자친구862 17/08/22 862
107675 롤챔스 결승티켓 구할 수 있나요? [2] 겐지345 17/08/22 345
107674 근대사를 잘 설명한 책 종류 추천 부탁드립니다~ [11] under 78316 17/08/22 316
107673 50만원 이하 딱딱한 매트리스 추천 부탁드립니다 종합백과114 17/08/22 114
107672 극악 지성피부에 적합한 선크림 추천 부탁드립니다 [6] 정지연289 17/08/22 289
107671 휴대폰 오프라인 구매 질문드려요! [16] 민트초코우유443 17/08/22 44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