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8/10/03 12:23:05
Name 히야시
Link #1 스포츠조선, 네이버스포츠
Subject [스포츠] [야구] 한화 알력? 송광민 2군행
https://sports.news.naver.com/kbaseball/news/read.nhn?oid=076&aid=0003323550
송광민 전격 2군행, 흥분한 한용덕 감독 "팀을 위한 조치"

https://sports.news.naver.com/kbaseball/news/read.nhn?oid=076&aid=0003323562
[비하인드스토리]절체절명 시기에 송광민 전격 2군행 내막은?

이례적으로 감독이
"궁금해 하실 것 같아 미리 말씀드린다"며 기자들에게 먼저 말을 꺼냅니다

"송광민을 2군으로 내렸다. 부상 때문은 아니다.
본인이 몸이 좀 안 좋다고 한다. 그냥 몸이 좋지 않다고 한다. 대신 김태연을 1군에 올렸다"고

이미 시즌중에 송광민 선수와 한용덕 감독 사이에 부딪힌적이 있다고합니다

7월 중순 송광민이 타순과 수비 포지션에 불만이 있었고
한용덕 도 송광민 에 불만이 있었지만

실제로 검진결과 송광민은 허벅지 근육 손상 부상이 있었고
묻고 넘어간듯 보입니다

한용덕 감독은 본인은 팀만 생각하고 모든 결과에 대한 책임은 본인이 지겠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포스트시즌 엔트리에 대한 질문에는 그때 가보면 알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송광민의 빈자리는
김회성, 김태연, 오선진으로 대체하고
오늘 롯데전은 김회성이 3루수로 선발 출장한다고 하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8/10/03 12:24
수정 아이콘
아니 안그래도 지금 타격 처참한데 송광민까지 내리면 누가 치라는거지? 도대체 뭔일인지...
부모님좀그만찾아
18/10/03 12:27
수정 아이콘
당장 가을이 문젤텐데;
18/10/03 12:29
수정 아이콘
한화가 잘 풀리면 "팀 위에 선수 없다. 팀을 위한 과감한 결단. 스타 플레이어보단 팀을 위한 선수" 이런 기사가 나올거고
한화가 안 풀리면 "감독의 아집, 경직된 상명하복 관계, 팀을 위해 선수 생명을 갉아먹는 감독" 이런 기사가 나오겠죠.
구체적인 이야기가 없으니 잘잘못은 따질 수 조차 없는 문제고 결과에 따라 평가가 완벽하게 갈리겠네요.
애패는 엄마
18/10/03 12:35
수정 아이콘
한감독이 덕장 스타일인줄 알았는데 약간씩 이런 걸 봐서는 의외로 용장 스타일인가 보군요
히야시
18/10/03 12:36
수정 아이콘
한화는 이미 충분히 잘풀렸으니 후자 기사는 안나오겠죠
송광민은 시즌끝나면 FA인데 이런 기사나오면서 타의적 은퇴 혹은 내부잔류시 몸값만 떨어지게된거고
18/10/03 12:37
수정 아이콘
그런데 맨유 사례만 봐도 감독에 대항하는 선수는 과감하게 내치는게 답이죠
한용덕 감독이 김성근 감독만큼 악명이 있는 것도 아닌데요.
솔로가좋다
18/10/03 12:37
수정 아이콘
또 누군가가 대신 터져주길 바래야죠.
요새 태업하는 느낌이 조금 있었는데 그걸 겨냥한 선택인지.. 지켜보는 수밖에 없겠네요
18/10/03 12:42
수정 아이콘
일단 포스트시즌도 확정이고.. 송광민이 극적인 장면을 곧잘 만들긴 하지만 세부스탯까지 좋은 편은 아니라서요. 없어도 어찌어찌 가기는 할 것 같습니다.
파쿠만사
18/10/03 12:43
수정 아이콘
근데 솔직히 요즘 송광민 보면 그것도 아닌것 같습니다. 저는 타격보다는 3루 수비때문에라도 송광민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는데 요즘 타격보면 기대가 안갑니다... 먼가 하려고하는 의지가 안보이는거같아요..
Syncnavy
18/10/03 12:44
수정 아이콘
한감독은 믿어줄만큼 믿어줬다고 봅니다.
오히려 한화커뮤니티에서 제발 3번좀 그만 맡기라고 할정도로 극단적인 초구공략과 타율대비 처참한 출루율을 기록하는 선수였죠.

