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4/06/16 21:36:26
Name aDayInTheLife
Link #1 https://blog.naver.com/supremee13/223481348360
Subject [일반] <포트레이트 인 재즈> 읽고 잡담. (수정됨)
<포트레이트 인 재즈> 는 무라카미 하루키와 와다 마코토가 선정한 55명의 재즈 뮤지션에 대한 에세이입니다. 아주 긴 이야기도 아니고, 짧게 짧게 표현되어 있는데다가, 저는 재즈를 잘 모르니, 그냥 저냥 쑥쑥 읽어나갔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는 책을 읽으면서 몇 가지가 생각났습니다. 그러니까, 조금은 개인적인 경험들이라고 해야할 것 같네요.

#1.
제 음악 인생에서 자랑할 만한 것 중 하나는 폴 매카트니의 내한을 갔었다는 겁니다. 그러니까, 이후로도 몇몇 공연을 갔고, 그 공연 중에 티켓팅이 빡신 것도 있긴 했습니다만, 음악 좀 한다고 하는 사람 중에 그 '비틀즈'의 '폴 매카트니'니까요. 여튼, 그 공연 중에 기억에 남는 순간이 두 장면 있습니다. 첫번째는 아마 예상하실, 헤이 주드 의 떼창이구요, 두 번째는 더 롱 앤 와인딩 로드였습니다. 그러니까, (폴 경 본인은 편곡에 불만을 좀 가졌다곤 하지만) 개인적인 최애곡이라 전주를 듣는 순간에 울컥해버렸거든요. 그 때의 공연이 어땠는지, 그 곡의 곡이 어땠는지는 조금씩 기억에 풍화되어 가는 느낌이 들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는 그 전주의 순간은 절대 잊지 못할 것 같습니다.

#2.
앞서도 언급했지만, 저는 재즈를 잘 모릅니다. 그런데 어쩌다보니, 서울재즈페스티벌에 간 적이 있습니다. 다만, 지금도, 그때도, 라인업보다는 그냥 분위기를 즐기는 느낌이 더 강하긴 했습니다. 여튼,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는 그래도 이것저것 가기 전에 이런저런 음악을 들어보고는 했습니다. 그리고, 토요일(로 기억하는데) 메인 스테이지의 마지막 라인업이 등장했습니다. 그리고, 그때의 음악은 음원으로 듣는 거 보다 훨씬 좋았던 기억이 나네요. 그때 당시의 음악은 냇킹콜의 음악, 마지막 공연자는 냇킹콜 트리뷰트 밴드였습니다. 그리고, 그 이후로 냇킹콜의 음악을 다시 들어도, 그때의 분위기가 잘 느껴지진 않더라구요.

저는 원래는 음원파입니다. 그러니까, 음악적으로 '연출'한 흐름을 좋아하고, 또, 잘 준비된 상황에서의 음악을 좋아하는 편입니다. 그리고 지금도 그런 경향이 있긴 합니다만, 이 두 번의 경험은 저에게 '라이브도 괜찮을지도?'라는 생각을 하게 만든 경험들이 아니었을까 싶어요. 그 이후로 조금 더 제가 다양하게 '찾아' 들어보려고 하고, 또 많은 공연을 찾아보게 된 경험들인 것 같거든요.

여전히, 재즈는 복잡하고 어렵긴 합니다. 몇 년판, 어디 레코드사 무슨 연주, 누구와 협연한 것 등등, 조금 어렵고, 솔직히 (본인들이 인정하듯) 여기 있는 픽들이 '대중픽'이라기에도 조금 애매한 앨범들이 있긴 할 거에요. 원래 하루키가 좀 마이너한 감성을 좋아하기도 하고.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다른 세상이 있다는 걸 알고, 또 살짝 엿볼 수 있다는 재미는, 그리고, 그 세상에 발을 조금이나마 더뎌봤던 기억과 그 재미를 읽으면서 느낀 것 같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고우 고우
24/06/17 09:23
수정 아이콘
포트레이트 인 재즈, 글도 좋고 그림도 좋죠.
쳇 베이커 글과 그림은 아직도 선명합니다.
사다드
24/06/17 10:29
수정 아이콘
친구가 재즈기획사 대표여서 아주 가끔 공연을 볼 기회가 있는데 막귀에 재즈를 전혀 모르는 제가 들어도 너무 좋다는 공연들이 많더라구요. <블루 자이언트>도 너무 좋았구요.
79년생
24/06/18 22:36
수정 아이콘
일단 책이 귀여워서 저도 소장중입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정치]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6] 오호 20/12/30 258527 0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6] empty 19/02/25 332582 10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1] OrBef 16/05/03 455046 28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327247 3
101905 [정치] 전당대회 아니 분당대회? [12] DownTeamisDown1294 24/07/17 1294 0
101904 [정치] 윤석열 각하 휘하에서 완전히 공직기강이 무너지고 말았네요 [12] 아수날2815 24/07/17 2815 0
101903 [정치] 액트지오 근황 [89] 어강됴리13075 24/07/17 13075 0
101902 [일반] 인류 역사의 99%를 알아보자: 혈흔이 낭자했던 수렵채집사회 [10] 식별5015 24/07/17 5015 24
101901 [정치] 너무 노골적이고 편파적인.. [39] 틀림과 다름12369 24/07/16 12369 0
101900 [일반] 트럼프의 러닝 메이트와 "힐빌리의 노래(Hillbilly Elegy) - 트럼프의 젊은 마스코트? [69] 스폰지뚱7083 24/07/16 7083 9
101899 [일반] 협회와 홍명보, 모든 것이 철저히 무너지길 바라며 [58] 민머리요정10261 24/07/16 10261 76
101898 [일반] 아침 조(朝)에서 파생된 한자들 - 비웃음, 사당, 밀물 등 [15] 계층방정3023 24/07/16 3023 6
101897 [일반] 인류 역사의 99%를 알아보자: 서울에 200명도 안살던 시절 [8] 식별5918 24/07/16 5918 17
101896 [정치] 이재명 서울서 3개 수원에서 1개 재판 동시에 받는다 ... 대법원의 기각 [55] 아수날10408 24/07/15 10408 0
101895 [정치] 윤석열 지지율이 ars에서는 올랐습니다 이럴수가 ! [21] 아수날9757 24/07/15 9757 0
101894 [정치] 이번 트럼프 저격 사건이 경호 대참사인 이유.jpg [59] 캬라12491 24/07/15 12491 0
101893 [일반] SI개발의 해묵은 문제 [45] 퀀텀리프6386 24/07/15 6386 6
101892 [일반] "감독의무 있다" 法, 학폭 가해학생 부모 손해배상 책임 인정 [20] 로즈마리5988 24/07/15 5988 4
101891 [정치] 日, 네이버의 라인 매각 요구 사실상 철회 [59] EnergyFlow9421 24/07/15 9421 0
101890 [일반] [서평]《벌거벗은 정신력》 - 현대 사회에서 폭증하는 우울과 불안은 질병이 아니라 자연스러운 애도다 [4] 계층방정2759 24/07/14 2759 9
101889 [일반] [서평]《매혹의 땅, 코카서스》 - 직접 가보는 듯한 아르메니아·아제르바이잔·조지아 여행기 [8] 계층방정2336 24/07/14 2336 6
101888 [일반] ASUS, RTX 4060 Dual V3 그래픽카드 출시(절대 비추천) [10] SAS Tony Parker 2886 24/07/14 2886 2
101887 [일반] 내맘대로 엄선한 일본 여자 그룹 보컬 노래 (장르/시기 불문) [13] Pika482386 24/07/14 2386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