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21/07/22 10:46:11
Name 그10번
Link #1 유튜브
Subject [스포츠] [NBA] 파이널 6차전 하이라이트 (수정됨)


1. 선즈의 경우 쿤보를 막을 방법이 없다면, 공격에서 해답을 찾아야하는데 끝내 크리스 폴에서부터 시작하는 선즈의 유기적인 팀공격 (특히 롤플레이어들의 3점슛)이 살아나지 못한게 아쉬운 시리즈가 아닌가 싶습니다.

폴은 젊은 팀인 선즈를 이끌고 파이널까지 진출하면서 그동안의 한을 어느정도 떨쳐냈지만 그래도 우승에 실패한게 많이 아쉬울거같네요.
부커도 정상급 스코어러까지는 성장한 부분은 대단했고 동시에 동료를 살리는 부분은 좀 더 성장해야한다는걸 확인한 시리즈가 아닌가 싶습니다.

암튼 많은이들의 예상을 뛰어넘어 놀랍고 멋진 시즌을 보낸 선즈에게 박수를 보냅니다.




2. 쿤보가 파이널에서 보여준 플레이들, 특히 6차전은 2000년대초반 3연패시절의 샤크를 연상케하는 대단한 활약이었습니다.
특히 자유투를 집중해서 계속 넣는 장면을 보면서 제로의 영역 진입? 또는 씨앗이라도 터트렸냐? 싶더군요.크크

1



3. 우승팀의 2옵션으로서 약하다는 평가를 받던 미들턴은 하이턴으로 변신했고,




4. 즈루의 영입은 쿤보랑 미들턴에게 볼핸들러의 부담을 줄여주고 쿤보는 롤맨과 마무리, 미들턴은 슈팅등 자신이 잘하는것에 집중할수있게 만들어줬습니다. 처음 영입했을때 분명 블레드소보다는 업그레이드지만 그래도 좀 많이 퍼준거 아닌가 싶었는데 파이널에서 활약을 보니 할말이 없네요.흐흐

그동안 정규시즌에는 잘하지만 플레이오프에서는 약하다는 평가를 받던 부덴홀저 감독도 이번 플레이오프에서는 코어급 선수들의 출장시간이나 전략전술대응등이 달라지면서 이젠 흠잡을때없는 명장반열에 올랐고요.

그리고 스타들이 이적, 뭉쳐서 슈퍼팀을 만들어 우승하는것과 프랜차이즈 스타로서 팀원들이 모이고 성장해서 우승하는것 모두 똑같은 1번의 우승이긴한데 그럼에도 슈퍼팀을 결성, 우승하는게 자리잡은 시대에 스몰마켓팀이 프랜차이즈스타를 중심으로 성장해서 우승하는걸 보니 좀 더 특별하고 다른 감정이 드는건 어쩔수가 없네요.

벅스의 우승을 축하합니다.