운동신경은 상당히 뛰어나지만 전형적인 야구 아이큐가 좀 떨어지는 스타일이었고 6-7번이 어울리는 스타일이나 김태균의 부진으로 호잉이 4번을 맡으면서 어쩔수없이 3번을 맡게된 이유도 있었구요.

개인적으로 정근우가 3번이 딱이라고 생각하지만 그러면 테이블타선의 무게감이 현저히 떨어지게 되어 3광민을 자주 기용했다고 봅니다.

문제는 예전에도 덕아웃에서 꼬라지(?)를 부리는 모습이 보였는데 이선수 멘탈이 좀 약한거같아요

올시즌 인스타 시작하고나서 좀 심해진거 같았는데 크보 사상 첫 연타석 삼진 신기록 세울뻔할 정도로(이날 타이기록 보유) 폭망했을때 인스타 폭격맞고 계정 지웠었죠.

한감이랑 트러블 있었을때가 거의 그때쯤으로 기억합니다.

FA때 송광민을 원하는 팀이 분명 있겠지만 어지간해서는 선수에게 기회를 주는 한감독임이 저렇게 이야기할정도면 분명 뭐가 있어도 있는 거겠죠

투구수를 늘려야 하는 상황이나 주자가 있는 상황에서도 그저 초구 공략해서 병살을 쳐대니 커뮤니티에서도 안좋은 소리가 많이 나왔습니다.

이 기사를 보고 저도 많이 놀랐지만 팀보다 위에 있으려는 선수는 가차없이 버려야죠.

하물며 맨유에서도 천문학적인 금액 주고 다시 데려온 월클 포그바조차 내쳐야 한다는 소리도 나오는데 조금 잘하는 그저그런 3루수가 뭐가 잘났다고 팀 위에 서려고 합니까
핫포비진
18/10/03 12:45
수정 아이콘
요즘 타격보면 송광민도..최근 처참하죠
파쿠만사
18/10/03 12:48
수정 아이콘
모든건 결국 결과론이 되겠지만 가을야구를 앞둔 이상황에서 김태균2군행 송광민 2군행은 정말 대단한 결단인것 같습니다.
저는 잘한결정이라고 생각이 듭니다. 팀을 위한 결단이라 믿고 싶네요..
쟤이뻐쟤이뻐
18/10/03 12:53
수정 아이콘
송광민 나이가 몇인데 팀들이 원할리가요...
핫포비진
18/10/03 12:54
수정 아이콘
한화는 최악으로 4위하고 와카탈락해도 감독한테 책임이 갈수가없죠..누가 시즌전에 이런 순위 예상하긴 했나요
파쿠만사
18/10/03 12:54
수정 아이콘
저도 동의합니다. 정말 기다려줄만큼 기다려줬다고 생각합니다. 인스타 테러사건도 정말 안타까운 일이고 송광민 선수에게 대신 미안할정도로 테러한 사람들이 잘못한 거라고 생각은하지만 그렇다고 경기중에 그런불만을 번트질로 푸는건 정말 프로선수가 할행동이 아니었죠...
그리고 기아전 1사 만루에서 초구쳐서 병살친것도.... 팀내 고참급 선수이고 팀에서도 그렇게 챙겨주는 선수인데 경기에 임하는 태도가 너무 안좋아진거같아요. 2군가서 정신좀 차리고 왔음좋겠습니다.
파쿠만사
18/10/03 12:56
수정 아이콘
진짜 한화니까 좀 돋보여 보인거지 큰돈주며 데려갈만한 선수는 아니죠..
쟤이뻐쟤이뻐
18/10/03 12:58
수정 아이콘
통산 WRC+가 100밖에 안되는 선수죠. 걍 평균..
링크의전설
18/10/03 13:15
수정 아이콘
진짜 하드웨어하나로 야구하는 선수
비슷한 예로 김태균도 공맞추는 능력이 탈 크보급이지만 비큐가 좋은 스타일이 아니죠 흑흑
레드벨벳
18/10/03 13:27
수정 아이콘
하주석 최재훈 그리 못하는데도 안 내쳤던 한감독인데 허허...
멀면 벙커링
18/10/03 13:27
수정 아이콘
이런 지경까지 왔으니 FA신청하면 구단에서 절대 안잡겠네요.
홍승식
18/10/03 13:29
수정 아이콘
올해 한감은 무얼 해도 지지합니다.
영혼의공원
18/10/03 13:53
수정 아이콘
아픈 손가락중 하나였는데 이제 남의 손가락 되면 안아프고 좋을듯
도라지
18/10/03 13:55
수정 아이콘
덕장 덕장 해도 역시 [덕]보다는 [장]이 먼저인인 것 같습니다.
팀 스포츠의 경우에는 그 역할이 더 중요할테구요.
Lord Be Goja
18/10/03 14:04
수정 아이콘
저는 김태균 선수는 한화라서 스탯영양가 논란나오는 선수라고 생각하고 (저평가) 송광민 선수는 한화라서 고평가된 선수라고 생각합니다.예전 김태완 선수처럼요.
스웨트
18/10/03 14:19
수정 아이콘
올해 한감은 무얼 해도 지지합니다.(2)
18/10/03 14:21
수정 아이콘
한용덕은 용덕장이죠
18/10/03 16:03
수정 아이콘
FA미아 각인데요..
한화도 크게 아쉬울게 없는게 변우혁 노시환이라는 대어급 신인들 자리가 3루라서..
내년에 기회도 줄겸 무리해서 잡을 이유가 없습니다.
더구나 단장이 박종훈이라 최소한의 성의 표시만 하고 금액 올려달라고 하면 칼같이 내칠게 뻔하죠.
곧미남
18/10/03 21:23
수정 아이콘
이런 부분은 정말 잘하고 있다는 생각이 드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24948 [연예] [프듀48][아이즈원] 치타 : 뱉어!!! [7] 茶仰6635 18/09/05 6635 0
11635 [스포츠] [9/29] 롯데 수비모음 [21] 힙합아부지4285 17/09/30 4285 0
11476 [스포츠] 과연 롯데의 3위는 가능할 것인가 [37] 힙합아부지5307 17/09/23 5307 0
27195 [연예] 오나미뒤태.gif [21] 히화화11626 18/10/16 11626 0
20205 [연예] 유니티 인스타에 올라온 멤버들의 활동 마감 소감 영상.instagram [8] 히페리온4431 18/06/18 4431 0
19749 [연예] 유니티 막내 이수지의 아이스 버킷 챌린지 [5] 히페리온6465 18/06/06 6465 0
19742 [연예] (펌)유니티 이수지의 포니테일한 모습을 보는게 제발 소원이라는 예빈 [4] 히페리온6401 18/06/05 6401 0
14379 [연예] 더유닛 유닛G 이수지 기사 사진 모음(많이들 투표해 주세요) [8] 히페리온6944 18/01/07 6944 0
14215 [연예] 디아크 멤버들 현재 근황 [9] 히페리온6586 17/12/31 6586 0
14106 [연예] 더유닛 이수지 24일자 리얼걸프로젝트 팬사인회 현장사진 [14] 히페리온5925 17/12/27 5925 0
11988 [연예] 아이돌마스터.KR OST Part 4의 수록곡 뮤직 클립 영상 공개 [5] 히페리온2401 17/10/14 2401 0
10906 [스포츠] 이란 국가대표팀 주장이 한국전 후 남긴 글 [33] 히을7910 17/09/04 7910 0
9874 [연예] [여자친구] 귀를 기울이면 (LOVE WHISPER) M/V +안무추가 [84] 히을7078 17/08/01 7078 0
9720 [연예] [여자친구] 여러분 안심하십쇼! 여름은 이제 안전합니다! [24] 히을6068 17/07/26 6068 0
9564 [연예] [여자친구] 미니앨범 'Parallel' 의 타이틀곡 제목 및 앨범아트가 공개되었습니다. [12] 히을3363 17/07/21 3363 0
8448 [연예] 문복이가 비빌 언덕이 아니었던 이번 프듀 득표수.jpg [38] 히을8960 17/06/17 8960 0
1291 [스포츠] [트와이스] PO 4차전 시구&시타 지효, 모모 [15] 히을3107 16/10/25 3107 0
26717 [연예] 믹스나인 출신 여가수 M/V 몇개 [1] 히야시2381 18/10/08 2381 0
26615 [스포츠] [KBO] 이게 고시엔인가 뭔가하는건가? [51] 히야시6870 18/10/06 6870 0
26560 [연예] 슈퍼주니어 이특 웃긴 실수? 연우 팬계정에 DM 해명추가 [68] 히야시10760 18/10/05 10760 0
26515 [연예] [akb48/프로듀스] 행거단 나카니시치요리 팬의 미친퀄 인간극장 [5] 히야시3009 18/10/04 3009 0
26440 [스포츠] [야구] LG 류중일 이형종 고의? 말도 안되는소리 [30] 히야시6139 18/10/03 6139 0
26438 [스포츠] [야구] 한화 알력? 송광민 2군행 [28] 히야시5742 18/10/03 5742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