5. 어제 밤 쿤보의 활약을 보고서 다시 찾아본 2000년 여름 샤크가 첫번째 우승을 했던 파이널 하이라이트입니다.
제가 루키시절부터 알고 좋아했던 첫번째 NBA선수였던 샤크....참 대단했어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1/07/22 10:49
수정 아이콘
파이널전에 쿤보 복귀가 미친짓 아니냐라는 소리를했는데 경기 하는거보고 와 복귀안했으면 천추의 한이 될뻔했겠구나...
21/07/22 10:53
수정 아이콘
샤크의 첫번째 파이널은 올랜도에서...
그10번
21/07/22 10:54
수정 아이콘
아 맞네요. 첫번째 파이널이 아니라 첫번째 우승이였죠. 수정하겠습니다.흐흐
21/07/22 10:56
수정 아이콘
쿤보 플레이 보면 아무리봐도 물리엔진 오류같은...
21/07/22 10:57
수정 아이콘
50득점이라 뭐 공격 말할것도 없는데 수비가 더 경악스러웠던...... 근래 파이널에서 이 정도로 공수양면에서 도미넌트하다 느껴졌던 퍼포먼스는 거의 없었던듯
트루할러데이
21/07/22 11:35
수정 아이콘
그 왜,,애매하면 그분을 소환하면 거의 맞습니다?
파비노
21/07/22 13:25
수정 아이콘
근래라면 리얼월드 그분을 소환하면 됩니다...크크
21/07/22 11:03
수정 아이콘
즈루 영입은 너무 퍼주는거 아닌가했는데 결과적으로 성공한 영입이 되었네요
쿰보입장에서는 대놓고 3점 새깅 + 자유투약점(파이널6차전한정)을 극복한거는 앞으로도 큰 힘이될거같은....
쿰보는 브루클린대결때 나온 비매너만 아니면 이번플옵은 완벽했네요
꿀행성
21/07/22 11:09
수정 아이콘
골스말고는 관심이 없었는데 쿤보 보면서 쩐다라는 느낌을 오랜만에 받아본것 같습니다
휴식기동안 잘 쉬어서 오랜기간 레전드 선수로 남아줬으면 좋겠어요
그리고 앞으로는 쿤보뿐만 아니라 모든 선수들이 부상을 야기하는 플레이(고의든 그렇지 않든)가 나오지 않았으면 합니다
경기 재밌게 보다가 그 눈 희번떡거리는 선수(경기전에 상대편이 자신의 엄마를 팬다고 이미지트레이닝 한다고 했던)보면서 웃었던 기억도 나네요
Tim.Duncan
21/07/22 11:24
수정 아이콘
그그컨...파궁사...그리고 우궁사가 되어버린 그남자...폴에게 다시 기회가 올지 궁금하네요
세인트루이스
21/07/22 12:09
수정 아이콘
듀란트 발이 컸던게 우승까지 이어졌네요
양념반자르반
21/07/22 12:10
수정 아이콘
쿰출리아라는 별명까지 얻은 이번 플옵이었죠..
그래도 리스펙 받을만하다고 봅니다.
강가딘
21/07/22 12:47
수정 아이콘
선즈는 5차전 홈에서 못 잡은게 컸죠
그리고 쿤보는 그냥 괴수예요 괴수...
무릎 다첬을때 시즌아웃이다 생각했는데 무서운 회복력으로 복귀해서 50점 넣고 우승허는거 보고 얼빠짐...
더블에스
21/07/22 18:33
수정 아이콘
샼 경기를 라이브로 봤어야 했는데....ㅠ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기타] 스연게 재오픈 및 운영방침 공지 [35]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입상자jjohny=쿠마 20/05/10 97856 0
공지 수정잠금 댓글잠금 [기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입상자jjohny=쿠마 19/11/08 138869 0
공지 수정잠금 댓글잠금 [기타] 연예인 성범죄의 피해자 등에 대해 언급/암시/추정/질문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합니다. [1]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입상자jjohny=쿠마 19/03/15 197695 0
공지 [기타] 몇몇 표현들에 대하여 가이드라인을 재공지합니다. [24] 17/10/25 254357 0
62040 [스포츠] 부커네집에서 열린 포커대회.JPG [1] insane1798 21/07/25 1798 0
62039 [스포츠] [K리그] 울산에서 대참사 진행 중 [14] 번개크리퍼2870 21/07/25 2870 0
62037 [스포츠] [WWE/AEW] 몇가지 소식들 [5] TAEYEON1498 21/07/25 1498 0
62036 [연예] 100억 이상 몰래 기부한 연예인.jpg [30] 파랑파랑8728 21/07/25 8728 0
62035 [스포츠] [MLB] 잰슨이 절실한 류현진 [11] 묻고 더블로 가!4771 21/07/25 4771 0
62034 [스포츠] [KBO] 어제 대표팀과 LG 경기에서 나온 수비 [23]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판을흔들어라3444 21/07/25 3444 0
62033 [스포츠]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역사속으로…내년부터 '가디언즈' [13] 강가딘3522 21/07/25 3522 0
62032 [스포츠] 류거나 드래프트 당시 류현진 반응.JPG [25] insane5629 21/07/25 5629 0
62031 [연예] [오마이걸] 이 시국 걸맞는 거리두기 안무.ytb VictoryFood3001 21/07/25 3001 0
62030 [연예] 영국에서 싱글차트 1위 7곡 이상 기록한 가수들.TXT [4] 비타에듀1610 21/07/24 1610 0
62029 [연예] 영국에서 싱글차트 1위 10곡 이상 기록한 가수들.TXT [3] 비타에듀1201 21/07/24 1201 0
62028 [스포츠] [MLB] 올림픽에 시청자를 붙잡기위해 고오오급 야구하는 천조국.gfy [24] 오우거5432 21/07/24 5432 0
62027 [스포츠] [해축]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영입 이적료 순위 현황 [14]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입상자손금불산입2772 21/07/24 2772 0
62026 [스포츠] [해축] 손흥민은 프리미어리그 7번들 중 최고? [32]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입상자손금불산입5419 21/07/24 5419 0
62025 [연예] 소녀시대가 카라노래를 부르느 풍경.mp4 [11] 강가딘4443 21/07/24 4443 0
62024 [연예] 박수홍, 친형 상대 116억 소송 [33] 카미트리아9592 21/07/24 9592 0
62023 [스포츠] 학폭 피해사실 알리자 성폭행 무고로 반격 [21] 아케이드7839 21/07/24 7839 0
62022 [스포츠] [K리그] 통산 100경기 50골을 기록한 무고사 [6] 及時雨1709 21/07/24 1709 0
62021 [연예] 중국 경찰, 전 엑소 멤버 크리스 우의 성폭행 확인 [56] 동굴곰8618 21/07/24 8618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